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찾아서
나를 찾아 나를 용서하고 사랑하며, 나를 극복하기도 하고, 더 큰 나로 나아가는 마당입니다. 명상과 고전, 영화에 대한 조현의 독특한 시각을 통해 관념의 성벽을 뛰어넘어 비상하려고 합니다.

윤형중-남들이 내 주검을 보는 날

조현 2011. 06. 26
조회수 8811 추천수 1

죽음과 중대한 병만큼 사람을 변화시키는 것은 없다. ‘생명존재’가 멸실되어 주위의 모든 이와 작별해야 할 지도 모르는 상황 앞에 서면, 더 많은 돈을 벌거나 성공하지 못한 것을 후회하는 것이 아니라 더 화해하고, 사랑하고, 평화로운 삶을 살지 못한 것을 후회한다고 한다.


하지만 죽음이 닥칠 때면 그런 후회는 때늦은 것이 되고 만다. 그래서 박기호 신부 등이 하는 예수살이공동체에선 배동교육을 하면서 윤형중 신부의<사말의 노래>를 들려준다. 유신독재에 반대하는 변혁가이자 영성가였던 윤형중 (1902~79) 신부는 일제 때 불교도였던 최남선을 감화시켜 개종시켰고, <조선일보>에서 좌익 임화와 논전을 벌였고, 훗날 <사상계>에서 함석헌과 대논쟁을 벌였다. 그는 이미 30여년 전 안구를 기증했다. 그는 ‘죽음을 선물로 주신 하느님께 감사한다’는 짧은 한마디를 마치고 선종했다. 그가 지은 <사말의 노래>는 지금까지도 많은 이들에게 더 이상 때 늦기 전에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게 하고 있다. <사말의 노래>다..

 

 

 백년 천년 살 듯 팔딱거리던 청춘이라 믿어서 염려한 한 몸.

 거기에도 죽음은 갑자기 덤벼 용서 없이 목숨을 끊어버린다.

 죽음에는 남녀노소도 없고 빈부와 귀천의 차별도 없다.

 하지만 설마 나도 그러랴 했는데, 이 설마에 속고 말았네.

 실날같은 숨결이 마지막이니 염통까지 온몸은 싸늘히 식고,

 보드랍던 사지도 돌같이 굳어 보기에도 흉측한 시체로다.

 흰자위만 보이는 푹 꺼진 창백한 얼굴, 검푸르게 변색된 입과 입술,

 보기에도 흉측한 송장이로다.

 의지 없이 외로운 너의 영혼이 마지막으로 떠나던 그때,

 얼마나 큰 고통을 당하였는지, 내 얼굴이 그대로 말하는도다.

 지나가는 친구를 보기만 해도, 제 양심이 보채어 피해가더니,

 천주 대전에 홀로 꿇어 얼마나 떨고 지냈나.

 온갖 맵시 다 차려 모든 사랑을 제 한몸에 받으려 허덕이더니,

 송장 봐라 지겹다 피해 내빼는 뭇사람의 영혼을 알고 있느냐.

 남의 마음 끌려고 애도 쓰더니 참지 못할 독취를 내피우고 있어,

 오는 이의 고개를 돌이켜주고 피하는 자 걸음을 재촉해주지.

 신식이란 다 차려 양장을 하고 아양 떠는 얼굴에 간사한 웃음,

 별난 몸짓 다 꾸며 저만 잘난 듯 뵈는 곳에 나서기 좋아하던 몸.

 변화 없는 수의를 입고 누워서 널빤지 네 장.

 집구석에 있기는 멀미가 나서 남의 눈을 피하여 쏘다니던 몸.

 좁고 좁은 널 속에 갇혀 있어 갑갑하게 그처럼 파묻혀 있다.

 

 

 땀 한 방울 흘리기를 사양하던 몸.

 검고 붉은 초김을 흘려내려도 더러운지 추한지 알지 못하고,

 막대같이 뻣뻣이 놓인 그대로.

 화장품 한껏 들여서 예쁜 모양내려고 애도 쓰더니,

 그 얼굴에 구더기 들썩거리고 흐늑흐늑 썩음을 알기나 하나.

 보드라운 비단만 입으려 하고 입에 맞는 음식만 골라먹더니,

 버러지의 양식을 준비해주려 그와 같이 몹시도 안달을 했나.

 아리따운 자태는 형용도 없이 흥건하게 널 속에 고여 썩은 것.

 화장품의 향내는 어디로 가고, 코 찌르는 독취만 가득하구나.

 거울 앞에 앉아서 꾸미던 얼굴 구멍 세 개 뚜렷한 해골바가지.

 신식치장 다 차려 모양내던 몸, 엉성한 뼈 몇 가락 이게 내 차지.

 

 굶주리고 험주린 가난뱅이는 티끌같이 눈 아래 내려보더니,

 잘났다는 제 몸은 얼마나 잘나 먼지 되고 흙 되어 흩어지는가.

 어두운 하늘 유성이 스치고 가면 자취까지 다시는 볼 수 없듯이

 번개같이 순식간 살던 내 몸은 이 세상에 영원히 사라졌도다.

 성사 받기 너무도 싫어도 하고 도리 훈계 너무 염증 내더니,

 그 모든 것 놔두고 휙 돌아서서 끝날까지 찾은 것 이것이더냐.

 짧고 짧은 인생 맛보던 쾌락,

 꿈이라면 아직도 다행이련만 허탈하긴 꿈깥이 허탈하여도

 딸린 얼은 끝없이 걱정이로다.

 토양 밑에 헤매는 작은 개미들도 겨울 준비를 할 줄 알거늘

 만물 으뜸 훌륭한 사람이 되어 한이 없는 지옥 불 생각 못했나.

 아마 떠난 내 영혼의 꼴이 너와 함께 멸망해 있지 않은지.

 여보시오 벗님네, 이 내 말 듣소.

 지금 말한 죽음 잊지 마시오.

 님의 말로 알고 잊지 마시오.

 그대 역시 조만간 당할 것이오.

 이런 운명 당신은 피할지 아오.

 하늘땅이 무너져 변할지라도 그대 역시 죽어서 썩어질 것이오.

 중천에 뜬 해보다 더 분명하오.

 재깍재깍 초침이 도는 소리는 우리 생명 그만큼 깎는 소리요.

 한 치 두 치 나가는 해 그림자는 우리 일생 그만큼 덮고 나가오.

 남의 부고 우리가 받지 않았소.

 우리 부고 남에게 한번 갈 때에 남의 시체 우리가 보지 않았소.

 우리 시체 남들이 한 번 볼거요.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평등심이 깨달음의 기둥

    휴심정 | 2019. 04. 10

    일체중생을 향한 평등심이 필요한데 보통 우리는 어떤 사람을 좋아하면서 집착하고, 다른 사람들은 싫어하면서 무시한다.

  • 어떻게 고통이 멈추는가

    휴심정 | 2018. 07. 17

    열반을 성취한다는 것은 마음이 더 이상 망상이나 번뇌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 고통의 근원은

    휴심정 | 2018. 07. 17

    고통 체험과 관련된 불만을 극복하고 싶다면 지나친 욕구에서 비롯된 갈망과 탐욕, 집착을 버려야 한다.

  • 왜 고통을 진리라고 했을까

    휴심정 | 2018. 07. 17

    어떤 종류의 행복을 누릴지라도 그것이 영원하지 않으며 변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 가장 필요한 것은

    휴심정 | 2018. 05. 12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될 수 있는 한 만족스러운 기분을 유지하는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