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겉마음과 속마음

원철 스님 2012. 12. 07
조회수 14933 추천수 0


체로금풍(體露金風)의 미학



전주한옥마을-.jpg

전주한옥마을의 은행나무   사진 한겨레 자료



가을자락을 채 거두기도 전에 가야산은 이미 말없이 겨울초입을 향하고 있다. 올해는 무서리도 제대로 없이 얼음부터 먼저 왔다. 널부러진 낙엽들은 할 일을 마친 탓에 더없이 가벼운 모습으로 바람따라 이리저리 딩굴더니 이내 발 끝 아래에서 바스락거린다. 그 소리를 귀로 들으며 곱게 물든 잎새의 지난 날을 눈 앞에 떠올리는 것은 결코 새삼스런 일이 아니다. 아직까지 마음에 가을잔영이 그대로 남아있는 까닭이다. 어쨋거나 때를 알고서 줄일 것은 줄이고 남길 것은 남겨놓은 산의‘민낯’은 이 시절만의 또다른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사람도 마찬가지다. 꾸민 얼굴은 꾸민 만큼의 아름다움이 있고, 맨얼굴은 수수한 아름다움이 있다. 늘 꾸미고 있을 순 없지만, 그렇다고 해서 항상 민낯 만으로 살 수 없는 것이 세상살이다. 시기를 놓친 과도한 화장도 실례지만, 때에 맞지않는 민낯도 결례이긴 마찬가지다. 



남성 팩-.jpg

남성 팩  사진 한겨레 자료



가려야 할 때는 가리고 드러내야 할 때는 드러내야 한다.‘거울도 안보는 여자/외로운 여자’라는 대중가요 가사도 있듯이 늘 피하려고 든다면 외로움은 각오할 일이다. 그렇다고 해서 뭐든 드러내려 한다면 남의 눈에 헤픈 이로 비칠 수도 있겠다. 어쨋거나 지나치게 폐쇄적이거나 과도하게 망가지는 것은 중도(中道)에서 벗어나는 길이므로 신중하게 수위를 적당히 조절할 일이다.   


군인들이 제대로 된 화장법으로 자기얼굴을 가린다면 전쟁터에서 총알을 피할 수 있을 것이다. 야구선수들 눈밑에 그려놓은 검은 칠은 초스피드로 날아드는 공을 제대로 판별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둘다 얼굴빛의 반사를 막아주는 기능 덕분이다. 마임배우들의 과도한 흰 화장은 극의 재미를 더해준다.  빛을 확장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미묘한 표정의 변화를 먼 발치에서도 읽을 수 있도록 배려해 준다.


  세상사가 그렇다. 가령 취업이나 승진에 필요한 스펙은 알맞게 쌓아야겠지만, 마냥 몸의 살을 덜어내려고만 하는 과도한 다이어트는 건강을 헤치기 마련이다. 이처럼 드러남과 감춤의 미학은  영역을 가리지 않는 또다른 살림살이라고 하겠다.     



야구선수 이범호-.jpg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이범호 선수  사진 한겨레 자료



자연과 달리 인간은 일본 식으로 표현하면 속마음인‘혼네(本音)’와 겉모습인‘다테마에(建前)’가 수시로 교차하기 마련이다. 따라서 밖으로 나타나는 행동은 속마음과 일치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감정노동자’인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이들에게 이런 괴리감은 더욱 심할 것이다. 


언젠가 단체여행을 따라간 적이 있다. 아침일찍 출발하고 밤늦게 들어오는 무리한 여행일정에 지쳐 사람들 모두 통제불능의 상태가 되었다. 물론 불평불만은 여행가이드를 향했다. 그 때 미소 가이드는 단호하게“저는 뒷끝있는 사람입니다.”라고 대응했다. 어수선한 분위기는 그의 지혜로운 한 마디에 일거에 반전이 되었다. 어디 가이드 뿐이겠는가? 누구나 겉모습인 미소 속에는 속마음인‘뒷끝’이 함께 하는 법이다. 


하루가 저물어 갈 무렵 휑한 자리에 서서 먼산을 바라본다. 화려했던 겉모습의 금강산도 군더더기를 털어버린 채 조금씩 속모습을 드러내고 있으리라. 그 이름마저도 분위기에 걸맞게 개골산(皆骨山)으로 바뀐다. 이런 날 누군가 ‘나뭇잎이 시들어 바람에 떨어지면 어떻게 되느냐’고 물었다. 덤덤하게 그 말을 들고있던 운문(雲門 864~949)선사의 답변은 지극히 문학적이었다. 


“체로금풍(體露金風)이니라. 


 나무는 있는 모습을 그대로 드러낼 것이고(體露),  천지에 가을바람(金風)만 가득하겠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원철 스님
해인사로 출가했다. 오랫동안 한문 경전 및 선사들의 어록을 번역과 해설 작업, 그리고 강의를 통해서 고전의 현대화에 일조했다. 또 대중적인 글쓰기를 통해 세상과의 소통도 게을리하지 않고 있다.
이메일 : munsuam@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세검정에서 귀를 씻고싶다세검정에서 귀를 씻고싶다

    원철 스님 | 2019. 10. 10

    고려말에 조성한 이래 칠백여년동안 지역주민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있는 마애불이다.

  • 버려진 아이, 성인이 되다버려진 아이, 성인이 되다

    원철 스님 | 2019. 08. 25

    차를 끓이고 마시는 법에 정신적 가치를 두고 미학적으로 기술한 것은 육우선생만이 할 수 있는 일이였다.

  • 옛 인물사진 속의 내면옛 인물사진 속의 내면

    원철 스님 | 2019. 07. 21

    안경너머 쏘는듯한 눈빛 안에 가려진 서늘함이 함께 하는 이 그림은 상상화가 아니였다.

  • 불타버린 안심사에서 안심하다불타버린 안심사에서 안심하다

    원철 스님 | 2019. 06. 30

    오후 7~8시쯤 불길이 치솟았고 30리 밖에서도 보였으며 3일간 탔다

  • 일본 새장에 갇힌 조선 스님일본 새장에 갇힌 조선 스님

    원철 스님 | 2019. 05. 28

    주군에게 붙잡히지 않았다면 너는 아마도 오늘까지 목숨을 부지할 수 없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