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세월호 다시 물은 프란치스코교황

조현 2015. 03. 10
조회수 6540 추천수 0

교황과 주교단.jpg



 지난해 8월 방한 당시 세월호 사건 유가족들을 각별히 위로했던 프란치스코 교황이 로마 교황청을 찾은 한국 천주교 주교단에게 세월호 문제에 대한  관심을 나타냈다.


 10일 천주교 주교회의에 따르면 교황은 9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교황청 클레멘스 8세홀에서 사도좌(교황청) 정기방문 중인 한국 주교단을 만났다.


 교황은 “한국을 다녀온 지 꽤 돼서 한국어를 잊어버리는 바람에 통역이 필요하다”는 농담으로 대화를 시작하고, 첫 질문으로 “세월호 문제가 어떻게 됐느냐”고 물었다.


 교황은 지난해 방한 당시 가슴에 세월호 추모 리본을 달았고 빡빡한 일정 속에서도 네 차례나 세월호 유족을 만나 위로하고, 주검을 찾지못한 가족들을 위해 편지를 남기고 떠났다.


 교황은 또 방한 이후 한국에서 천주교 입교자가 늘어났다는 소식을 듣고선 “하느님에게 감사한 일”이라고 말했다.

 교황은 이어 “지난해 방한 당시 수도자들과의 만남 시간이 너무 짧아 아쉬웠다”라면서 수도자들에게 영성(기도)과 수도 공동체 생활, 공부, 사도직 생활 등 어느  하나 소홀히 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이날 면담에는 한국 주교회의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와 염수정 추기경(서울대교구장) 등 14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방문한 주교 25명 중 나머지 11명은 오는 12일 교황을  면담할 예정이다.


 앞서 한국 주교단은 9일 오전 로마 성 베드로 성당 지하에 있는 ‘성 베드로  사도 무덤 제대’에서 김희중 대주교 주례로 미사를 진행했다.


 김 대주교는 “우리는 종교를 구별하지 않고 하느님의 사랑과 존중과 배려로  도움이 필요한 모든 사람과 함께 할 사명을 받았다”라며 “교황님 말씀대로 우리도 모두 교회 밖으로 용감하게 나아가는 각오가 필요하다”는 권고 강론을 했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천주교 일제시대 독립운동 탄압 반성천주교 일제시대 독립운동 탄압 반성

    조현 | 2019. 02. 21

    “전 한족이 다 일어나 피를 흘리며 자유를 부르짖을 때 어찌 30만 천주교 동포의 소리는 없느냐”

  • 3·1운동 남북공동유적조사 제안3·1운동 남북공동유적조사 제안

    조현 | 2019. 02. 19

    3·1운동100주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가 북한에 3·1운동 유적 조사를 비롯한 3·1운동 관련 남북공동사업을 제안했다.

  • 감사합니다. 서로 사랑하세요감사합니다. 서로 사랑하세요

    조현 | 2019. 02. 17

    ‘감사합니다. 서로 사랑하세요’란 말을 남기고 선종한 김수환 추기경 10주기 추모미사가 16일 오후2시 천주교 서울대교구 주교좌 명동대성당에서 봉헌됐다.

  • “사형제도는...“사형제도는...

    조현 | 2019. 02. 15

    범죄인을 사회로부터 영구히 격리함으로써 사회를 보호하는 목적은 기본권을 보다 덜 제한하는 형벌인 종신형 또는 감형 없는 무기징역형에 의해서도 얼마든지 달성될 수 있습니다.

  • 종교계, 3·1절 일제히 종종교계, 3·1절 일제히 종

    조현 | 2019. 02. 15

    우리나라의 모든 종교가 100돌을 맞은 3·1절 정오에 일제히 종을 함께 울리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