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찾아서
나를 찾아 나를 용서하고 사랑하며, 나를 극복하기도 하고, 더 큰 나로 나아가는 마당입니다. 명상과 고전, 영화에 대한 조현의 독특한 시각을 통해 관념의 성벽을 뛰어넘어 비상하려고 합니다.

당신은 병아리가 아닌 독수리

조현 2011. 06. 26
조회수 6919 추천수 0

사람은 한 번 타고난 성격이라 어쩔 수 없다고 자포자기 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치유목회의 개척자인 크리스찬치유상담연구원장 정태기 목사의 이야기를 듣다보면, 사람은 얼마든지 달라질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정 목사는 치유수련회에서 자신의 생생한 경험을 먼저 들려준다. 그는 신학대에서 공부도 했고, 전도사 생활도 했지만, 37살이 되도록 사람들이 너무 무서워 남 앞에 서서 이야기도 제대로 못하던 ‘꿔다 놓은 보릿자루’였다고 고백한다. 사람들 앞에만 서면 너무나 표가 나도록 후들후들 떨어 별명이 ‘재봉틀’이였을 정도란다. 그런 정 목사와 함께 할 수 있기에, 사람들은 그와 함께 북을 치고,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며, ‘자신감 없던 자신의 모습’을 벗어버리곤 한다. 정 목사의 말이다.

 

“제가 여기에 나온 이유는 딱 한 가지입니다. 여러분은 저와 같은 삶을 살지 말라고 부탁하기 위해서입니다. 저는 서른일곱살이 되어서야 비로소 알았습니다. 제가 원하는 삶을 살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요. 내가 주인이 아니라 나하고는 상관없는, 엉뚱한 어떤 주인이 내 마음속에서 나를 지배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것입니다.


이런 이야기가 있습니다. 어느 나무꾼이 산으로 나무를 하러 갔다가 나무 밑에 있는 새 알을 보았습니다. 그 새 알을 먹으려고 가지고 왔다가 자기 집의 닭의 계란을 낳고 부화하는 닭장 속에 새 알을 집어넣었습니다. 그런데 알이 부화되고 보니 독수리 새끼였습니다. 독수리 한 마리가 병아리와 함께 컸습니다. 7~8개월이 지나니 완연한 독수리의 모습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병아리들 틈에 낀 독수리는 자기가 독수리인 줄 몰랐습니다. 어느 날 병아리들과 모이를 쪼고 있는데 하늘에서 독수리가 날고 있었습니다. 병아리들 속의 독수리는 창공을 나는 독수리들을 보면서 생각했습니다. ‘나도 저렇게 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그러고는 다시 모이를 먹습니다. 날아갈 생각도 못 합니다. 왜? 자신이 병아리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제가 오늘 이곳에 서 있는 이유는 분명히 하나입니다. 여러분 자신이 독수리라는 사실을 증명하기 위해서입니다. 창공을 날고 있는 독수리를 바라보며 ‘나도 저렇게 날면 좋겠다’라고 생각만 하면서 한 번도 날아오를 시도를 안 해본, 한 번도 날개를 쳐보지 않은 분들이 많이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저 역시 서른일곱살까지 그렇게 살았습니다. 그렇게 어둠 속에 갇혀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 어둠 속에서 나와 이렇게 날고 있습니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평등심이 깨달음의 기둥

    휴심정 | 2019. 04. 10

    일체중생을 향한 평등심이 필요한데 보통 우리는 어떤 사람을 좋아하면서 집착하고, 다른 사람들은 싫어하면서 무시한다.

  • 어떻게 고통이 멈추는가

    휴심정 | 2018. 07. 17

    열반을 성취한다는 것은 마음이 더 이상 망상이나 번뇌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 고통의 근원은

    휴심정 | 2018. 07. 17

    고통 체험과 관련된 불만을 극복하고 싶다면 지나친 욕구에서 비롯된 갈망과 탐욕, 집착을 버려야 한다.

  • 왜 고통을 진리라고 했을까

    휴심정 | 2018. 07. 17

    어떤 종류의 행복을 누릴지라도 그것이 영원하지 않으며 변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 가장 필요한 것은

    휴심정 | 2018. 05. 12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될 수 있는 한 만족스러운 기분을 유지하는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