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맺힌 것은 풀고, 풀린 것은 묶고

원철 스님 2010. 06. 03
조회수 3433 추천수 0
 늘 이맘 때(음력 4월 15일) 쯤이면 선불교(禪佛敎) 절집안은 90일의 여름안거(安居)가 시작된다. 이를 결제(結制)라고 부른다. 석 달 동안 산문 밖의 출입을 삼가하고 오로지 수행에만 전념토록 만든 특별기간이기도 하다. 함걸(咸傑 1118~1186) 선사는 ‘자기가 앉아있는 자리에서 4면 8방에 맑은 바람이 흐르도록 만들어라’ 고 하여 외적인 고요함과 내적인 치열함이 함께 하는 결제를 주문했다.
 
 2600년 된 하안거의 유래
 
 하안거(夏安居) 역사는 2600여년 동안 유장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이어져 오늘에 이르렀다. 하지만 시작은 사소한 것이었다. 그건 인도지방의 우기(雨期)라는 독특한 기후 때문이다. 당시에는, 가지려고 해도 가질 수 없는 ‘그늘’조차도 오래 머물게 되면 혹여 그것에 대한 미련과 애착심이 생길까봐  같은 나무 밑에서 3일 이상 머물지 않았던 시절이었다. 그런 철저한 무소유와 무주(無住:잠시 머뭄)를 실천했지만 석 달 동안 내리는 폭우 앞에선 어찌할 수가 없었다. 거친 비를 피해 자연스럽게 넓은 동굴 안이나 큰 지붕 밑으로 모여들었다.  비가 그칠 때까지 기다리면서 (다닐 때보다) 상대적으로 ‘편안한 머물기(安居)’가 시작되었던 것이다. 본래 떠돌이였지만  할 수 없이 한시적인 붙박이가 되었다는 의미이기도 했다.    
 
 중국 한국 일본 등 동아시아 삼국은 함께 모여 수행하는 곳을 총림(叢林)이라고 불렀다. 대중이 풀과 나무처럼 빽빽하게 서있는 까닭에 내키는대로 어지럽게 자라지 못하도록 서로 붙들어주는 공간인 까닭이다. 쑥대머리(머리털이 마구 흐트러져 있는 모양, 봉두난발蓬頭亂髮도 여기서 기원한다)란 말에서 보듯 쑥은 제멋대로 자라는 식물의 대명사다. 설사 그런 쑥이라고 할지라도 곧게 자라는 마(麻) 속에 있으면 애써 잡아주지 않아도 스스로 곧게 자라는 것과 같은 이치였다. 모이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것은 전쟁터뿐만 아니라 수도원의 법칙이기도 했다. 그래서 대중이 공부시켜준다는 말이 나왔다. 그냥 함께 살면서 따라하기만 해도 크게 잘못될 일이 없기 때문이다.
 
 ‘크게 잘못될 일이 없다’는 말 들을 때마다 기억나는 사건
 
 ‘크게 잘못될 일이 없다’는 말을 들을 때마다 기억나는 사건이 있다. 그날 행사에 초청된 강사는 차분하게 주제를 잘 이끌어가는가 싶더니 한순간 그만 키워드를 놓쳐버렸는지 말이 끊어졌다. 어색한 고요가 잠시 이어졌다. 그 난감한 표정을 향해 뒷자리에서 누군가 ‘뭐라뭐라’하면서 말머리를 쳐주었다. 그랬더니 ‘아! 맞아요’하면서 이내 다시 말문이 열렸다.
 한참 후 마음에 여유가 생겼는지 청중을 돌아보며 농담을 던졌다.
 “아까 저를 도와준 사람이 누군지 모르죠? (뜸을 들인 후) 우리 집사람이예요”  
 그러자 모두 작은 소리로 웃었다. 
 “집사람 시키는대로 하면 크게 잘못될 일이 없습니다.”
 다시 큰 웃음소리가 터져나왔다.
 백번 맞는 말이다. 이것이 같이 사는 사람의 힘인 것이다. 가정 역시 작은 총림인 까닭이다.
 
 머뭄이 지나치면 정체고 이동이 그러면 불안정
 
 머뭄이라는 결제와 떠남이라는 해제(解制)는 수행승의 몸과 마음을 조화롭게 만들었다. 머물 때는 모두가 푸른 산처럼 꿋꿋한 자태로 살았지만 떠날 때는 한결같이 자유로운 흰구름이 될 수 있었다.  때로는 하늘 높이 우뚝 서기도 했고, 때로는 깊이 깊이 바다 밑에 잠기기도 했다.  그 잠김을 통해 속살이 여물어야 다시 솟아오를 수 있는 힘이 생기기 때문이다. 긴장과 느슨함으로  맺힌 것이 있으면 풀었고, 마냥 풀어진 것이 있으면 다시 야무지게 묶었다. 흐를 곳에서는 흘러야 하고 머물 곳에는 머물러야 하는 것이 물의 순리인 것처럼 인간사 역시 그랬다. 
 
