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 독도에 울려퍼진 기도와 찬송독도에 울려퍼진 기도와 찬송 [3] | 종교 뉴스

    조현 | 2015.08.17

    천주교, 처음으로 독도에서 광복 70주년 기념 미사 천주교 대구대교구 도동성당은 17일 한반도 동해 끝 독도에서 ‘광복 70주년, 순군선열 추모 및 평화수호 독도미사’를 드렸다. 천주교가 독도에서 공식 미사를 드린 것은 이...

  • 서의현 복권파동과 조계종 개혁정신 후퇴 | 종교 뉴스

    조현 | 2015.08.05

    【사설】서의현 복권 파동과 조계종의 개혁정신 후퇴(2015.7.31)7월29일 서울 불광사에서 열린 조계종 대중공사에서 ‘서의현 전 총무원장의 사면·복권 판결은 잘못된 것’이라는 선언이 나왔다. 이 선언은 자승 총무원장을 비롯한 조...

  • 조계종 100인공사 “서의현 복권은 잘못... | 종교 뉴스

    조현 | 2015.07.31

    조계종 100인 공사 “서의현 전 총무원장 복권은 잘못된 결정”종단 핵심 승려 등 150여명 선언복권시킨 재심위원 사퇴 요구9월8일 중앙종회서 무효화 논의서의현 전 조계종 총무원장의 재심 파동과 관련해 조계종의 종단 핵심 승...

  • 서의현 복권에 조계종 개혁 스님들 반발서의현 복권에 조계종 개혁 스님들 반발 | 종교 뉴스

    조현 | 2015.07.21

    서의현 전 총무원장 복권에 ‘조계종 개혁’ 스님들 집단 반발 *서의현 전 조계종 총무원장. 한겨레 자료사진94년 조계종단 개혁 앞장 선 승려들, 항의 이어져개혁 동참했던 ‘재가자’들도 종단 결정에 비판 거세조계종 총무원이 ...

  • 교황, 남미 원주민에 교회 죄 참회교황, 남미 원주민에 교회 죄 참회 [2] | 종교 뉴스

    휴심정 | 2015.07.13

    프란치스코 교황 “물신숭배는 ‘악마의 배설물’” *프란치스코 교황. 한겨레 자료사진프란치스코 교황 ‘물신숭배’ 비판 남미 순방에서 수차례 강도 높게 질타“인간의 얼굴 가진 경제모델” 촉구 원주민에겐 식민시대 교회...

  • 종교별 여름 휴심 프로그램 표종교별 여름 휴심 프로그램 표 | 종교 뉴스

    조현 | 2015.07.07

    ■불교 지역사찰명프로그램명대상일정프로그램 내용서울국제선센터왔다! 어린이 여름방학 영어 템플스테이초등학생7/24~26연등 만들기, 영어 일기 쓰기, 외갓집 체험학습(감자 캐기와 옥수수 따기 수확체험, 황토 머드팩 놀이, 시골...

  • 올 여름 영혼의 바캉스는 어디로?올 여름 영혼의 바캉스는 어디로? [3] | 종교 뉴스

    조현 | 2015.07.07

    내면의 계곡과 바다로 떠나보지 않으시렵니까휴가·방학에 가볼만한 휴심 프로그램들 *‘영혼의 바캉스’를 떠난 이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①전북 부안 내소사 템플스테이 참가자들이 내변산 숲길 트레킹을 하고 있다. ②경기도...

  • 청전 스님 등 올해 만해대상 수상청전 스님 등 올해 만해대상 수상 [3] | 종교 뉴스

    조현 | 2015.07.06

    만해대상 신영복 교수, 청전 스님 등 6명 수상  독립운동가이자 시인이자 승려였던 만해 한용운의 뜻을 기리는 올해 만해 대상에 청전 스님과 신영복 성공회대 석좌교수 등 6명이 올해 수상자로 선정됐다.5일 만해축전...

  • 여성도 부처가 될 수 있다여성도 부처가 될 수 있다 [4] | 종교 뉴스

    조현 | 2015.07.02

    여성도 부처가 될수 있다     불교의 여성성불사상 이창숙 지음/인북스·1만5000원 ‘다음 생엔 남자 몸으로 태어나게 해주소서’. 나이 든 비구니(여승)나 보살(여성불자)들에게서 종종 이런 기도소리가 터져나온다. 여성의 몸으...

  • 부활, 종말론, 천국, 휴거...믿나요부활, 종말론, 천국, 휴거...믿나요 [8] | 종교 뉴스

    조현 | 2015.06.28

    *《신곡》을 손에 들고 있는 단테. 배경에는 지옥(좌측),연옥의 산(중앙), 그의 고향 피렌체(우측)의 모습. 이탈리아의 화가 도메니코 미 미첼리노(1417-1491) 작품  죽음과 부활 그리고 영생   기독교 생사관 깊이 읽기 김경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