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낮은 목소리를 들을수 있을때

정경일 2019. 09. 29
조회수 3296 추천수 0


듣기-.jpg


어느 식당에서 밥을 먹는데 상에 냅킨과 물이 없었다나는 직원을 불러 “냅킨하고   주세요라고 말했다그런데  직원이 잔뜩 상기된 표정으로 “?”라고 묻는 것이었다나는 별생각 없이 같은 말을 반복했는데그는 빨개진 얼굴로 “?”라고 다시 물었다아마 중국 동포인  같았다내가  한번 천천히 또박또박 말하고 나서야 그는 부끄러움 섞인 웃음과 함께 “” 하고는 재빨리 냅킨과 물을 가져다주었다그런데 이제는  얼굴이 빨개지는 것이었다. ‘ 발음이 정확하지 못했나말이 너무 빨랐나?’ 하는 생각에 부끄럽고 미안해서였다부끄러움은 그의 것이 아니라 나의 것이었다.

 

 그때 문득 데자뷔처럼 유학 시절 만난 미국인 친구가 생각났다그는 내가 무슨 말을 하려고 하면   걸음 내게 가까이 다가왔다그러고는  눈을 동그랗게    표정과  모양을 살폈다마치 귀만이 아니라 눈으로도  말을 들으려고 하는  같았다가끔  말을 듣다 그의 얼굴이 빨개지곤 했는데그것은  말을 알아듣지 못했다는 신호였다그럴 때면 나는 같은 말을 다시 하거나 다른 표현을 골라 말했다반면 그가 내게 말할 때는 나는 그의 말을 거의 완벽하게 알아들을  있었다그가 나를 위해 쉬운 단어들을 사용해가며 천천히 정확하게 말해준 덕분이었다.

 

  친구의 작은 친절이 내게 무척 특별했던 것은 모두가 그처럼 나를 대해 주지는 않았기 때문이었다어떤 이는 속사포처럼 내게 말을 쏟아붓고는알아듣지 못한 내가 다시 말해 달라고 하면 잠시 싸늘하고 귀찮은 눈빛으로 나를 보다가 “네버 마인드”(아니됐어한마디를 던지고 등을 돌렸다 어떤 이는 여럿이 정신없이 수다를   대충 눈치로 따라 웃는 나를 보고는갑자기 정색하며 “ 알아듣고 웃는 거니?”라고 물어 나를 당황하게 하기도 했다그런 무안한 경험 때문에 주눅 들어 지내던 내게 목소리를  용기를 갖게 해준 것은 나의 서투른 영어보다 나의 생각나의 존재를  경청해  친구들의 친절이었다.

 

 영적 탐구자  다스는 베스트셀러 작가이면서 뛰어난 연설가였다하지만 그의 나이 65 때인 1997 뇌출혈로 쓰러진 뒤 ‘표현성 실어증 겪으면서 말하는 능력의 대부분을 잃어버렸다그래도 어쩌다 강연을 하게  때면 단어들을 힘겹게 고르고 연결해가며 자신의 생각을 떠듬떠듬 전달했다그런데 감동적이게도  다스의 청중은 그의 말이 어눌했기에  집중했고그가 빠뜨린 단어들을 각자 알아서 완성해가며 들었다심지어  다스의 말과  사이의 침묵까지도 놓치지 않고  기울였다그런 이들의 친절 덕분에  다스는  후부터 지금까지 본질만 담은 지혜의 말을 전하고 있다.

 

 참된 의사소통을 위해서는 말할 때도 들을 때도 타자 중심적이어야 한다특히  타자가 우리 안의 언어적 약자사회적 소수자라면 더욱 그래야 한다그들의 부서진 목소리낮은 목소리침묵의 소리를 듣지 못한다면부끄러움은 우리의 것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정경일
세상 속에서 세상을 넘는 사회적 영성을 실천하려 애쓰고 있다. 뉴욕 유니온 신학대학원에서 참여불교와 해방신학을 연구했고, 현재 새길기독사회문화원 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도반들과 함께 쓴 <사회적 영성>, <고통의 시대 자비를 생각한다>, <민중신학, 고통의 시대를 읽다> 등이 있다.
이메일 : jungkyeongil@gmail.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사람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사람

    정경일 | 2019. 11. 15

    정말 며칠 동안 그는 유일한 손님인 나를 가슴으로 대하며 대화와 일상 활동을 함께해 주었다.

  • 3년간 조약돌을 물고다닌 이유3년간 조약돌을 물고다닌 이유

    정경일 | 2019. 08. 04

    바른 말을 하려면 무엇을 해야 할까? 역설적으로 잘 들어야 한다.

  • 내가 변한만큼만 변한다내가 변한만큼만 변한다

    정경일 | 2019. 03. 29

    다섯 번째 봄이 돌아왔다. 그동안 세상은 얼마나 바뀌었을까?

  • 나 자신이 되고있는가나 자신이 되고있는가

    정경일 | 2019. 02. 28

    스테픈은 다른 누군가로서가 아닌 자기 자신으로서, 즉 ‘정원사’로서 신과 인간과 자연을 온전히 사랑했기 때문이다.

  • 이 우주에서 한평으로 다투다니이 우주에서 한평으로 다투다니

    정경일 | 2019. 02. 02

    무한하고 광대한 우주에서 살고 있는 두 ‘우주적 존재’가 좁은 버스 안에서 각자의 반경을 주장하며 티격태격 다투고 있는 것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