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저서 출판기념회 함께 연 이현주 목사·법륜 스님

조현 2005. 11. 23
조회수 3805 추천수 0

“복빌기 경쟁 ‘돈교 세태’ 종교는 허울”

02849813_20051124.JPG

이 목사 묵언 수행기·법륜 법문집 나란히 펴내결혼 섹스 우문에 “문제 없다” 이구동성 현답

세상엔 다양한 피부색과 종교, 정치적 성향, 성격을 가진 사람들이 어울려 산다. 그러나 사람들은 지구별에 함께 살면서도 늘 서로 다른 점을 보고, 미워하고, 싸우고, 죽인다. 과연 우린 무엇이 다른 것일까.

22일 오후 4시 서울 영풍문고 강남점 이벤트홀에서는 <이현주 목사의 꿈일기>와 법륜 스님의 <붓다, 나를 흔들다>의 두 저자인 이 목사와 법륜 스님의 공동출판기념회가 열렸다. 이 자리는 그런 ‘차이’에 대한 관념을 허무는 자리였다. <이현주…>‘꿈일기’는 이 목사가 지난해 1년 간 묵언(말을 하지 않음)수행을 하던 때 꾼 꿈을 놓고 쓴 일기다. <붓다…>는 법륜 스님이 정토회에서 한 법문 가운데 붓다를 만나 삶이 변화된 사람들의 얘기로 엮었다. 법륜 스님은 정토회의 지도법사로 수행결사체를 이끌며, 인도와 아프가니스탄, 북한 등에서 난민과 기아자들 돕기에 헌신하고 있다. ‘도 닦는 목사’로 알려진 이 목사는 목회 현장을 떠나 충북 충주에서 동화와 시 등을 쓰고 있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가 “여기엔 크리스천도 많고, 불자들도 많다”고 얘기하자 이 목사는 “(크리스천이나 불자가 아니라) ‘사람들’이 많이 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예수는 나사렛 사람, 혹은 아브라함의 후손 등으로 불렸지만, 자신은 ‘사람의 아들’이라고 했고, 붓다도 깨달은 ‘사람’이 아니냐”며 “사람의 자리로 돌아가면 다를 게 뭐가 있느냐”고 물었다. 법륜 스님은 현대 종교인들의 실상을 들어 종교간 ‘무차이’를 설명했다. 그는 “‘부처님을 믿어야 돈이 더 잘 벌린다’, ‘아니다 예수님을 믿어야 돈이 더 잘 벌린다’고 서로 복빌기 경쟁을 하는 현대 종교의 모습으로, 기독교와 불교가 있는 게 아니라 ‘돈교’라는 하나의 종교가 있는 것 아니냐”며 “‘종교’라는 허울을 넘어설 때 구도자로서의 예수와 부처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회를 본 정토회 박석동 기획실장과 200여명의 독자들은 목사와 스님의 ‘개인적인 삶’에 대해서도 물었다. 이 목사는 “왜 묵언을 했느냐”고 질문에 “그 동안 너무 많이 떠들어서 스스로 근신하는 의미에서 했지만, 성대를 울리지만 않을 뿐 말을 하고 있더라”고 했다.

결혼과 섹스 등을 주제로 한 대화 도중 한 독자가 “(결혼하지 않은 출가자의 삶이) 외롭지 않느냐”는 물음에 법륜 스님은 “매년 3주 정도 단식을 하는데, 단식할 때 사람들이 하는 가장 바보 같은 질문 중 하나가 ‘배 안 고프냐’는 것”이라며 “밥을 굶으면 배가 고픈 줄을 알면서도 보다 더 중요한 게 있어서 그렇게 하는 것이므로, 단식을 하면 배는 고프지만 그것이 문제는 안 된다”고 독신자 삶을 설명했다.

반대로 이 목사에겐 ‘구도 여정에 결혼이 장애가 되지는 않았느냐”는 질문이 갔다. 이 목사는 “철없었을 때는 그런 생각도 했던 것 같다”면서 “그러나 장애란 그것이 장애라고 생각하는 사람에게는 장애지만 이를 디딤돌로 삼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법륜 스님은 “붓다가 아들을 ‘라훌라’(장애)라고 지은 것은 깨닫기 전 일”이라면서 “혼자 사는 이가 늘 외로워하고, 결혼한 사람을 부러워하는 사람도 바보지만, 결혼한 사람이 늘 서로 미워하고, 원망하며 자기 인생을 받아들이지 않는 이도 바보 아니냐”고 했다.

글·사진 조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내가 평화가 되자내가 평화가 되자

    조현 | 2019. 09. 16

    누구의 통제나 조정도 받지고 자발적으로로 관계와 연대를 맺고, 주체적으로 시종일관 평화로운 분위기를 만들고 발산하게 된다.

  • 경청하는 대화법이 이렇게 갈등을 풀줄이야경청하는 대화법이 이렇게 갈등을 풀줄이...

    조현 | 2019. 03. 12

    ‘회복적 서클’은 무엇보다 자발성이 중요하다.

  • 전라도할매 마리안느와 마가렛전라도할매 마리안느와 마가렛

    조현 | 2017. 03. 06

    한센인촌인 전남 고흥 소록도에서 헌신적으로 봉사한 오스트리아의 두 간호사 의 삶이 다큐멘터리 영화와 책으로 동시에 만들어졌다.

  • “신부님은 우리 ‘숙자씨’들 가족이고 친구고 대빵이어요”“신부님은 우리 ‘숙자씨’들 가족이고 ...

    휴심정 | 2016. 04. 25

    맨 왼쪽이 최민석 신부.[짬] 광주대교구 가톨릭사회복지회 아름다운 동행 “니가 그라고 말해불면 대주교님께서 내가 ‘대빵(대장)질’한 줄 아시제~. 니, 웃겨분다, 이~!” “그라믄 신부님이 우리 ‘대빵’이제, 대빵 아니요?” 지난 22일 ...

  • 제주 왕벚나무, 첫 발견자 곁으로제주 왕벚나무, 첫 발견자 곁으로

    휴심정 | 2016. 04. 05

    1908년 첫 보고한 타케 신부 잠든천주교 대구교구청으로 옮겨심어국립산림과학원은 자생 왕벚나무가 처음 발견된 한라산 북사면 해발 600m 지점에서 수형이 웅장하고 꽃이 아름다운 왕벚나무 한 그루를 기준 어미나무로 지정했다. 4일 대구대교구청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