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애빈교회 김홍술 목사

조현 2005. 10. 28
조회수 7481 추천수 0
낮은 곳 함께 뒹굴며 사랑 실천하는 ‘노숙인’ 목사
02767338_20051019.JPG

애빈교회 김홍술 목사


살아가면서 아주 가끔씩 소설의 주인공 같은 인물을 만날 수 있다. ‘부산의 걸물’ 김홍술 목사(49)가 바로 그런 사람이다.

그를 찾아 간 곳은 부산진역 인근 수정시장 안 지하에 있는 ‘부산홈리스 사회복지관’이었다. 노숙인 150여명이 매주 화·목·토요일 아침을 해결하는 곳이다. 식당은 널찍하지만 그의 사무실은 2~3명이 겨우 앉을 정도로 좁다. 이마에 안경을 걸쳐 놓고, 긴 머리를 뒤로 묶은 모습이 벌써 목사란 이름과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


16살 소년으로 처음 예수를 접한 그의 삶은 애초부터 순조롭지 않았다. 그는 신학대학에 진학했으나 예수의 가르침과는 거리가 먼 신학교의 모습에 실망하고 말았다. 어느 날 성 프란체스코의 전기를 읽고선 프란체스코처럼 살기로 결심했다. 그는 아버지의 무덤에 옷을 벗어놓고 거의 나체상태로 2년 넘게 걸식을 하며 전국을 떠돌아다녔다.


생각과 다른 신학교에 실망…2년간 걸식·노동판 전전
희망 노래하는 노목사에 감명…노숙인 공동체 교회 세워


1978년 1월엔 군에 입대했다. 그러나 5개월 뒤 탈영했다. “동포를 주적으로 삼을 수 없다”던 그는 꼬박 3년 간 영창살이를 했다. 감옥에서 군복무를 마치고 나서는 서울 삼각산에 들어가 걸인, 알코올중독자들과 천막에서 1년을 보냈다.

86년 결혼한 뒤 먹고 살기 위해 노동판을 전전하던 그는 허름한 예배당에서 청년들과 감자 한 알을 나누며 희망을 노래하던 노목사의 모습을 보고 자신의 격정적 삶을 되돌아봤다. 어둠을 탓하기보다는 촛불 하나 조용히 밝히고, 사막을 탓하기 보다는 묘목 하나 심는 사람이 되고 싶었다.

신학교에 편입해 목사 안수를 받은 그는 89년 건물 지하에 예배당을 열었다. 24시간 누구에게나 열린 공간이었다. 노숙인들이 먹다 남은 라면과 소주병이 뒹구는 예배당이었다. 노숙인들과 만남은 이렇게 시작되었다.


김 목사는 ‘형제들’과 함께 급식이 끝난 학교를 돌아다니며 남은 음식을 수거해왔다. 국은 데우고, 반찬은 냉장고에 차곡차곡 정리해 넣었다. 다음날 아침 노숙인들에 줄 음식들이었다.

김 목사와 ‘형제들’이 자리를 옮긴 곳은 부산 북구 구포2동 ‘부활의 집’ 겸 애빈교회였다. 92년에 설립한 노숙인공동체다. 산골 마을 같이 한적한 한옥집에서 김 목사는 ‘형제’로 부르는 11명의 노숙인들과 함께 산다. 중학교 교사를 하는 아내와 두 아이가 사는 집은 1주일에 한 번만 갈 뿐이다.

어찌 보면 김 목사도 집 나온 노숙인인지 모른다. 관의 지원을 아예 받지 않는 이곳엔 달리 고용인이 없다. 형제들이 모든 집안 일을 손수 해냈다. 그런데도 집은 깨끗하고 잘 정돈돼 있다. 김 목사와 형제들은 이곳에서 살며 거리의 노숙인들을 위해 식사를 준비한다.


학교에서 걷어온 반찬으로 차려진 저녁 밥상은 고급 식당의 메뉴에선 결코 함께 할 수 없는 정감이 더해졌다. ‘형제들’의 얼굴에 스민 기쁨과 평화도 이 때문일까. 그런데도 김 목사는 ‘형제들’보다 자기가 “더 행복하다”고 했다. “가장 낮은 자로 오신 주님과 함께 할 수 있기 때문”이란다.

부산/글·사진 조현 기자 cho@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홍천 동면 감리교회 박순웅 목사홍천 동면 감리교회 박순웅 목사

    조현 | 2005. 12. 05

    “교회도 마을의 일부분이죠”  ■ 행복한 교회만들기 동면감리교회 박순웅 목사 ‘호박이 넝쿨째 들고 나네요.’ 이 희한한 표현은 바로 행사 이름이다. 강원도 홍천군 동면 속초리 동면감리교회에서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4일 동안 펼쳐진 마...

  • 서울 광염교회 조현삼 목사서울 광염교회 조현삼 목사

    조현 | 2005. 12. 05

    교회안 지나친 봉사 경계, 가정·직장서 사역 ‘참행복’ 도봉산 자락이 어머니의 품처럼 펼쳐진 서울 도봉구 도봉2동 63. 감자탕집 2층에 있어서 감자탕교회로 유명했던 서울광염교회는 이제 인근 대형건물 4층으로 옮겼다. 행복해지기 위해 이...

  • 일산광성교회 정성진 목사일산광성교회 정성진 목사

    조현 | 2005. 12. 05

    목사 한사람 자기포기 선언 민주적 목회철학 몸소 개척 경기도 고양시 일산구 일산4동 밤가시마을. 국립 암센터에서 1㎞ 정도 떨어진 큰 길가에 일산 광성교회가 있다. 그곳에서 다시 주택가로 200미터쯤 들어가면 정성진 목사(50)의 사무실이 있다...

  • 서울 퀘이커모임서울 퀘이커모임

    조현 | 2005. 12. 05

    ‘침묵 명상’과 ‘사회 참여’의 만남 번잡한 서울 도심에 이렇게 고요한 집이 어디에 숨어 있었을까. 신촌 연세대쪽에서 금화터널쪽으로 가다 오른쪽으로 접어든 골목길 끝에 ‘종교친우회 서울 모임 집’이 있다. 27일 오전 11시 빨간 벽돌 2층 ...

  • 춘천 예수촌교회춘천 예수촌교회

    조현 | 2005. 11. 17

    세상은 하늘나라의 그림자라는데, 왜 이 모양 이 꼴일까.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이라는데, 그리스도의 몸이 정작 이런 모습일까.   춘천 예수촌교회는 평소 이런 의문을 가진 예닐곱명이 1993년 모인 게 그 시초다. 이들은 ‘정말 하나님이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