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내 뜻'이 곧 `신의 뜻'?

오강남 2014. 06. 24
조회수 20675 추천수 0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jpg

그림 미켈란 젤로의 <천지창조>



요즘 이런 저런 일로 ‘신의 뜻’라는 말이 유행한다.  인간사에 일어나는 일 중 명쾌하게 이해하기 힘든 일을 두고 ‘신의 뜻’이라고 하는 것은 인간의 지성에 한계가 있다는 것을 겸허히 인정하는 아름다운 태도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신의 뜻’이라 하던 ‘천명(天命)’이라 하든, 일상적인 이성을 넘어서는 차원의 통찰 같은 것을 얻는다는 것은 무엇보다 ‘내 뜻’을 비우는 것이 우선이다.  <장자>에서 말하듯, 마음을 굶기는 ‘심재(心齋)’의 정신이랄까, 기독교 찬송가에 나오듯 ‘고요한 중에’ 기다리는 차분함을 통해 얻을 수 있는 무엇이다.

 

  이런 지고함에도 불구하고 이 말이 오남용할 때 그 결과가 극히 위험할 수 있다는 데 문제가 있다.  왜 그런가?  우선 두 가지만 예거해 본다.  첫째, 공적인 일에서 신의 뜻을 들먹이는 경우다.  예를 들어 영향력이 큰 종교인이나 정치인이 분명 빗나가는 행동을 하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는데도 그 자리를 지키는 것이 신의 뜻이라 주장하며 물러서지 않으려고 한다.  물러나라고 하는 사람도 그를 나가게 하는 것이 신의 뜻이라며 계속 나가라고 주장한다.  어쩔 수 없이 양 쪽은 신의 뜻이라는 미명 아래서 피터지게 싸울 수밖에 없다.  ‘신의 뜻’은 이처럼 이현령비현령, 자기들의 이해관계에 따라 공격용, 혹은 방어용 무기로 사용되기 일쑤다.


   이럴 경우 가만히 생각해보면 결국 내 뜻을 신의 뜻으로 여기고 있는 셈이 아닌가?  내 뜻을 신의 뜻으로 여긴다는 것은 나를 신의 위치로 치켜올리는 일이다.  내가 나 자신을 신으로 모시는 자기 우상숭배다.   무서운 일이다.


 둘째, 인간사에서 일어나는 여러 가지를 두고 신의 뜻을 함부로 들먹이며 그것을 최종적 해답으로 사용할 경우, 거기에 대한 깊은 성찰은 증발하고 만다.  오늘 왜 비가 오느냐?  그것이 신의 뜻이라 한다면 더 이상 기압골이니 뭐니 하는 기상학 같은 것을 논할 필요가 없어진다.  이 사회가 왜 가난을 면하지 못하냐? 그것이 신의 뜻이라고 하면 수요공급이 어떻고 하는 경제학이나 경영학이 있을 수 없다.  왜 고려가 망하고 조선이 등장했는가?  단순히 신의 뜻이라고 하면 그 당시의 국제 관계라든가 이성계, 정도전의 역할 같은 것을 따져보는 역사학 같은 것이 필요 없어지게 된다.  


 이럴 경우 가만히 생각해보면 결국 어디에나 신의 뜻을 들먹이는 것은 어떤 사건이나 현상의 배경을 이성적으로 분석하고 따져보는 건전한 학문적 노력을 불가능하게 하는 것이다.  이 역시 무서운 일이다.


 현재 우리 사회에 복잡한 문제가 얼마나 많은가?  이렇게 산적한 문제를 앞에 놓고 자기 생각을 신의 뜻이라 절대화하며 서로 싸우고, 신의 뜻을 앞세우며 문제에 대한 심각한 성찰을 등한시하거나 방기해도 좋은가?  현대 신학자들 사이에는 모든 것을 신이 결정한다는 신정론(神政論, theocracy)의 위험성을 지적하는 이들이 많다.  함부로 ‘신의 뜻’을 들먹일 일이 아니다. 


 오강남 ‘경계 너머 아하!’ 이사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오강남
종교의 기존 도그마를 그대로 전수하는 1차원적 학자에서 벗어나 종교의 진수로 가기 위해 도그마를 깨는 것을 주저하지않는 종교학자다. 서울대 종교학과와 대학원, 캐나다 맥매스터대에서 공부했으며, 캐나다 리자이나대 비교종교학 명예교수이자 서울대 객원교수다. 저서로 <종교,심층을 보다>,<예수는 없다>, <종교란 무엇인가> 등이 있다.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가재는 게 편?, 학연 지연 혈연 편만 들면 ‘반편이’가재는 게 편?, 학연 지연 혈연 편만...

    오강남 | 2015. 12. 18

    팔은 안으로 굽는다지만 밖으로 위로도 펼 줄 모르면 ‘곰배팔’유유상종(類類相從). 사정이 비슷한 사람끼리 자연히 가까이 모이게 되는 것은 과부 사정 과부가 아는 것처럼 서로 이해소통이 그만큼 잘 되는 까닭이리라. 따라서 같은 고향 사람, ...

  • 새우 싸움으로 고래 등 터지지 않게!새우 싸움으로 고래 등 터지지 않게!

    오강남 | 2015. 09. 10

     새우 싸움에 고래 등 터진다?-작은 이들의 힘“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진다”는 속담. 주로 큰 나라들이나 큰 집단들 간의 상호 이권 다툼으로 작은 나라들이나 작은 집단들이 무고하게 희생되는 일을 두고 하는 말이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

  • 하느님은 조용한 목소리로 말씀하신다하느님은 조용한 목소리로 말씀하신다

    오강남 | 2015. 08. 10

    하늘 보고 주먹질 하기-속삭임으로 다가오는 하느님  하는 일마다 꼬이기만 하여 정말로 하늘이 원망스러울 때가 있다. 그럴 땐 하늘을 보고 주먹질이라도 해야 성이 풀린다고 생각했던 모양이다. 그러나 하늘을 보고 주먹질한다고 뭐가 달라지...

  • 과거 잊은 당신은 개구리!과거 잊은 당신은 개구리!

    오강남 | 2015. 07. 21

    과거를 묻지 마세요?-올바른 역사의식의 함양일본 수상 아베가 과거를 묻지 말라고 한다. 개구리는 올챙이 적을 모른다고 하는데, 말 그대로 개구리가 올챙이 때를 모르는지 모르겠다. 아무튼 이 속담이 말하려는 뜻은 인간이 개구리가 아닌 이상 ...

  • 가난이 죄? 마음이 죄!가난이 죄? 마음이 죄!

    오강남 | 2015. 06. 14

    가난이 죄-결국은 가치관의 문제“가난이 죄”라는 속담이 있다. 우리가 저지르는 불미스러운 일들이 주로 가난 때문에 생기는 일이라는 이야기이다. 집에 찾아오는 손님들에게 박정한 것, 서로 아웅다웅하는 것, 장사에서 뒷거래를 하는 것, 남을 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