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매매체
휴심정과 제휴를 맺은 자매매체의 뉴스를 전하는 마당입니다

반갑지 않은 내가 튀어나올 때

휴심정 2014. 04. 21
조회수 8693 추천수 0


너를 사랑하게 되니 모든 게 변해가네

[일상에서 호흡처럼, 이 노래처럼]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황난영  |  editor@catholicnews.co.kr


어느 날, 사도직을 하다가 나도 모르게 한 수녀님에게 언성을 높이고 말았다. 별로 큰 일도 아니었는데 왜 그랬을까 생각해보니 결국 자신을 방어하려는 여린 자아의 한 부분이었음을 발견할 수 있었다. 그러자 곧 그런 나의 모습이 부끄러워지고 예수님 앞에 고개를 숙일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예수님을 닮아간다는 것이 멀게만 느껴졌다. 다소 우울하게 주님 앞에 앉아있는 내 마음에 노래 하나가 흐르기 시작했는데 학창시절 좋아하던 ‘변해가네’였다.


“느낀 그대로를 말하고 생각한 그 길로만 움직이며
 그 누가 뭐라 해도 돌아보지 않으며 내가 가고픈 그곳으로만 가려했지
 그리 길지 않는 나의 인생을 혼자 남겨진 거라 생각하며
 누군가 손 내밀며 함께 가자 하여도 내가 가고픈 그곳으로만 고집했지
 그러나 너를 알게 된 후 사랑하게 된 후부터 나를 둘러싼 모든 것이 변해가네
 나의 길을 가기보다 너와 머물고만 싶네 나를 둘러싼 모든 것이 변해가네
 우- 너무 쉽게 변해가네 우- 너무 빨리 변해가네”
(작곡 · 작사 김창기 / 노래 김광석)


황난영.jpg   
ⓒ박홍기


사람이 변하는 것은 참 어려운 일이라고 한다. 오랫동안, 고유한 체험 안에 형성되어온 성격이나 기질, 사고방식이 바뀌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그런데 이 노래에서는 너무 쉽게, 너무 빨리 변해간다고 고백한다. 자신이 좋아하고 고집했던 것들이 ‘너를 알게 된 후부터, 사랑하게 된 후부터’ 다 변해간다고 말이다.


이 노래를 통해 다시 의식하게 되었다. 예수님을 닮아간다는 것, 내가 변화된다는 것은 그동안 ‘나’라고 고집했던 것들보다 그분을 더 사랑하게 될 때 시작되는 선물이라는 것을. 그것도 누군가 강요해서가 아니라 자발적으로, 자신도 모르게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며, 어느 순간 달라진 모습을 깨닫고 깜짝 놀라게 되는 선물인 것이다.


사실 예수님을 깊이 체험한 사람들은 이러한 선물을 받았다. 예수님과 함께 지냈던 제자들을 비롯하여 막달라 여자 마리아, 자캐오가 그러했고,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난 바오로 사도, 그리고 여러 성인들도 그러했다. 그들은 예수님을 만난 뒤 완전히 다른 모습의 사람이 되었으며 예수님으로 인해 새로운 사랑을 체험하면서 이전과 다른 삶을 살게 되었다.


나 역시 그러한 변화의 삶을 살고 싶은 열망이 있다. 예수님처럼 생각하고, 예수님처럼 이해하고, 예수님처럼 받아들이는 모습을 갖고 싶다. 하지만 나의 바람과는 달리 현실에서는 성숙하지 못한, 반갑지 않은 내가 불쑥 튀어나오곤 한다. 마치 바오로 사도의 말씀처럼.

“나는 내가 하는 것을 이해하지 못합니다. 나는 내가 바라는 것을 하지 않고 오히려 내가 싫어하는 것을 합니다.” (로마 7,15).


그러나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그들의 모습을 바꾸라고 말씀하시지 않았다. 다만 ‘사랑하라’고 말씀하셨다. 우리를 구속하고 있는 거짓 자아와 이기심과 깊은 어둠의 뿌리에서 벗어날 수 있는 유일한 열쇠가 사랑임을 아셨기 때문이다. 사랑하게 될 때 변화는 자연스럽게 따르게 된다. 결국 가장 크게 남은 과제는 ‘사랑’이다.


노래를 부르는 동안 무겁던 마음이 어느 정도 가벼워졌다. 마음이 불편했던 사건까지도 주님의 메시지를 듣게 해준 선물이라고 생각되었기 때문이다. 자신의 밑바닥을 들여다볼 때 겸손하게 눈과 귀를 열어 주님을 바라보게 되는가보다.


지금 내 마음의 중심에는 무엇이 있는가?

지금 내가 사랑하고 있는 것은 무엇인가?


‘부활신앙’을 살아간다고 하지만 자주, 아주 쉽게 그것을 잊어버리고 만다. 매일 죽고 부활하는 것을 실천하지 못한다. 아직은 내 자신이 가장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마음 한가운데 내가 커다랗게 자리 잡고 있을 때엔 충만한 부활의 기쁨을 체험할 수 없다. 그 자리를 지키기 위해 방어하고 남을 밀어내기 때문이다. 나 자신을 훌훌 털어버리고 마음의 중심에 예수님을 모실 때 좀 더 쉽게 나를 버리고 ‘사랑’을 택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다보면 언젠가 변해가는 자신을 바라보며 이렇게 노래할 수 있지 않을까?

“우- 너무 쉽게 변해가네. 우- 너무 빨리 변해가네.”


황난영 수녀 (율리아나)
성바오로딸수도회


*이 글은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에 실린 것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휴심정
도그마의 감옥을 박차고 나와 깨달음과 행복을 위한 고무 찬양이 난발하는 곳, 그래서 더욱 알아지고 깊어지고 열리고 사랑하게 되고 행복해지는 곳, 단 1분도 쉬지 못하는 마음이 쉬는 곳, 잠시 뒤면 소란이 다시 몰려올지라도 1분만이라도 온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 휴심정 休心井입니다.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예수살이로, 소유에서 자유로예수살이로, 소유에서 자유로

    휴심정 | 2018. 03. 04

    예수살이 운동은 인간을 복원하는 운동

  • 가만히 들여다보세요가만히 들여다보세요

    휴심정 | 2018. 02. 01

    가만히 들여다보고 있자면 어느 순간 주변이 고요해집니다.

  • 교회는 친제국 자본, 반사회공산주의인가교회는 친제국 자본, 반사회공산주의인가

    휴심정 | 2016. 12. 06

    19세기 말 서구의 제국주의 열강의 동아시아 침략에 가톨릭교회도 책임을 피할 수 없다

  • 비참하게 죽지않는 사람들비참하게 죽지않는 사람들

    휴심정 | 2016. 11. 15

    죽음에 관해 갈수록 더 공개적으로 얘기하는 분위기다.

  • 집을 사랑하는 남자집을 사랑하는 남자

    휴심정 | 2015. 09. 29

    집을 사랑하는 남자[생활의 발견] 광릉 송민석 씨 인터뷰<가톨릭뉴스 지금여기/뜻밖의 소식> 이희연 기자 2015.09.23   "조금씩 베란다를 물들이며 다가온 설핏한 붉은 노을을 벗 삼아 빨래를 걷는다. 운동을 좋아해 언제나 흙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