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기독교와 무슬림의 신은 다른가

박기호 신부 2017. 03. 24
조회수 5631 추천수 0


-무슬림.jpg


10년도 넘었을 건데터키 중서부 지방을 보름 동안 여행한 적이 있었습니다. ‘니데’ 라는 지방 소도시에서 민박을 했어요물론 무슬림들이지요그 가정의 대학33, 초등 6년생인 3남매와 대화를 하는데 주로 진로에 대해서 주로 얘기했습니다영어 교사가 되고 싶다는 등...


그런데 말끝마다 인샬라인샬라!” 라고 합니다. ‘인샬라!’는 신께서 허락하신다면’ 그런 뜻이지요. ‘신께서 허락하신다면자기는 영어 교사가 되고 싶다내 꿈도 신께서 허락하셔야 한다.’ 뭐 그런 말이지요비록 습관성이라고 하지만 그들의 신앙과 언어문화에 감명을 받고 주일학교 학생이나 청년들에게 종종 강론을 했어요글로 쓴 적이 있어서 지난 번 에세이집을 낼 때 책에 수록되었습니다.


    그런데 그 글을 책에서 읽은 어떤 이가 말하기를 그러면 그리스도교와 이슬람교의 차이가 없지 않은가?” 하였습니다약간 멍~해지고.... 나는 이슬람 신자들의 믿음을 보면서 같은 하느님을 믿는 우리 신자의 믿음생활에 대한 반성을 말한 건데 교회의 차이가 뭐냐고 반문하니 우문인지 현문인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내가 말했지요. “형제님은 그리스도교의 신과 이슬람교의 신이 어떤 차이가 있는지 설명할 수 있습니까?” ‘하느님은 한 분 뿐이라고 고백하는데 같은 하느님이 아니란 말인가?


하느님은 하느님일 뿐입니다어떤 신학자라 할지라도 지상의 여러 종교가 믿는 신의 존재방식이나 속성에서 차별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에 대해서 알아듣게 설명하는 것을 들어 본적이 없고 그런 책도 없습니다다만 신에 대한 오해가 있을 뿐이지 신에 대해 서로 알고 있고 믿고 있는 면을 말하는 것일 뿐입니다.


신은 하나뿐이라고 믿는 유일신교는 유대교와 그리스도교와 이슬람교 3대 종교가 있습니다서로가 믿는 신이 다르고 차별이 난다고 생각하거나 말하는 사람들은 왜 그런지에 대해서 아무도 설명을 못하지요같은 것을 나눠 설명하려니까 제 말에 넘어가고 꼬이고 해서 설명이 안 되는 겁니다.


신자라면 부활에 대해서도 의심 없이 믿어야 한다지만 부활이 어떤 부활을 말하는지 설명하지 못합니다모든 존재 현상을 인간이 다 파악할 수도 없기 때문에 믿고 나서 깨우쳐 가려는 것입니다.


    신이 먼저 있었고 교회가 생긴거지 교회가 있어서 신이 생긴 건 아니지요그러니까 신들끼리 싸우고 계급을 지어놓고 내 신이 최고하면서 신의 이름으로 전쟁을 하는 역사를 만들지 않았는가그건 신이 아닌 것을 신이라고 고백하는 허상입니다그것이야 말로 偶像이지요신은 평화 사랑 행복 정의와 절대진리의 신인데 진짜 신이라면 왜 싸우겠어요.


그리스도교의 신야훼 하느님 만이 진짜 유일한 신이라고 믿는 사람들은 조심해야 합니다그들은 진정 하느님을 믿지 않으면서 믿는다고 스스로에게 속임 당하고 있거나 아니면 자신의 하느님을 제대로 알지 못하고 장님 코끼리 다리 만지기처럼 믿는 겁니다.

그런 사람들의 우리 교회의 교리가 절대 옳다!’ ‘내가 믿는 하느님만이 하느님이다’ 라는 믿음이 다른 신을 믿는 이들과의 사이를 불화케 하고 불행스럽게 만든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대표적인 게 이스라엘과 미국이지요.


(벌써 일어나야 할 시간이네다음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박기호 신부
1991년부터 천주교 서울대교구 사제. 1998년 ‘소비주의 시대의 그리스도 따르기’를 위해 예수살이공동체를 만들어 실천적 예수운동을 전개했다. 소비주의 시대에 주체적 젊은이를 양성하기 위한 배동교육 실시했고, 5년 전 충북 단양 소백산 산위의 마을에서 일반 신자 가족들과 함께 농사를 짓고 소를 키우며 살아가고 있다.
이메일 : sanimal@catholic.or.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당신은 자신을 누구라고 생각합니까?당신은 자신을 누구라고 생각합니까?

    박기호 신부 | 2017. 12. 25

    우리 시대의 광야 운동“당신은 자신을 누구라고 생각하오?”(요한 1,19-28)세례자 요한이 평범한 주민이었다면 사람들이 ‘당신은 누구요?’ 질문할 이유가 없었을 것입니다. 낙타 털옷에 가죽띠를 두르고, 식사도 못되는 들꿀 정도를 먹으면서 사는 ...

  • 수도원에 아픈사람이 필요한 이유수도원에 아픈사람이 필요한 이유

    박기호 신부 | 2017. 10. 16

    내 몸의 중심은 아픈 곳입니다.

  • 어머니는 무덤이 아니라 나와 함께 있어요어머니는 무덤이 아니라 나와 함께 있어...

    박기호 신부 | 2017. 08. 25

    어머니의 승천성모승천대축일에우리 집안은 모두 가톨릭이지만 음력으로 제사를 모십니다. 저의 어머니께서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은지 그저께로 1주기를 맞았습니다. 다시한번 어머님의 선종을 맞아 기도와 조문의 위로를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예를...

  • 요즘은 기도가 잘 안되요요즘은 기도가 잘 안되요

    박기호 신부 | 2017. 08. 14

    청원기도를 줄기차게 오래 바치면 나의 기도가 질적으로 정화됩니다.

  • 하느님도 공동체로 사셨다하느님도 공동체로 사셨다

    박기호 신부 | 2017. 06. 13

    저그 추기경님, 아까 가르쳐준 주기도문 뒷 쪽을 까먹어부렀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