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찾아서
나를 찾아 나를 용서하고 사랑하며, 나를 극복하기도 하고, 더 큰 나로 나아가는 마당입니다. 명상과 고전, 영화에 대한 조현의 독특한 시각을 통해 관념의 성벽을 뛰어넘어 비상하려고 합니다.

정녕 사랑을 한다면

조현 2015. 04. 14
조회수 19296 추천수 0

 

현대시학201009_조오현-.jpg

조오현 스님



꽃이 활짝 핀 건 알아챘지만 내 자신은 온종일 숨 쉬면서도 쉬는 줄 모르고, 쉼 없는 맥박도 뛰는 줄 모른다. 무뎌지고 무뎌져 제 생명의 생동을 느끼지 못할 때가 많다.  볕 좋은 봄날 창가에 앉아 조오현(83) 스님의 시조들을 읊조리며 든 생각이다.


 ‘울지 못하는 나무 울지 못하는 새/ 앉아 있는 그림 한장// 아니면/ 얼어붙던 밤섬// 그것도 아니라 하면 울음큰새 그 재채기’(서울의 밤)


 타인의 고통에 무감각해지고, 마침내 내 깊은 아우성도 들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면 저절로 터져나오는 재채기만이 생명의 유일한 증거가 되는가.


 ‘우리 절 상머슴은/ 논두렁을 하다가는// 시님요 시님요 사람들은/ 지 몸에서 도랑물 흐르는 소리가/ 들린다 카는데요/ 목마름은 끝없니더// 삶이란 얼레미 논바닥/ 엉그름을 누가 다 막고 살겠능교’(엉그름)


  물속에서 목마름을 호소하는 인간군상의 놀음을 전하는 사투리가 히말라야의 크레바스처럼 입을 벌린 내 엉그름 속에 단비로 스민다.


돈바닥-김정효-.jpg

엉그름이 패인 논바닥.  사진 김정효 기자



 잡을 수 없는 마음을 이토록 선명하게 낚아채는 건 아무나 할 수 없다. 전광석화 같은 시조 한 수는 두려움 속에 꼭꼭 숨겨둔, 곰팡이 슨 마음 창고를 부순다. 그러니 구두선이 아닌 활구다.


 설악산 신흥사 조실인 설악무산 스님이 겨울 3개월간 감옥 아닌 감옥인 무문관에 스스로를 가뒀다가 나오자마자 미국 캘리포니아대 한국학센터에 초청받아 갔다. 그는 그 자리에서 “한국인은 미국에 건너올 때 김치만 가져왔는지 시조를 알리지 못했는데 일본인들은 미국에 하이쿠를 알려 미국 교과서에까지 수록됐다”며 “시조는 흘러간 유행가가 아니라, 한국인의 맥박”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콜럼버스가 미국을 발견하기 전부터 풍류를 즐긴 민족”이라며 황진이의 시조들을 낭독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그는 또 북한 핵 폐기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미국에선 서부 개척시대부터 총잡이들도 총을 동시에 꺼내고 내려놓는 게 정도 아니냐”며 “미국은 기독교 정신으로 나라를 세웠으니 핵과 살상 무기를 포기하는 모범을 보여 그 막대한 돈으로 복음 사업에 사용하라”고 권했다.


 절 집안에서만 유통되던 선시와 고루하게 취급되던 시조를 들고, 그가 2009년 하버드대에 이어 이번에 캘리포니아대에서 원조 한류를 선보였다. 최근 ‘조오현 선시 연구’라는 김민서 박사학위 논문에 이어 권성훈 시인의 조오현 시조평 모음인 <이렇게 잃었다. 설악 무산 조오현 한글 선시>(반디 펴냄)란 책이 나왔다. 하룻밤 풋사랑과 이별과는 다른 인생사 풍파의 시린 가락을 이제라도 눈여겨보는 것인가.


 ‘한 그루 늙은 나무도 고목소리 들을라면/ 속은 으레껏 썩고 곧은 가지들은 다 부러져야/ 그 물론 굽은 등걸에 장독(杖毒)들도 남아 있어야’(고목소리).


‘사랑도 사랑 나름이지/ 정녕 사랑을 한다면// 연연한 여울목에/ 돌다리 하나는 놓아야// 그 물론 만나는 거리도/ 이승 저승쯤 되어야’(사랑의 거리).


이런 아픔, 이런 사랑에 돌부처가 아닌 다음에야 어찌 맥박이 다시 뛰지 않으리. 저 마음 아래에서 네박자 흥이 돋는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구만리 장천에

    휴심정 | 2019. 06. 26

    사람이 없는 텅 빈 산에

  • 벗을 기다리며

    휴심정 | 2019. 06. 26

    소나무 사이로 달이 꽃밭에 내리니

  • 덜 된 부처

    휴심정 | 2018. 11. 04

    다 된 부처는 더 될 게 없지만, 덜 된 부처는 덜 돼서 될 게 더 많아 보였습니다.

  • 다선일미(茶禪一味)

    휴심정 | 2018. 04. 30

    향기가 비로소 들리고

  • 꽃이 웃다

    휴심정 | 2018. 04. 19

    맑은 향기 스며들어 새벽 창이 신선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