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장례식에 조문객을 받지않은 이유

최철호 2018. 12. 19
조회수 48011 추천수 1

 

장례식-.jpg

 

몇 년 전, 아버님이 돌아가셨다. 조문을 받지 않고 조용히 장례를 치뤘다. 장례식장은 삼촌이 마련해 두신 상태라, 다른 곳으로 옮기지 않고 장례식장에서 조용히 기도하며 보내드렸다. 삼촌도 내 생각을 존중해 주셔서 다른 친척들 조문도 받지 않았다. 삼촌은 어릴 때부터, 늘 나를 아끼고 존중해 주신 고마운 분이셨다. 난처하고 어려운 부탁이지만, 동의해 주셨다. 삼촌도 장례식장 관련된 일만 도와주고 자리를 피해 주셨다. 번잡하고 정신없는 장례식을 피하고, 삶과 죽음을 조용하게 묵상하며 기도하고 싶었다. 죽음을 특별한 슬픔이 아니라 삶의 한 조각으로 담담히 내 삶에 들이고자 했다. 그렇게 조용히 앉아 온전히 아버님의 삶과 죽음에 집중할 수 있었다.       

 

아버님은 자수성가해서 젊을 때 나름 큰 성공을 거뒀지만, 곧 여러 면에서 실패하셨다. 가부장시대 많은 아버지들처럼 두 얼굴을 가지고 계셨다. 밖에서는 정의롭고 친절했지만, 집에서는 무섭고 거친 분이셨다. 동네 분들을 잘 챙기고, 어려운 일을 당하면 자기 일처럼 도우셨지만, 어머니에게는 무자비하셨고, 평생 힘들게 하셨다. 누나와 동생도 거칠게 대하셨다. 나에게도 무섭고 두려운 분이었지만, 아들인 나에게는 잘 해주려 하셨다.

 

가부장 지배문화가 일상 속에서 어떻게 이중적으로 작동하는지, 그 속에서 혜택을 입은 사람이 얼마나 큰 착각에 빠질 수 있는지 경험했다. “아무 것도 모르는 게 잘 난체만 한다” 어릴 때, 누나가 내게 자주 했던 말인데, 그 때는 그 의미를 몰랐다. 커서야, 아니 결혼 이후에야, ‘가부장문화의 수혜자’인 내 모습을 아내가 깨우쳐 줄 때마다, 그 의미를 다시 제대로 깨우쳐 간다.         

 

장례식장에 있는 다른 상주들, 조문객들이 자꾸 쳐다보고 수근 거렸다. 조문 오는 사람이 아무도 없으니, 그럴 만도 했다. 예기치 않은 이상한 눈길을 받으며 순간 깨달았다. 아! 죽음까지도 비교당하고, 침묵조차 멸시당할 수 있구나! 나는 원해서 선택한 상황이지만, 조문객 별로 없이 장례를 치룰 수밖에 없는 많은 사람들은 또 다른 어려움에 시달리겠구나! 다른 조문 호실들은 장례예배와 예불로 북적거렸다. 유가족들이 위로를 받았겠지만, 한 켠에서는 그로 인해 더 큰 소외와 외로움을 느끼는 이들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그때 다시 깨달았다.     

 

얼마 전, 화장장에 갔다가 아무도 찾지 않는 주검을 지키는 이들을 보았다. 주변은 예배와 예불, 큰 울음소리로 북적거렸지만, 이주외국인 노동자 4명은 화장을 앞둔 동료 앞에서 말없이, 눈물도 없이 앉아있었다. 나도 조금 떨어진 곳에서 말없는 동료가 되어 화로에 들어갈 때까지 함께 했다. 돌아보면 이 땅에는 죽음조차 외롭게 맞이할 수밖에 없는 고단한 생명들이 많다. 조용히 기도했다. 신음하고 애통하는 자의 눈물을 닦아 주시고, 죽은 자가 새 생명으로 다시 사는 은혜가 있기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최철호
1991년 생명평화를 증언하는 삶을 살고자 ´밝은누리´ 공동체를 세웠다· 서울 인수동과 강원도 홍천에 마을공동체를 세워 농촌과 도시가 서로 살리는 삶을 산다· 남과 북이 더불어 사는 동북아 생명평화공동체를 앞당겨 살며 기도한다· 청소년 청년 젊은 목사들을 교육하고 함께 동지로 세워져 가는 일을 즐기며 힘쓴다.
이메일 : suyuho@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평화·인권운동가의 내면 평화는평화·인권운동가의 내면 평화는

    최철호 | 2018. 11. 16

    “너는 평화와 인권 감수성은 큰데, 마주해야 하는 일상은 늘 갈등과 싸움 현장이니 내면은 더 힘들지 않겠냐”고 했더니, 눈물을 쏟았다.

  • 나눌수 없는것을 나누는 아픔나눌수 없는것을 나누는 아픔

    최철호 | 2018. 10. 17

    열차에서 친구가 된 러시아 모녀는 러시아 민요와 춤을 가르쳐 주고, 정차하는 역에서 함께 노래하고 춤췄다.

  • 남자가 구원 받는 길남자가 구원 받는 길

    최철호 | 2018. 09. 13

    인수마을을 만들어 가던 초기, 아빠들이 육아휴직을 신청했을 때, 법으로 보장된 거지만 감히 말을 꺼내지 못할 문제였다.

  • 생명보다 위에선 체면과 허위의식생명보다 위에선 체면과 허위의식

    최철호 | 2018. 08. 15

    낯익은 병사가 뭔가 하고 싶은 말이 있는 기색으로 나를 자꾸 쳐다봤다. 근데 눈을 맞추려고 하면, 눈을 피했다.

  • 일할 맛을 사라지게 하는것일할 맛을 사라지게 하는것

    최철호 | 2018. 07. 26

    그런 유혹이 주는 더 큰 문제는 노동의욕을 잃는 거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