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수원 등불교회 장병용 목사

조현 2005. 10. 28
조회수 7921 추천수 0
교회 셋방 살아도 ‘장애인의 꿈’ 제집 찾아줘야죠
00530000212005062102518002.jpg

수원 등불교회 장병용 목사


‘잊지 못할 이 세상을 놓고 떠나려 할 때/“저 하나 있으니” 하며/빙긋이 웃고 눈을 감을/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함석헌의 <그대 그런 사람 가졌는가>)


1987년 6월 29일 장병용 목사(47)에게 유서 한 장을 남기고 생을 마감해버린 천승기씨에게 장 목사는 ‘그런 사람’이었는지 모른다.


수원시 금곡동 등불감리교회에선 지난 10~11일 ‘사랑의 바자회’가 열렸다. 10여 개의 대형 천막이 세워졌고, 가수 김현성의 자선콘서트와 풍물놀이 어울동이의 거리공연이 이어졌다. 출석 신자가 100여 명에 지나지 않은 가난한 교회가 치르기에 쉽지 않아 보이는 행사다. 장 목사와 신자들은 한 달 넘게 정성들여 준비하는 이런 행사를 5년째 계속하고 있다. 장애인 아트센터인 ‘아름다운 등불’을 짓는 기금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상가건물에 세들어 있는 처지인데도 교회 건물 대신 장애인아트센터를 짓기로 한 것은 장 목사가 이미 18년 전 결심한 일이었다.


경기도 여주에서 태어나 고등학교까지 다니고, 대학 때 외지로 나갔던 장 목사는 고향에 돌아와 목회를 하고 있었다. 그와 절친했던 천씨는 그림에 천재적인 재능을 보였지만, 장애인이라는 단 하나의 이유로 늘 길이 막히곤 했다. 결국 천씨는 여주대교에서 강물에 몸을 던졌다. 어린왕자처럼 순수했던 천씨의 죽음에 큰 충격을 받은 장 목사는 “이 친구처럼 죽어갈 수 밖에 없는 생명을 살리는 일을 대신 하겠다”고 마음을 굳게 먹었다.


18년전 재능있는 장애인 친구…가슴에 묻고 생명살리기 다짐
까치 감전될까 십자가 안밝혀…5년째 장애인아트센터 바자회


그는 안산시로 옮겨 목회하던 1991년 그 지역 장애인들과 함께 안산장애인교회를 개척했다. 그러나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목회는 녹녹치 않았다. 그는 폐결핵을 얻어 목에서 피를 쏟게 됐고 목회를 그만 둘 수밖에 없었다. 그가 건강과 영혼마저 잃어버린 채 좌절하고 있을 때 그의 아름다운 꿈을 되살려주고픈 한 노점상이 그의 손에 돈을 쥐어주고, 한 지인은 전세돈을 빼서 가져왔다. 그런 이들의 도움으로 92년 인근 서둔동의 한 상가건물 지하에서 시작한 게 지금의 교회였다.

그러나 “빌딩마다 십자가가 걸려 있어도 달라지는 게 없는 세상”에 또 하나의 십자가를 내건다는 게 부끄러웠다. 그래도 한 교인이 종탑 명목으로 헌금을 해 십자가를 달게 됐다. 그 첨탑 밑에는 까치가족이 둥지를 틀었다. 비가 오던 어느날 까치가 십자가의 불을 밝히는 전선을 쪼았는지 합선이 돼 옥상에 불이 나 까치 새끼들이 타죽고 말았다. 교회에선 그날 회의가 열렸다. 십자가에 불을 밝히면 다시 까치가 타죽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과 지하에 숨은 교회가 십자가에 불마저 밝히지 않으면 사람들이 교회가 어디 있는지 어떻게 알겠느냐는 의견들이 나왔다. 그러나 장 목사와 교인들은 까치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 십자가의 불을 밝히지 않는 쪽을 택했다.


생명에 대한 이런 마음들이 모아져 수많은 장애인들의 재능과 생명을 살려낼 장애인아트센터가 내년쯤 지어진다.

글·사진 조현 기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홍천 동면 감리교회 박순웅 목사홍천 동면 감리교회 박순웅 목사

    조현 | 2005. 12. 05

    “교회도 마을의 일부분이죠”  ■ 행복한 교회만들기 동면감리교회 박순웅 목사 ‘호박이 넝쿨째 들고 나네요.’ 이 희한한 표현은 바로 행사 이름이다. 강원도 홍천군 동면 속초리 동면감리교회에서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4일 동안 펼쳐진 마...

  • 서울 광염교회 조현삼 목사서울 광염교회 조현삼 목사

    조현 | 2005. 12. 05

    교회안 지나친 봉사 경계, 가정·직장서 사역 ‘참행복’ 도봉산 자락이 어머니의 품처럼 펼쳐진 서울 도봉구 도봉2동 63. 감자탕집 2층에 있어서 감자탕교회로 유명했던 서울광염교회는 이제 인근 대형건물 4층으로 옮겼다. 행복해지기 위해 이...

  • 일산광성교회 정성진 목사일산광성교회 정성진 목사

    조현 | 2005. 12. 05

    목사 한사람 자기포기 선언 민주적 목회철학 몸소 개척 경기도 고양시 일산구 일산4동 밤가시마을. 국립 암센터에서 1㎞ 정도 떨어진 큰 길가에 일산 광성교회가 있다. 그곳에서 다시 주택가로 200미터쯤 들어가면 정성진 목사(50)의 사무실이 있다...

  • 서울 퀘이커모임서울 퀘이커모임

    조현 | 2005. 12. 05

    ‘침묵 명상’과 ‘사회 참여’의 만남 번잡한 서울 도심에 이렇게 고요한 집이 어디에 숨어 있었을까. 신촌 연세대쪽에서 금화터널쪽으로 가다 오른쪽으로 접어든 골목길 끝에 ‘종교친우회 서울 모임 집’이 있다. 27일 오전 11시 빨간 벽돌 2층 ...

  • 춘천 예수촌교회춘천 예수촌교회

    조현 | 2005. 11. 17

    세상은 하늘나라의 그림자라는데, 왜 이 모양 이 꼴일까.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이라는데, 그리스도의 몸이 정작 이런 모습일까.   춘천 예수촌교회는 평소 이런 의문을 가진 예닐곱명이 1993년 모인 게 그 시초다. 이들은 ‘정말 하나님이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