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도서 선뵐 ‘영산재’ 달라이 라마도 관전 인도서 선뵐 ‘영산재’ 달라이 라마도... | 휴심 뉴스

    조현 | 2006.09.22

    현존하는 우리나라의 불교 의식 가운데 가장 웅장한 영산재가 티베트불교 지도자인 달라이라마 앞에서 공연된다. 중요무형문화재 50호인 영산재 보존회는 뉴델리 티베트하우스 공연장에서 펼쳐지는 ‘제3회 국제 불교음악&불교의식...

  •  유교 최대의식 ‘석전대제’ 25일 열려 유교 최대의식 ‘석전대제’ 25일 열려... | 휴심 뉴스

    조현 | 2006.09.22

    우리나라만 원형 보존…중국 일본서도 본떠 복원 현존하는 유교의 최대의식 석전대제가 25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명륜동 성균관 대성전에서 봉행된다. 석전(釋奠)은 매년 음력 2월과 8월의 첫 정일(丁日)에 공자를 비롯한 유교...

  • ‘지금 나부터 여기서 변하자’ 새사람... | 휴심 뉴스

    조현 | 2006.09.21

    새사람선교회 8년째 실천화장·유산 환원 서약행렬 “남의 눈치 보지 말고, 자기 분수에 맞게 살자. 특권의식 없애고 자기 차례를 기다리자. 유산 안 물려주고 사회에 환원하자. 자녀 과잉보호하지 말고, 바르고 강하게 키우자....

  • 100년동안 2만여명 순교, ‘순교자 성... | 휴심 뉴스

    조현 | 2006.09.19

    한국 가톨릭에서 9월은 ‘순교자 성월’이다. 이처럼 특별히 순교자만을 기리는 달을 둘 정도로, 순교자를 빼고는 한국 가톨릭을 이해할 수 없다. 18세기 후반부터 100년 동안 무려 2만여 명이 신앙을 지키다 목숨을 잃었다. 외...

  •  가톨릭 125명 ‘성인’으로 부활하나 가톨릭 125명 ‘성인’으로 부활하나 | 휴심 뉴스

    조현 | 2006.09.19

    윤지충등 순교자·최양업 신부 현장조사 마무리이르면 내년말 교황청 제출…2010년 결실 기대 한국 가톨릭이 김대건 신부 등 103위의 성인 외에 추가로 125위를 성인으로 모시기 위한 본격적인 작업에 착수했다. 성인품에 오르기...

  •  분별의 속박에서 벗어난 ‘공’ 분별의 속박에서 벗어난 ‘공’ | 휴심 뉴스

    조현 | 2006.09.19

    김성철 동국대 교수 ‘중관사상’ 쉽게 풀어써 “깨달음을 얻은 붓다의 첫마디는 ‘나는 아므리타를 얻었다’는 것이었다. 아므리타는 한문으로 ‘불사(不死)’로 번역됐지만 ‘무사(無死)’ 또는 ‘비사(非死)’로 번역될 수도 있다....

  •  한국불교 10대 스님강사 불경강의 열전 한국불교 10대 스님강사 불경강의 열전... | 휴심 뉴스

    조현 | 2006.09.15

    선(禪)은 부처의 마음이요, 교(敎)는 부처의 말씀이다. 선과 교는 둘 다 깨달음으로 가는 길이다. 둘이 아닌 것이다. 화두선사들에 의해 교학이 폄하되기도 했지만, 선승들로부터 책을 멀리하도록 경책했던 성철 스님도 동서양을 넘...

  •  행복은 아파트 평수보다 마음밭 넓이에 행복은 아파트 평수보다 마음밭 넓이에... | 휴심 뉴스

    조현 | 2006.09.13

    ‘마음일기’·‘선거일기’ 함께 펴낸 정현태씨 세상살이에서 선거만큼 마음을 요란하게 하는 것이 있을까. 단시일의 승부에서 이기면 남들은 평생 기어도 오를 수 없는 국회의원이나 시장, 군수가 되고, 낙선하면 그야말로 상처...

  •  두 ‘거사’의 자유자재한 삶 두 ‘거사’의 자유자재한 삶 | 휴심 뉴스

    조현 | 2006.09.12

    출가자가 아닌 재가자로서 선(禪)을 체득해 대자유의 삶을 누린 중국의 두 기인 소동파와 방(온)거사에 대한 책이 동시에 나왔다. 당송팔대가의 한명으로 대문호인 소동파는 선어록에 수록될 정도로 임제종의 선사로 추앙받는 인물이...

  •  “가난하지만 행복한 미소 나누었죠” “가난하지만 행복한 미소 나누었죠” | 휴심 뉴스

    조현 | 2006.09.12

    20년전 ‘나눔의 집’ 일군 김홍일 신부 / “상계동에 90년대부터 아파트들이 들어서기 시작했어요. 임대아파트에 비해 민영아파트는 놀이터 시설도 좋았지요. 그래서 임대아파트에 사는 아이들이 민영아파트 놀이터까지 놀러가곤 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