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이웃종교 안기 큰걸음 성큼

조현 2006. 04. 18
조회수 3175 추천수 0

03183612_20060419.JPG
종교 엔지오 대표들이 강남대 이천수 교수(맨오른쪽)와 함께 서울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족벌 종교사학에 대한 교육부의 엄정 대처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지관 스님·정진석 추기경 27일 만남

부활절(지난 16일)에서 ‘부처님 오신 날’(5월 5일)로 가는 길목에서 우리나라 불교와 가톨릭의 최고 지도자들이 만난다.

오는 27일 오후 3시 조계종 총무원장 지관 스님이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방문하는 서울 성북동 성가정입양원에서다. 지관 스님은 이 자리에서 가톨릭 서울대교구장인 정진석 추기경과 만나 추기경 서임을 축하할 계획이다. 성가정입양원은 가톨릭에서 1989년 설립한 국내입양 전문기관이다.

이에 앞서 19일 오후 7시 서울 명동성당 꼬스트홀에선 평화방송이 불교 태고종 봉원사 영산재보존회를 초청해 ’최호영 신부와 함께 하는 교회음악콘서트’를 진행한다.

우리나라는 세계적으로 드문 다종교 사회여서 종교 간 화해가 이 땅의 평화를 위해 가장 중요한 덕목으로 꼽혀왔다. 따라서 지난 2월 불교, 원불교, 가톨릭, 성공회 등의 여성수도자 16명이 함께 어울려 각 종교의 성지 순례를 마쳤을 때, 큰 환호를 받았다.

■ 이웃종교 간 만남=오는 24일부터 5월4일까지 경기도 의왕시 나사로마을에서 아시아-오세아니아의 수녀들의 잔치로 열릴 아몰 회의에서도 종교적 다양성을 이해하려는 계획이 돋보인다. 20여개국에서 온 외국인 수녀 68명 등 100여명이 참여하는 이번 모임에서 가장 관심을 끄는 것은 현장 체험이다. 10개조로 나뉘어 2박3일 동안 하게 될 현장 체험 코스는 이웃 종교 및 전통 문화와 생태·통일 운동의 현장들과 수도처 등이 포함돼 있다.

특히 참가자들은 불교 사찰인 충남 계룡산 갑사, 동학사와 전북 부안 내소사, 원불교 영광·익산 성지, 무속신앙인 인천시 강화도 금화당 등을 직접 찾아 한국의 종교·전통을 체험하게 된다. 또 원불교의 여성 교무들 3명이 옵서버로 참석해 아몰 회의를 돕는다. 이번 행사를 주관하는 ‘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 상임위원인 김 그라시아 수녀는 “우리 민족은 종교적 심성이 풍부하고, 한국은 종교 박물관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종교들이 많기에 서로 다른 종교들이 대화하면 세계 평화와 남북한 화해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현장 체험을 통해 이웃 종교 여성수도자들을 만나 대화 하고, 우리가 알아듣지 못하는 영적 통찰을 배울 것”이라고 밝혔다.

가톨릭 수녀들은 사찰 체험… 7대 종교 평화캠프 등 만남 활발개신교 보수파 ‘역주행’ 겉치레 넘은 화해 더 절실

종교 간 대화의 새 장을 연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가 출범한 지도 올해로 20년이 됐다. 1960년대 종교 간 대화의 물꼬를 텄던 강원용 목사를 비롯해 김수환 추기경, 원불교도인 김성곤 아시아종교인평화회의 사무총장 등의 주도로 만들어진 한국종교인평화회의는 매년 7대 종교가 참여하는 종교예술제와 종교청년평화캠프를 열었다. 1998년부터 매년 여름철 60여명이 참석한 종교청년평화캠프는 4박5일 가량의 일정동안 각 종교의 성지를 돌면서 ‘다름이 아름답다’란 주제로 다른 종교 이해에 나섰다. ‘타종교’라는 배타적인 용어 대신 ‘이웃 종교’란 말이 등장한 것도 이 캠프에서였다.

종교인평화회의는 21~22일 서울 충무로 세종호텔 세종홀과 남산 국제유스호스텔에서 7대 종단들의 수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1세기 새 문명질서와 한국 종교’란 이름으로 종단교역자캠프를 연다.

