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찾아서
나를 찾아 나를 용서하고 사랑하며, 나를 극복하기도 하고, 더 큰 나로 나아가는 마당입니다. 명상과 고전, 영화에 대한 조현의 독특한 시각을 통해 관념의 성벽을 뛰어넘어 비상하려고 합니다.

마음이 열리면 우주 기운이 복종해온다

조현 2011. 10. 04
조회수 13833 추천수 0

 

마음이 하늘에 열리면 모든 우주 기운이 복종해 온다. 우주를 창조하고 변화하게 하는 기운의 주인은 하늘이다. 하늘의 뜻에 따라서 기운이 만들어낸 결과물이 자연이다. 기운이 자연 사물을 만들었다고 하지만, 없는 곳에서 창조한 것이 아니라 기운이 하늘 성품을 강하게 묶어서 형상으로 눈에 보이게 된 것일 뿐이다. 그러므로 자연사물은 굳어진 하늘이요, 기운이 묶인 하늘이라 하겠다. 기운의 맑고 또는 약하고 강함에 의하여 다양한 현상 세계가 탄생한 것이다.


  그러므로 자연의 주인은 하늘이며 자연을 운행하는 힘은 기운이다. 창조하고 변화시키는 힘의 주인은 하늘 기운이기 때문에, 자연은 어떤 경우에도 하늘의 뜻을 어기는 경우가 없다. 불이 타오르는 것도, 물이 흘러내리는 것도 하늘의 뜻을 받들기 위함이다. 이렇게 자연은 하늘의 뜻을 그대로 받들기 때문에 자연은 하늘의 뜻에 따라서 스스로 그렇게 운행한다. 이를 무위이화라 한다.


 사람의 마음이 하늘과 하나가 되면 모든 우주의 기운은 하늘 마음에 복종하게 된다. 기운의 주인은 하늘이기 때문이다. 마음이 하늘에 통한 사람은 자연을 창조하고 변화시키는 힘과 또한 하나이기 때문에 자연과 완전히 통하여 자연처럼 자연스럽게 마음을 쓸 수 있다.


  마음이 이러한 경지에 이른 것을 수운은 조화정造化定이라고 하였다. 조화에 자리잡은 사람은 하늘처럼 모든 것을 베풀지만 자신이 베풀었다고 생각하지않으며, 하늘처럼 모든 존재들을 돌보지만 자신이 돌본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런 사람은 우주 삼라만상을 모두 하늘의 표현으로 보기 때문에 밥 한 그릇에서도 하늘을 본다. 또한 밥을 먹는 사람도 하늘이기 때문에 “사람이 밥을 먹는다.”라고 말하지않고 “하늘이 하늘을 먹는다(以天食天)”고 한다.

 

사람도 자연도 하늘일 따름이다.(物物天事事天). 해월이 이러한 가르침을 베풀었다. 자연이 한울님을 표현이라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먼지 같은 세상에 물들지않으며, 흔들리지 않는다. 이러한 사람은 자연이라고 하는 티끌 세상과 하늘이라고 하는 순수 세계에 얽매이지 않아 언제 어디서나 자유롭다. 어느 곳에도 매이지 않기 때문에 오직 자유로 살며 하늘의 길을 걸으며 하늘의 도를 행한다. 의암이 이러한 경지를 밝게 열어 주었다.

 

<천지를 삼킨 물고기>(오문환 지음, 도서출판 모시는사람들 펴냄>에서


 오문환=1960년 강원도 평창 출생.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해 동대학에서 석사와 박사학위를 마치고 중국 북경대학에서 박사후 과정으로 1년6개월간 연구했다. 성

균관대, 서강대, 경기대 등에 출강하고 있으며, 연세대 사회과학연구소 선임연구원으로 있다. 학자의 길을 걸으며, 천도교 구도 수행을 하고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평등심이 깨달음의 기둥

    휴심정 | 2019. 04. 10

    일체중생을 향한 평등심이 필요한데 보통 우리는 어떤 사람을 좋아하면서 집착하고, 다른 사람들은 싫어하면서 무시한다.

  • 어떻게 고통이 멈추는가

    휴심정 | 2018. 07. 17

    열반을 성취한다는 것은 마음이 더 이상 망상이나 번뇌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 고통의 근원은

    휴심정 | 2018. 07. 17

    고통 체험과 관련된 불만을 극복하고 싶다면 지나친 욕구에서 비롯된 갈망과 탐욕, 집착을 버려야 한다.

  • 왜 고통을 진리라고 했을까

    휴심정 | 2018. 07. 17

    어떤 종류의 행복을 누릴지라도 그것이 영원하지 않으며 변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 가장 필요한 것은

    휴심정 | 2018. 05. 12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될 수 있는 한 만족스러운 기분을 유지하는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