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강우일 주교, '교황 개혁안' 작성한다

조현 2014. 10. 15
조회수 7050 추천수 0


강우일 주교, ‘교황 개혁안’ 작성한다

‘주교 시노드’ 교부로 지명돼


강우일.jpg


프란치스코(사진 가운데) 교황이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인 강우일(오른쪽) 주교를 ‘주교 시노드 임시총회’에서 사무처장과 사무국장을 도와 최종문서를 준비하는 여섯 명의 교부 가운데 한 명으로 지명했다.

영어와 이탈리아어 등 5개 국어에 능통한 강 주교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교회 개혁의 핵심으로 간주하고 있는 동성애 가정과 재혼 가정의 포용 등을 담은 개혁안 작성에 아시아를 대표해 일익을 담당하게 됐다.


교황은 13일(현지시각) 강 주교를 비롯해 교황청 문화평의회 의장 잔프랑코 라바시 추기경, 미국 워싱턴교구장 도널드 우얼 추기경, 교황청립 아르헨티나 가톨릭대 교수인 빅토르 마누엘 페르난데스 주교, 라틴아메리카 주교회의연합회 의장인 카를로스 아기아르 레테스 주교, 아돌포 니콜라스 예수회 총장을 교부로 지명 발표했다.


가톨릭은 세계 각지의 주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5일부터 바티칸에서 시노드를 열고 있으며 강 주교 등 6명은 19일 폐막 때 최종보고서를 내놓게 된다. 이 최종보고서는 내년에 열릴 ‘가정에 관한 주교 시노드 정기총회’의 핵심 문서가 되고, 교황 권고문의 토대가 된다. 주교 시노드 쪽이 지난 13일 공개한 12쪽 분량의 예비보고서는 교회가 동성애자와 이혼자, 결혼하지 않은 커플은 물론 이들의 아이들도 환대하는 한편 동성결혼을 허용하지 않는 기존 교리는 유지하되 동성애자에게도 은사가 있음을 인정하고, 교회의 승인을 받지 않은 세속적 결혼과 동거, 이혼자들을 존중하는 안을 담아 가톨릭교회의 혁명적인 안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