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발걸음마다 꽃을 피우는 사람

문병하 목사 2019. 10. 28
조회수 3440 추천수 0


거룩.jpg


매우 믿음이 깊은 성자가 있었는데, 천사들도 그를 늘 주목했다. 그는 대단히 거룩하고 영적으로 살았지만, 자신 스스로 그렇게 여기지 않고, 늘 보통 사람으로서 순진무구하게 살았다. 진짜 그는 자신이 그렇게 위대한 성인인지 몰랐다. 어느 날 천사가 그에게 찾아와 말했다. "하나님이 나를 당신에게 보냈다. 당신의 소원이 무엇이든 이루리라! 치유의 능력을 받고 싶은가?" "아닙니다. 오히려 주님이 직접 치유해 주시기 바랍니다!" "죄인들을 무수히 돌아오게 만드는 그런 설교자가 되기 원하는가?" "아닙니다. 인간의 마음을 돌이키게 만드는 일은 주님의 성령이 하실 일입니다!" "그러면 덕행의 모범이 되어 모든 사람들이 본받고 싶은 모델이 되기 원하는가?" "아닙니다. 주님만 관심의 초점이 되기 원합니다!" "그렇다면 도대체 너는 무엇을 원하느냐?" "정 그러신다면, 제가 한 가지 청하겠습니다. 저를 통해서 좋은 일들이 이루어지되, 제 자신이 알아차리지 못하게 해 주세요! 그래서 제가 교만에 빠지지 말게 해 주세요!" 그래서 그 성자의 그림자가 그의 뒤에 생길 때마다 그 곳은 치유의 역사가 일어나게 되었다. 그가 지나가는 곳마다, 즉 그의 그림자가 지나가는 곳마다 병자가 치유되고, 땅이 기름지게 되고, 마른 땅에 샘이 생겼다. 그러나 그 성자는 이것에 대해 전혀 몰랐다. 자기가 지나간 후에 항상 기적이 일어났기 때문이며 또한 사람들의 관심도 온통 그 그림자에게 집중되어 있어서 그 성인은 잊고 말았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그 성자는 교만으로 넘어지지도 않았고 자기를 통해서 좋은 일들이 이루어지기 바란다는 그 성자의 소원도 충분히 성취되어졌다.
수도사 안소니 드 멜로(Anthony De Mello)가 지은 이야기이다.
+

신발이 발에 맞을 때는 발을 의식하지 않습니다. 옷이 허리에 맞을 때는 옷이나 허리를 의식하지 않습니다. 실제로 거룩하고 영적인 사람은, 그것을 크게 의식하지 않는 면이 있습니다. 매사에 신경을 써서 거룩하고 영적으로 살려는 사람은 그런 노력이 물론 필요하지만, 아직 성자의 수준에는 도달하지 못한 것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문병하 목사
경기도 양주 덕정감리교회 목사, 대전과 의정부 YMCA사무총장으로 시민운동을 하다가 이제는 지역교회를 섬기며 삶의 이야기 속에서 희망의 씨앗을 찾는 스토리텔러이다. 저서로는 <깊은 묵상 속으로>가 있다.
이메일 : hope0314@naver.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