 따지고 보면 인생이란 것도 이동과 머뭄의 반복이다. 살다보면 머무르고 싶다고 늘 머무를 수도 없고, 이동하고 싶다고 마음대로 이동할 수도 없긴 하다. 하지만 지나친 머뭄은 정체를 의미하고 그렇다고 해서 지나친 이동은 불안정을 내포한다. 어쨌거나 농경시절에는 이동하는 성격을 ‘역마살’이라 하여 부정적으로 불렀지만, 현대 IT시대엔 그것이 또다른 경쟁력이 되었다. 노마드(nomad 떠돌이)가 칭송되고 붙박이는 알게 모르게 ‘도태’라는 뉘앙스가 가미되었기 때문이다.
 
 머물고 있으면서도 늘 떠날 사람처럼 하루하루를 매듭지으며 살았고 반대로 늘 떠돌아다니면서도 영원히 머물 사람처럼 주인의식을 가지고 순간순간 살 수 있을 때 비로소 제대로 붙박이와 떠돌이의 자격을 갖춘 것이라 할 수 있겠다.  어쨌거나 이동과 머뭄이 적절한 조화가 이루어졌을 때 이동은 이동대로 머뭄은 머뭄대로 같이 빛나게 된다. 
 
 사바세계 전체가 80년 평생 머물러야 하는 거대한 총림
 
  하지만 혜원(523~592) 스님은 30년 동안 그림자조차 여산(廬山) 밖을 나가지 않았고, 마조(709~788) 선사는 개원사(開元寺)에서 30년을 머물렀다. 그렇지만 그 머뭄을 어느 누구도 정체나 도태로 보지 않았다. 같은 장소이지만 석 달마다 그 안에서 해제와 결제를 거듭했을 것이고 순간순간마다 머뭄 속에서도 떠남을 반복토록 스스로를 경계하고 훈련시킨 까닭이다. 쓰레기 통을 비우듯 묵은 둥지를 털면서 늘 머물던 자리를 새롭게 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였다.
 
 알고보면 사바세계 전체가 80년 평생을 머물러야 하는 거대한 총림이요 또 수도원이다. 서로 의지하며 관계성 속에서 존재하고 또 참지 않고서는 함께 살 수 없는 땅이기 때문이다. 더불어 살기 위해선 붙박이건 떠돌이건 서로 배려하고 양보하는 삶의 자세가 필요했다. 그것은 나와 남에 대한 부끄러움을 아는 일로부터 시작된다. 그런 까닭에 법연(1024~1104) 선사는 이런 소박한 귀절을 남겼다.
 “20년 동안 죽을 힘을 다해 공부해보니 이제 겨우 내 부끄러운 줄 알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원철 스님
해인사로 출가했다. 오랫동안 한문 경전 및 선사들의 어록을 번역과 해설 작업, 그리고 강의를 통해서 고전의 현대화에 일조했다. 또 대중적인 글쓰기를 통해 세상과의 소통도 게을리하지 않고 있다.
이메일 : munsuam@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세검정에서 귀를 씻고싶다세검정에서 귀를 씻고싶다

    원철 스님 | 2019. 10. 10

    고려말에 조성한 이래 칠백여년동안 지역주민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있는 마애불이다.

  • 버려진 아이, 성인이 되다버려진 아이, 성인이 되다

    원철 스님 | 2019. 08. 25

    차를 끓이고 마시는 법에 정신적 가치를 두고 미학적으로 기술한 것은 육우선생만이 할 수 있는 일이였다.

  • 옛 인물사진 속의 내면옛 인물사진 속의 내면

    원철 스님 | 2019. 07. 21

    안경너머 쏘는듯한 눈빛 안에 가려진 서늘함이 함께 하는 이 그림은 상상화가 아니였다.

  • 불타버린 안심사에서 안심하다불타버린 안심사에서 안심하다

    원철 스님 | 2019. 06. 30

    오후 7~8시쯤 불길이 치솟았고 30리 밖에서도 보였으며 3일간 탔다

  • 일본 새장에 갇힌 조선 스님일본 새장에 갇힌 조선 스님

    원철 스님 | 2019. 05. 28

    주군에게 붙잡히지 않았다면 너는 아마도 오늘까지 목숨을 부지할 수 없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