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현재의 생각이 미래의 나

문병하 목사 2019. 02. 14
조회수 3970 추천수 0

쥐-.jpg »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그림책의 그림

 

자신을 쥐라고 생각하는 정신병자가 있었습니다. 의사가 아무리 당신은 쥐가 아니라 사람이라고 해도 청년은 자신을 쥐라고 여겼습니다. 어느 날, 새로운 방법을 생각해 낸 의사는 청년에게 말했습니다. “맞아요, 당신은 쥐입니다.” 청년은 자신을 쥐라고 인정해 준 의사에게 감사를 표했습니다. “그 사실을 아는 사람은 별로 많지 않은데, 당신은 정말 대단한 의사군요!” 의사는 말을 이었습니다. “하지만 이제 당신은 변했습니다. 이제 당신은 쥐가 아닙니다. 드디어 사람이 되었습니다.” 청년은 눈물을 글썽이며 드디어 사람이 되었다는 사실에 감격했습니다. 이제 완치되었다고 생각한 의사는 그를 퇴원시켰습니다. 그러나 잠시 후 청년은 공포에 몸을 떨며 다시 병원으로 뛰어 들어왔습니다. “선생님! 밖에 고양이가 있습니다.”의사는 깜짝 놀라서 말했습니다. “그게 무슨 상관입니까? 당신은 이제 쥐가 아닌 사람이라니까요. 더는 고양이를 무서워할 이유가 없습니다.” 청년가 떨면서 대답했습니다. “저도 제가 변한 것을 압니다. 하지만, 선생님 고양이도 그 사실을 알까요?”

 

지금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느냐가 그 사람의 됨됨이입니다. 생각의 방향이 운명의 방향입니다. 사람이 어떤 행동을 하는가는 어떤 생각을 하였느냐로부터 시작되기 때문입니다. 같은 바다위에 떠있는 배 두 척이 서로 다른 방향으로 가는 이유는 바다나 바람이 아닌 키의 방향 때문이듯이, 같은 상황에서도 다른 반응이 나오는 것은 생각의 차이 때문입니다. 19세기 영국의 철학자 제임스 알렌은 현재의 당신의 모습은 당신의 과거 생각의 결과이며, 미래의 당신의 모습은, 당신의 현재 생각의 결과이다고 했습니다. 인생의 항로는 생각의 방향에 따라 결정됩니다. 생각은 파장을 일으켜서 새로운 환경에 반응하고 자신의 미래를 만들어갑니다. 세상은 생각한 만큼 보이는 법입니다.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듣는 사람은 살아있는 생각이 없는 사람입니다.


정글북에 등장하는 모글리는 자신을 늑대라고 생각하고 늑대처럼 행동했습니다. 나이가 들면서 기억력이 떨어질지라도 생각은 더 깊어져야 합니다. 생각의 지평을 넓히면 인생의 지평이 넓어집니다. 그런데 어떤 생각이 바른 생각일까요? 뇌사를 하였어도 심장이 뛰고 있으면 아직 살았다고 말하는 것 같이 생각은 머리로 하는 것이 아니라 가슴으로 하는 것입니다. 자신의 욕망을 채우는 것이 아닌 더불어 살아가는 생각, 양자택일이 아닌 조화로운 생각, 산과 숲을 동시에 볼 수 있는 통합적인 생각, 한 곳에 머물러 정지되지 않고 역동적인 생각, 한 쪽 면만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각도로 보는 통찰하는 생각, 실패의 경험을 차곡차곡 채우는 것이 아니라 용서하고 비우는 생각입니다. 사실 내가 기억하고 있는 모든 것은 완전히 객관적이지 않습니다. 다분히 망각과 왜곡을 거쳐 온 편집된 주관적 객관화의 산물입니다. 그래서 자기 경험에 갇힌 생각이 아닌 내 기억이 틀릴 수 있다는 열린 생각을 해야 합니다. 미래가 암울할수록 앞길이 막힌 것 같을수록 생각은 열어야 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문병하 목사
경기도 양주 덕정감리교회 목사, 대전과 의정부 YMCA사무총장으로 시민운동을 하다가 이제는 지역교회를 섬기며 삶의 이야기 속에서 희망의 씨앗을 찾는 스토리텔러이다. 저서로는 <깊은 묵상 속으로>가 있다.
이메일 : hope0314@naver.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좋은 사람, 좋은 기억좋은 사람, 좋은 기억

    문병하 목사 | 2019. 06. 23

    부정적인 생각이 시나브로 들어올 때 좋은 사람에 대한 좋은 기억을 떠올려보십시오.

  • 패배를 인정하는 마음패배를 인정하는 마음

    문병하 목사 | 2019. 06. 13

    ‘투셰(touché)’는 ‘찔렀다’라는 뜻이 아니라 ‘찔렸다’라는 뜻이다.

  • 삶은 기다림이다삶은 기다림이다

    문병하 목사 | 2019. 05. 29

    " 아무 불평 없이 느긋하게 기다리던 사람이 합격 통지를 받았다.

  • 나는 용서할수 없을지라도나는 용서할수 없을지라도

    문병하 목사 | 2019. 05. 16

    평화로운 기운이 그녀의 팔과 온 몸에 흐르는 것을 느꼈다.

  • 인생의 해답인생의 해답

    문병하 목사 | 2019. 05. 09

    사람은 자기가 듣고 싶은 말만 듣고 자기가 보고 싶은 것만 보는 경향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