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증산도 경전 ‘도전’ 7개국어 번역 완간

조현 2005. 07. 28
조회수 6314 추천수 0
증산도의 경전인 <도전>이 지난해 영어, 일어, 중국어에 이어 최근 러시아로 번역돼 세계 주요 7개국 언어로 번역하는 작업이 마무리됐다. 1992년 한글 <도전>을 낸 지 13년, 2000년 영문판을 낸 지 5년 만의 일이다.

증산도는 ‘개벽 사상’을 제시한 종교사상가인 강증산(1871~1909)을 ‘상제’, 즉 하느님으로 믿고 따르는 민족 종교의 하나다. 증산도는 1999년 ‘증산도 사상 연구소’를 설립해 개벽 사상을 알리는 데 총력을 기울여왔다. 연구원만 한때는 40여 명이 있을 정도였고, 현재도 26명이 연구 중이다. <도전> 번역 사업도 이 연구소에서 했다.

이번에 러시어판 <도전> 번역을 맡은 러시아 학자들이 27일 대전광역시 증산도사상연구소에서 유창한 한국어로 번역 과정을 소개했다. 이들은 ‘상제’나 ‘천지공사’ 등 증산도의 주요한 개념은 번역하지 않고, 음사한 발음을 그대로 쓰고, 괄호 안 또는 아래쪽에 설명을 붙였다.

세르게이 쿠르바노프(42)는 사아트 페테르부르크대 한국어 및 한국문화센터 소장으로 한국의 역사와 민속, 사상, 종교 등을 가르치고 있으며, 한국인 아내와 살고 있다. 그는 “러시아에서 <삼국사기> 등 역사책이 번역된 적은 있지만 한국 사상서가 완역되기는 처음”이라며, “그러나 19세기 말부터 러시아에서 동양철학에 대한 관심이 높아가고, <주역>, <도덕경>, <논어>, <맹자> 등 동양 철학서가 번역되었기 때문에 그렇게 생소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일성종합대에 유학했고 11개 국어에 능통한 빅토르 앗크닌(51) 전 소련과학아카데미 한국어문화센터 부소장은 “<도전>에서 한국적 냄새가 강한 부분을 러시아인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걱정스러운데, 어찌 보면 한국인들이 받아들이기 어려운 부분을 러시아인들이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은 당연한 일일 것”이라며 “개인적으론 ‘우주 변화의 원리’ 등 새 세상에 대한 이상이 많이 담겨 있어서 인류 사상의 큰 바탕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서울대 언어학과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한 루스 블라디슬라브(35)는 “<도전> 번역이 개인적으로 도전이었다”며 “한국 사상을 러시아에 소개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내가 평화가 되자내가 평화가 되자

    조현 | 2019. 09. 16

    누구의 통제나 조정도 받지고 자발적으로로 관계와 연대를 맺고, 주체적으로 시종일관 평화로운 분위기를 만들고 발산하게 된다.

  • 경청하는 대화법이 이렇게 갈등을 풀줄이야경청하는 대화법이 이렇게 갈등을 풀줄이...

    조현 | 2019. 03. 12

    ‘회복적 서클’은 무엇보다 자발성이 중요하다.

  • 전라도할매 마리안느와 마가렛전라도할매 마리안느와 마가렛

    조현 | 2017. 03. 06

    한센인촌인 전남 고흥 소록도에서 헌신적으로 봉사한 오스트리아의 두 간호사 의 삶이 다큐멘터리 영화와 책으로 동시에 만들어졌다.

  • “신부님은 우리 ‘숙자씨’들 가족이고 친구고 대빵이어요”“신부님은 우리 ‘숙자씨’들 가족이고 ...

    휴심정 | 2016. 04. 25

    맨 왼쪽이 최민석 신부.[짬] 광주대교구 가톨릭사회복지회 아름다운 동행 “니가 그라고 말해불면 대주교님께서 내가 ‘대빵(대장)질’한 줄 아시제~. 니, 웃겨분다, 이~!” “그라믄 신부님이 우리 ‘대빵’이제, 대빵 아니요?” 지난 22일 ...

  • 제주 왕벚나무, 첫 발견자 곁으로제주 왕벚나무, 첫 발견자 곁으로

    휴심정 | 2016. 04. 05

    1908년 첫 보고한 타케 신부 잠든천주교 대구교구청으로 옮겨심어국립산림과학원은 자생 왕벚나무가 처음 발견된 한라산 북사면 해발 600m 지점에서 수형이 웅장하고 꽃이 아름다운 왕벚나무 한 그루를 기준 어미나무로 지정했다. 4일 대구대교구청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