■ 종교 간 화해에 찻물=그러나 우리나라에서 종교 간 화해의 모습만 있는 것은 아니다. 원불교와 가톨릭, 불교, 개신교 진보 진영 등이 종교 화해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지만, 개신교 보수파와 복음주의권의 ‘예수천국 불신 지옥’ 피켓을 든 공격적 전도, 이웃 종교 몰이해로 인한 갈등이 잠복돼 있다. 최근엔 개신교 사학인 강남대에서 ‘기독교와 현대사회’를 강의하던 이찬수 교수가 타종교 문화에 대한 포용 때문에 해직돼 논란을 빚고 있다. 개신교 신자 뿐 아니라 비신자가 많은 종합대에서 무조건적인 반목이나 맹신이 아닌 폭 넓은 종교 교육으로 오히려 비신자 학생들의 개신교에 대한 거부감을 줄이는 데 기여했던 이 교수가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사학 내 교목실의 부추김으로 해직되자 종교엔지오 등 31개 단체가 “현대판 종교재판”이라며 해직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 ‘겉치레 화해’에서 ’진정한 화해’로=종교계에선 크리스마스나 ‘부처님 오신 날’에 서로 축하하고, 이웃종교 지도자들이 형식적 모임을 갖는 수준에서 나아가 실질적인 대화를 통해 이웃 종교를 이해함으로써 자기 종교의 내실도 키워가야 할 때라는 지적이 많다. 지난 12일 가톨릭 주교회의 매스컴위원회가 서울 정동 품사랑에서 개최한 ‘문화의 복음화 포럼’에 참여했던 황경훈 우리신학연구소 연구위원은 “표면적으론 이웃종교와 토속문화에 대한 관용과 이해를 얘기하지만, 절을 방문한 어떤 수녀가 절집의 문화에 따라 예의상 절을 한 것을 두고 고위 성직자가 비판을 하기도 해 실제 현장에서 타종교를 만나는 사람들은 위축될 수밖에 없다”며 “겉치레를 넘은 진정한 화해로 가야할 때”라고 말했다. 종교인평회회의의 변진흥 사무총장도 “자선을 할 때도 자기 종단의 세과시에만 전념하곤 한다”며 “이제 공동선을 실현하는데 함께 나서는 성숙한 모습을 보여줄 때”라고 말했다. 불교계에서도 황우석 사태 이후 ‘무조건적인 불자 감싸기’로 종교 간 대립 양상을 낳은데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번에 지관 스님이 가톨릭 복지시설을 방문키로 한 것도 이에 대한 성찰의 결과로 전해진다.



경기도 안성의 미리내 성지에서 은퇴 사제와 노령 신자들의 요양원 ‘성베드로의집’을 운영하는 방상복 주임신부는 16~17일 ‘종교간 대화와 관용’을 주제로 피정 행사를 연다. 그리스도교의 배타성을 극복하려다 고난을 당한 전 대광고 교목실장 류상태 ‘한국종교자유를위한시민연합’ 실행위원을 초청했다. 오는 26일부터는 3회에 걸쳐 이찬수 교수를 초청해 강연을 들을 계획이다.

방 신부는 “진리는 혼자 독점할 수 없는 것”이라며 “벽을 넘어선 이들이야 말로 그리스도 화해의 정신으로 돌아가는 진정한 시대의 현자요 선구자”라고 말했다.

조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내가 평화가 되자내가 평화가 되자

    조현 | 2019. 09. 16

    누구의 통제나 조정도 받지고 자발적으로로 관계와 연대를 맺고, 주체적으로 시종일관 평화로운 분위기를 만들고 발산하게 된다.

  • 경청하는 대화법이 이렇게 갈등을 풀줄이야경청하는 대화법이 이렇게 갈등을 풀줄이...

    조현 | 2019. 03. 12

    ‘회복적 서클’은 무엇보다 자발성이 중요하다.

  • 전라도할매 마리안느와 마가렛전라도할매 마리안느와 마가렛

    조현 | 2017. 03. 06

    한센인촌인 전남 고흥 소록도에서 헌신적으로 봉사한 오스트리아의 두 간호사 의 삶이 다큐멘터리 영화와 책으로 동시에 만들어졌다.

  • “신부님은 우리 ‘숙자씨’들 가족이고 친구고 대빵이어요”“신부님은 우리 ‘숙자씨’들 가족이고 ...

    휴심정 | 2016. 04. 25

    맨 왼쪽이 최민석 신부.[짬] 광주대교구 가톨릭사회복지회 아름다운 동행 “니가 그라고 말해불면 대주교님께서 내가 ‘대빵(대장)질’한 줄 아시제~. 니, 웃겨분다, 이~!” “그라믄 신부님이 우리 ‘대빵’이제, 대빵 아니요?” 지난 22일 ...

  • 제주 왕벚나무, 첫 발견자 곁으로제주 왕벚나무, 첫 발견자 곁으로

    휴심정 | 2016. 04. 05

    1908년 첫 보고한 타케 신부 잠든천주교 대구교구청으로 옮겨심어국립산림과학원은 자생 왕벚나무가 처음 발견된 한라산 북사면 해발 600m 지점에서 수형이 웅장하고 꽃이 아름다운 왕벚나무 한 그루를 기준 어미나무로 지정했다. 4일 대구대교구청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