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사북교회 한주희 목사

조현 2005. 10. 28
조회수 7568 추천수 0
목사는 농사 짓고 마을사람 모두가 교회 식구
02581713_20050720.JPG
사북교회 한주희 목사

비와 땀에 흠뻑 젖은 옷 속에서 웃고 있는 이는 ‘농부’ 한주희씨(43)였다. 강원도 춘천시 사북면 지촌3리. 춘천댐 수몰지구민들이 대거 이주해 사는 곳이다. 그는 이 마을 사북교회 목사다. 그러나 이 교회에서 예배당으로 쓰던 건물 안 가득히 비 맞은 감자들을 말리려 널고 있는 그의 모습에 ‘농부’ 외에 다른 직함을 갖다 붙이는 것은 어쩌면 모욕이 될지 모르는 일이다.


 “교회식구요? 1천명쯤 됩니다.”


이런 시골마을에서 교회 식구가 어떻게 1천명이나 될까. 더구나 이 마을엔 사북교회 말고도 교회가 두 개나 더 있다. 실은 주일에 사북교회에 예배를 드리러 오는 출석신자는 30여명이다. 그러나 그에겐 ‘뭔가를 나눠먹는’ 식구가 많다. 그가 목사라기보다 오히려 농부와 촌장의 이미지에 가까운 것은 이 일대 지촌리, 심포리 마을 사람들을 모두 식구로 여기기 때문이다.


춘천에서 가장 전통 있는 교회 가운데 하나인 춘천중앙교회 부목사로 6년 동안 재직했던 그는 이 교회로 옮겨오자 처음부터 교회와 마을 사람들 간에 놓인 벽을 허물었다. 부활주일에 돼지를 잡고 막걸리도 받아놓고 동네잔치를 벌였다. 마을 사람들은 “교인들은 자기들 끼리만 노는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네”라며 그렇게 좋아할 수 없었다. 그는 내친 김에 16개 마을을 돌아가며 노인잔치를 벌였다.


교인 마을사람 벽 없어…이웃과 유기농조합 결성
마을 중고생과 농사 지어…25일간 유럽여행 다녀와


그가 ‘점잖은 목사님’ 행색을 벗어버리고 농사를 짓겠다고 나섰을 때 “목사님이 무슨 농사일을 한다고 그러실까”라며 희한한 눈초리로 바라보던 이웃들도 그가 땅을 빌어 성실히 땀을 흘리는 모습에 농사를 지으라며 앞 다투어 땅을 내주기 시작했다. 그는 이제 아웃 16명과 함께 유기농 생산자 협동조합을 꾸릴 정도가 됐다. 그는 또 마을 중고등학생들과 함께 고구마와 감자를 심어 가꿔보자고 했다. 농촌에 살면서도 농사일을 모르는 시골 아이들에게 일하는 보람을 느끼게 하고 싶었다. 한 목사는 두 자녀를 모두 농업학교에 보냈다. 아들은 일본 오사카의 애농학교에, 딸은 홍성 풀무학교에 다니고 있다. 애농학교는 풀무학교를 만든 정농회의 정신적 뿌리인 일본 고다니 준이치가 이끈 애농회가 설립한 학교다.


그는 학생들과 농사 지은 결실로 세계 여행을 가자고 했다. ‘우물 안 개구리’에서 벗어나 지구인으로서 자기 존재 가치를 새롭게 깨닫게 해주려는 그의 포석이었다. 그러나 시골 아이들에게 유럽여행이란 그야말로 뜬구름 잡는 소리였다. 지난해 여름 유럽여행길에 나서는 순간까지 학생들도 학부모들도 ‘꿈인가, 생신가’했을 정도였다. 그러나 한 목사와 학생 등 23명이 무려 25일 동안 유럽 13개국을 여행하고 돌아왔다. 5년 동안 흘린 땀의 결실이었다.


학생들은 여행 전에 배운 사물놀이를 여행 도중 틈틈이 공연을 해 한국 문화도 알리고 용돈도 버는 기쁨을 누렸다. 2년 뒤 학생들과 아시아 여행을 실현해줄 고구마 밭에서 한 목사의 땀방울이 지금 꿈으로 커가고 있다. 

춘천/글·사진 조현 기자 cho@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홍천 동면 감리교회 박순웅 목사홍천 동면 감리교회 박순웅 목사

    조현 | 2005. 12. 05

    “교회도 마을의 일부분이죠”  ■ 행복한 교회만들기 동면감리교회 박순웅 목사 ‘호박이 넝쿨째 들고 나네요.’ 이 희한한 표현은 바로 행사 이름이다. 강원도 홍천군 동면 속초리 동면감리교회에서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4일 동안 펼쳐진 마...

  • 서울 광염교회 조현삼 목사서울 광염교회 조현삼 목사

    조현 | 2005. 12. 05

    교회안 지나친 봉사 경계, 가정·직장서 사역 ‘참행복’ 도봉산 자락이 어머니의 품처럼 펼쳐진 서울 도봉구 도봉2동 63. 감자탕집 2층에 있어서 감자탕교회로 유명했던 서울광염교회는 이제 인근 대형건물 4층으로 옮겼다. 행복해지기 위해 이...

  • 일산광성교회 정성진 목사일산광성교회 정성진 목사

    조현 | 2005. 12. 05

    목사 한사람 자기포기 선언 민주적 목회철학 몸소 개척 경기도 고양시 일산구 일산4동 밤가시마을. 국립 암센터에서 1㎞ 정도 떨어진 큰 길가에 일산 광성교회가 있다. 그곳에서 다시 주택가로 200미터쯤 들어가면 정성진 목사(50)의 사무실이 있다...

  • 서울 퀘이커모임서울 퀘이커모임

    조현 | 2005. 12. 05

    ‘침묵 명상’과 ‘사회 참여’의 만남 번잡한 서울 도심에 이렇게 고요한 집이 어디에 숨어 있었을까. 신촌 연세대쪽에서 금화터널쪽으로 가다 오른쪽으로 접어든 골목길 끝에 ‘종교친우회 서울 모임 집’이 있다. 27일 오전 11시 빨간 벽돌 2층 ...

  • 춘천 예수촌교회춘천 예수촌교회

    조현 | 2005. 11. 17

    세상은 하늘나라의 그림자라는데, 왜 이 모양 이 꼴일까.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이라는데, 그리스도의 몸이 정작 이런 모습일까.   춘천 예수촌교회는 평소 이런 의문을 가진 예닐곱명이 1993년 모인 게 그 시초다. 이들은 ‘정말 하나님이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