자매매체
휴심정과 제휴를 맺은 자매매체의 뉴스를 전하는 마당입니다

"잘 살다 잘 떠나자"

휴심정 2013. 08. 11
조회수 8298 추천수 0

"잘 살다가 잘 떠나자".. 교계에 부는 '웰다잉' 운동
교계, 죽음에 대한 인식 바꾸는 '웰다잉'운동 펼쳐
 
CBS노컷뉴스 조혜진기자


무의미한 연명치료 중단 논의가 활발해지면서 의미있는 죽음은 어떤 것인지 생각해보게 된다. 신앙 안에서 죽음을 준비하는 호스피스 사역과 해피엔딩노트 작성 운동을 살펴봤다.

 

편집영화세상에서가장아름다운이별.jpg

*영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중에서

 

경기도 용인시 백암면에 위치한 샘물호스피스병원. 말기암 환자의 아내인 박명옥 권사는 며칠 전부터 이곳 호스피스병원에서 남편과 삶을 정리하는 시간을 갖고 있다.

지난달 중순, 병원에서 더 이상의 치료가 의미 없다며 마음의 준비를 하라는 소식을 듣고 이곳에 온 박 권사는 약물치료로 고통스러워했던 남편의 모습이 편안해진 것에 감사할 따름이다.

“남편이 고통스러워 하지 않을 수 있다면 정말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약물치료가 힘들어서그런지 남편의 배가 마치 임산부처럼 부풀어올랐었는데, 여기에 온 지 일주일이 되고나서 복수가 싹 빠져서 배가 너무 예쁜 거있죠. 얼마나 다행인지 몰라요”

박 권사는 매일 남편의 손을 꼭 잡고 기도하고, 쓰다듬고, 미처 하지 못했던 이야기도 꺼내놓으며 금쪽같은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지나온 삶을 돌아보니까 내가 당신을 정말 좋아했더라구. 그리고 많이 의지 했었어. 그러니까 마음 편하게 마음의 준비를 했으면 좋겠어. 우리가 더 좋은 곳에서 살기 위해 이사 가는 것처럼 하나님이 더 좋은 곳으로 당신을 인도하실 거야."

말기암 환자의 평안한 임종을 돕는 호스피스 사역. 환자들과 그 가족들은 갑작스레 떠나는 것이 아니라 삶을 정리할 시간이 있다는 것에 고마움을 전했다.

 

'해피엔딩 노트' 작성 제안하는 '웰리빙' 운동

예측할 수 없는 죽음. 가정사역단체 하이패밀리(대표 송길원 목사)는 아프고 나서가 아니라 건강하고 젊었을 때부터 삶을 돌아보며 살자는 운동을 펼치고 있다.

죽음을 준비된 사람이 잘 사는 준비도 돼있다는 의미에서 ‘웰리빙’ 운동을 펼치고 있다.

'웰리빙' 운동은 Well living(잘 살기)과 Well leaving(잘 떠나기)의 뜻을 함께 담아 '잘 살다가 잘 떠나자'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하이패밀리는 이른바 '웰 리빙 스쿨'을 운영하며 일기처럼 이른바 ‘해피엔딩 노트’를 작성할 것을 제안하고 있다.

여기에는 '사전의료의향서'와 '사전장례의향서' 등이 포함돼있어 연명치료와 관련해 결정해야 할 일이 생겼을 때를 대비하고, 살면서 꼭 하고 싶었던 일과 사랑하는 사람들의 이름을 적어 내려가며 후회 없는 삶을 살도록 돕고 있다.

누구에게나 다가오는 죽음. 이를 갑작스레 맞을 것이 아니라 평소에 준비하자는 교계의 운동이 죽음을 공포스러워했던 인식을 바꿔가고 있다.
 
*이 글은 크리스천노컷뉴스(www.christiannocut.co.kr) 에 실린 것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휴심정
도그마의 감옥을 박차고 나와 깨달음과 행복을 위한 고무 찬양이 난발하는 곳, 그래서 더욱 알아지고 깊어지고 열리고 사랑하게 되고 행복해지는 곳, 단 1분도 쉬지 못하는 마음이 쉬는 곳, 잠시 뒤면 소란이 다시 몰려올지라도 1분만이라도 온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 휴심정 休心井입니다.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행복을 위한 불편 레시피 30행복을 위한 불편 레시피 30

    휴심정 | 2014. 04. 08

    사순절, '자발적 불편' 어떠세요?   CBS노컷뉴스 송주열 기자 자발적 불편 운동을 펼쳐 온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 <행복을 위한 불편 레시피 30>을 발간했다.예수그리스도의 고난을 묵상하는 사순절. 나 보다는 이웃들을 먼...

  • 교회세습 반대움직임 교계확산교회세습 반대움직임 교계확산

    휴심정 | 2013. 03. 28

    교회세습 반대 움직임 교계 확산예장통합, 고신, 기장 등 노회에서 세습방지법 다루기로 CBS TV보도부 최경배 기자 ckbest@cbs.co.kr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와 고신총회 등 장로교 주요 교단들이 올해 가을에 열리는 정기총...

  • 소형차 타는 교수, “조금 불편하게 살자”소형차 타는 교수, “조금 불편하게 살...

    | 2013. 01. 17

    환경과 이웃 위한 '자발적 불편운동' 전개새해에는 '성경을 한 번 통독 하겠다', '보다 나누는 삶을 살겠다'처럼 새로운 계획을 세우는 사람들이 많다. CBS는 새해를 맞아 한국교회가 실천해볼만한 의미 있는 몇 가지를 제안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 불우한 이웃과 함께하는 성탄불우한 이웃과 함께하는 성탄

    | 2012. 12. 24

    소외된 이웃들과 함께 하는 성탄예배'광화문 크리스마스' 등 나눔의 성탄행사 잇따라 열려성탄절을 앞두고 소외된 이웃들과 함께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기 위한 행사가 곳곳에서 열리고 있다.서울 광화문 앞 희망광장이 성탄절 분위기로 가득하다...

  • 감신대서도 변선환 세미나감신대서도 변선환 세미나

    | 2012. 11. 26

    감신대 총학생회 주최 '변선환 세미나' 열려 20년 전 감리교단에서는 종교 간 대화를 중시하던 한 신학자를 이단으로 몰아붙이며 출교시켜 교계는 물론 세간의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있다. 20년이 흐른 현재 고인의 삶과 신학을 재조명하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