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찾아서
나를 찾아 나를 용서하고 사랑하며, 나를 극복하기도 하고, 더 큰 나로 나아가는 마당입니다. 명상과 고전, 영화에 대한 조현의 독특한 시각을 통해 관념의 성벽을 뛰어넘어 비상하려고 합니다.

누가 신을 만들었나

휴심정 2013. 04. 11
조회수 17594 추천수 0

아레스와 아프로디테2.jpg

전쟁의 신 아레스와 외도를 즐기는 미의 여신 아프로디테. 


그리스는 토착민, 외래인 그리고 수백 개의 도시국가가 난립해서 통일국가가 존재하지 않았다. 그런데도 같은 신화를 같은 언어로 공유한 덕분에 ‘그리스인’이란 단일민족 의식이 가능했다.


 그리스에서 자주 마신 맥주가 미토스(Mythos)란 브랜드다. 미토스란 그리스인들이 그들의 신화를 부르는 말이다. 맥주를 마시듯 그들은 옛날부터 ‘신화’를 마셔왔다. 그리하여 신화는 그들의 피가 되고, 살이 되고, 사상이 되었다.


 ‘미토스’란 원래 ‘이야기’란 뜻이다. 인간은 ‘이야기’를 좋아한다. 나도 어려서부터 어머니에게 잠자리에서 어머니에게 이야기를 해달라고 조르곤 했다. 그러면 동화책 한 권 읽어본 적이 없는 어머니는 언제부터 담아두었는지 모를 이야기를 화수분처럼 쏟아냈다. 오랜 옛날부터 이야기를 만들고 이를 말해주고 듣는 것을 좋아했 던 인간의 전통은 도서관 하나 없던 시골의 내게도 어김없이 이어졌다.


 이해할 수 없어 두렵고 불안한 영역을 이해할 수 있는 것처럼 ‘정리’해야 그나마 심리적 안정감을 갖는 게 인간이다. 하늘은 제우스, 땅은 데메테르, 바다는 포세이돈, 지하세계는 하데스, 이런 방식으로.


 그리스의 이야이꾼들은 지혜는 아테나이, 전쟁은 아레스, 사랑은 에로스, 아름다움은 아프로디테  등으로 인간의 감정까지 이해하기 쉬운 형상으로 만들어냈다.


제우스와 헤라.jpg

신들의 왕 제우스와 신들의 여왕 헤라



 가장 유명한 이야기꾼은 <일리아스>와 <오디세이아>의 저자 호메로스(기원전 B.C 8세기말 활동), 그리고 신의 족보를 정리한 신통기를 쓴 헤시오도스(기원전 B.C 740년경~670년경)다. 역사가 헤로도투스는 “그리스인에게 신을 만들어준 것이 호메로스와 헤시오도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미 그리스인들 사이에 있던 것을 뛰어난 기자나 작가 같은 이야기꾼들이 잘 ‘정리’했다고 보는 게 더 타당하지 않을까. 왕들도 가부장적인 제우스와 전횡을 일삼는 신들을 백성들의 복종에 활용하기 위해 이런 신화를 고무시켰을 것이다. 무궁무진한 신화의 바다에서 노닐다보면 ‘도덕’이나 ‘에티켓’ 이전에 감춰진 인간 무의식의 판도라를 열어젖힌 것 같은 재미가 있다.


  이후에도 뛰어난 이야기꾼들에 의해 이야기는 더 풍성해졌다. 기원전 5세기 아테네의 공연장에서 창조력을 뽐내 비극 시인들은 1년에 한 번씩 상연되는 ‘디오니소스 제례’에서 창조력을 뽐냈다. 이 때 유명해진 이들이 아이스킬로스, 소포클레스, 에우리피데스 등 ‘3대 비극시인’이다.


 로마는 제우스를 주피터로, 아프로디테를 비너스로 이름을 바꾸며 그리스신화를 로마의 신화로 받아들였다.


