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아프리카에 한국불교 전하러 간 동봉 스님

조현 2005. 11. 21
조회수 3724 추천수 0

“킬리만자로에 부처님 쉼터 세우려”

“킬리만자로에 부처님 쉼터 세우려” 동봉 스님

‘구름인가 눈인가 저 높은 곳 킬리만자로 오늘도 나는 가리 배낭을 메고 산에서 만나는 고독과 악수하며 그대로 산이 된들 또 어떠리’

동봉 스님(52)은 지난 5월 이 노랫말처럼 킬리만자로에 갔다. 잠시 귀국한 그는 여전히 긴 수염 그대로지만 많이 야윈 얼굴이다.

경기도 광주 곤지암 주지였던 그가 아프리카에 가리라고 누가 상상이나 할 수 있었을까. 그는 60~70년대 조계종 종정을 했던 고암 스님에게 출가해 용성선사의 어록집을 펴내고, 한자로 된 불교의 주요 경전들을 혼자 힘으로 번역한 <일원곡>을 13권까지 낸 실력파였다.

그런 그가 10년 간 혼혈을 다해 가꾼 우리 절을 아무런 대가 없이 다른 스님에게 넘기고 배낭 하나 메고 홀연히 떠나갔다.

“절이라는 게 신자들의 시주 물로 지어진 것인데, 사고 팔 수 있겠습니까. 절 집에 들어올 때 빈 몸뚱이로 들어왔으니, 절을 나갈 때도 빈 몽뚱이로 나가는 게 당연하지요.”

그래서 빈 몸뚱이로 출발한 아프리카의 생활이 그에겐 더욱 버거울 수밖에 없다. “20~30대 때와 달리 조금 두려운 건 사실이에요. 그러나 편히 살려면 여기서 살 지 무엇 때문에 그곳에 가겠습니까.”

이미 고생길은 각오했다는 말이다. 그는 작년 11월 말 20일 간 탄자니아에 갔다가 아프리카 52개국 어디에도 ‘한국 불교’는 없다는 말을 듣고, 불현 듯 뼈를 묻어도 좋을 곳이란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지난 5월 드디어 탄자니아의 수도 다레살람으로 떠났다. 적도 부근이어서 1년 내내 여름인 그곳에서 그는 밤이면 큰 나무 밑에 앉아 참선을 했다. 그랬더니 나무 밑에 쉬러 온 사람들이 “무엇 때문에 참선을 하느냐”고 물으며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이제 밤이면 70~80명이 나무 밑에 함께 앉아 함께 참선을 한단다.

동봉 스님의 꿈은 킬리만자로에 한국 전통 사찰을 세워 누구나 와서 명상을 하는 명상센터로 가꾸는 것이다. 눈 싸인 킬리만자로와 우리 절의 아름다움이 절묘한 조화를 빚어 세계적인 명물이 될 것이라고 그는 확신한다. 그는 그곳에서 한국의 전통 문화를 아프리카와 세계에 전할 생각이다.

스님의 꿈은 이 만이 아니다. 한반도 4.5배 크기의 면적에 4천여 만 명이 사는 탄자니아는 킬리만자로와 세링게티가 있는 동물의 왕국이지만, 1인당 국민소득 250달러의 빈국이다. 연간 강수량이 우리나라 절반 정도인 700미리밖에 안 되는 탄자니아는 그나마 이 물마저 저장해놓는 시설이 거의 없어 흘려보내고 말아 건기가 되면 물이 없어 죽는 사람이 적지 않다.

성철 스님도 훌륭하지만, 자기는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 헌신하다간 테레사 수녀를 더 존경한다는 그는 물차를 사서 목말라 죽어가는 사람들에게 물을 나눠주고 싶다고 했다. 킬리만자로에 간 고독한 사나이는 킬리만자로 사람들의 고독을 덜어주려 다시 21일 밤 비행기에 올랐다.

글·사진 조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내가 평화가 되자내가 평화가 되자

    조현 | 2019. 09. 16

    누구의 통제나 조정도 받지고 자발적으로로 관계와 연대를 맺고, 주체적으로 시종일관 평화로운 분위기를 만들고 발산하게 된다.

  • 경청하는 대화법이 이렇게 갈등을 풀줄이야경청하는 대화법이 이렇게 갈등을 풀줄이...

    조현 | 2019. 03. 12

    ‘회복적 서클’은 무엇보다 자발성이 중요하다.

  • 전라도할매 마리안느와 마가렛전라도할매 마리안느와 마가렛

    조현 | 2017. 03. 06

    한센인촌인 전남 고흥 소록도에서 헌신적으로 봉사한 오스트리아의 두 간호사 의 삶이 다큐멘터리 영화와 책으로 동시에 만들어졌다.

  • “신부님은 우리 ‘숙자씨’들 가족이고 친구고 대빵이어요”“신부님은 우리 ‘숙자씨’들 가족이고 ...

    휴심정 | 2016. 04. 25

    맨 왼쪽이 최민석 신부.[짬] 광주대교구 가톨릭사회복지회 아름다운 동행 “니가 그라고 말해불면 대주교님께서 내가 ‘대빵(대장)질’한 줄 아시제~. 니, 웃겨분다, 이~!” “그라믄 신부님이 우리 ‘대빵’이제, 대빵 아니요?” 지난 22일 ...

  • 제주 왕벚나무, 첫 발견자 곁으로제주 왕벚나무, 첫 발견자 곁으로

    휴심정 | 2016. 04. 05

    1908년 첫 보고한 타케 신부 잠든천주교 대구교구청으로 옮겨심어국립산림과학원은 자생 왕벚나무가 처음 발견된 한라산 북사면 해발 600m 지점에서 수형이 웅장하고 꽃이 아름다운 왕벚나무 한 그루를 기준 어미나무로 지정했다. 4일 대구대교구청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