 현대적 관점에서 보자면 신화는 신의 전횡과 운명론이 당연시될 만큼 불합리하기 그지없는 세계이자  였다. 신화에 대해 고대 철학자들은 논리 이전의 원시 몽매한 사고로 보는가하면, 심리학자 프로이드는 원시적 인간의 ‘성적 본능’(리비도)에 기반을 둔 왜곡된 심리로 보기도 한다.  원시적 신화의 세계는 탐욕과 배타와 살상과 폭력이 난무하는 세계다. 결국 신화도 인간이 만들어낸 인간의 생각이다. 인간이 못할 생각이 뭐가 있겠는가.


 소크라테스는 그처럼 이렇듯 원시적 신화 속에 잠자는 인간들의 ‘이성’(로고스)을 깨운 인물이 바로 소크라테스다. 공자, 석가, 예수 같은 성인들도 신들의 세상이 아닌 인간다운 세상을 연 선구자들이라 할 수 있다. 었다. 철학자 에피쿠로스는 이렇게 말했다.


 “철학의 목표는 신에 대한 두려움으로부터 해방되는 것이다.”


  <그리스 인생학교>(조현 지음, 휴펴냄) 110쪽 상자 `그리스 신화의 발전사'에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휴심정
도그마의 감옥을 박차고 나와 깨달음과 행복을 위한 고무 찬양이 난발하는 곳, 그래서 더욱 알아지고 깊어지고 열리고 사랑하게 되고 행복해지는 곳, 단 1분도 쉬지 못하는 마음이 쉬는 곳, 잠시 뒤면 소란이 다시 몰려올지라도 1분만이라도 온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 휴심정 休心井입니다.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홍대앞에서 조현 기자와의 만남!홍대앞에서 조현 기자와의 만남!

    휴심정 | 2013. 10. 14

        *관련글 : 지중해의 햇볕과 바람이 담긴 그리스의 요리들  

  • 유진룡 장관이 휴가에 읽을 책은?유진룡 장관이 휴가에 읽을 책은?

    휴심정 | 2013. 07. 26

     *출처 : 대한민국 정부 대표 블로그 정책공감  더운 여름, 휴가지에 꼭 가지고 가고 싶은 책이 있다면?  몸만 쉬는 게 아니라 마음도 푹 쉴 수 있는 시간을 가지고 싶다면, 책 한권 들고 가시는 건 어떨까요?수 많은 책 ...

  • 이 정도는 돼야 스파르타식이지이 정도는 돼야 스파르타식이지

    휴심정 | 2013. 05. 30

     갓난아기 때부터 최고의 전사 훈련을 받다  *사진 모두/ 영화 <300> 중에서스파르타에서는 남자 아이가 태어나면 최고의 전사로 키우기 위해 일곱 살이 됐을 때 부모와 떨어져 ‘아고게(agoge)’라는 소년학교에 들어가 훈련...

  • 최후의 그리스인, 플루타르코스최후의 그리스인, 플루타르코스

    휴심정 | 2013. 05. 28

    최후의 그리스인 플루타르코스그리스와 로마의 위인들을 알려면 가장 먼저 읽어야 할  책이 《플루타르코스 영웅전》이다. 이 책의 원제목은 《대비열전(對比列傳)》이다. 테세우스와 로물루스, 알렉산드로스와 카이사르, 데모스테네스·키케로와 같이 ...

  • 신탁의 결과에 대한 책임은 누가 져야 하는가신탁의 결과에 대한 책임은 누가 져야 ...

    휴심정 | 2013. 05. 23

    델포이의 아폴론 신전은 많이 허물어지긴 했지만, 2,500여 년이 지난 지금도 우뚝 서 있는 신전의 기둥과 극장 터가 옛 위용을 말해준다. 신전 터 입구에 팽이 모양으로 높이 1미터 가량의 옴팔로스가 있다. ‘세상에 이 보잘것없는 것이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