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찾아서
나를 찾아 나를 용서하고 사랑하며, 나를 극복하기도 하고, 더 큰 나로 나아가는 마당입니다. 명상과 고전, 영화에 대한 조현의 독특한 시각을 통해 관념의 성벽을 뛰어넘어 비상하려고 합니다.

시간의 게으름

휴심정 2013. 11. 26
조회수 11681 추천수 0

 

벤치.jpg

 

나, 시간은,

돈과 권력과 기계들이 맞물려

미친 듯이 가속을 해온 한은

실은 게으르기 짝이 없었습니다.

(그런 속도의 나락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보면

그건 오히려 게으름이었다는 말씀이지요.)

 

마음은 잠들고 돈만 깨어 있습니다.

권력욕 로봇들은 만사를 그르칩니다.

자동차를 부지런히 닦았으나

마음을 닦지는 않았습니다.

인터넷에 뻔질나게 들어갔지만

제 마음 속에 들어가 보지는 않았습니다.

 

나 없이는 아무것도

있을 수가 없으니

시간이 없는 사람들은 실은

자기 자신이 없습니다.

돈과 권력과 기계가 나를 다 먹어 버리니

당신은 어디 있습니까?

 

나, 시간은 원래 자연입니다.

내 생기를 너무 왜곡하지 말아 주세요.

나는 천천히 꽃 피고 천천히

나무 자라고 오래오래 보석 됩니다.

나를 '소비'하지만 마시고

내 느림 솜씨에 찬탄도 좀 봬주세요.

 

-정현종, <시간의 게으름>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휴심정
도그마의 감옥을 박차고 나와 깨달음과 행복을 위한 고무 찬양이 난발하는 곳, 그래서 더욱 알아지고 깊어지고 열리고 사랑하게 되고 행복해지는 곳, 단 1분도 쉬지 못하는 마음이 쉬는 곳, 잠시 뒤면 소란이 다시 몰려올지라도 1분만이라도 온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 휴심정 休心井입니다.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구만리 장천에

    휴심정 | 2019. 06. 26

    사람이 없는 텅 빈 산에

  • 벗을 기다리며

    휴심정 | 2019. 06. 26

    소나무 사이로 달이 꽃밭에 내리니

  • 덜 된 부처

    휴심정 | 2018. 11. 04

    다 된 부처는 더 될 게 없지만, 덜 된 부처는 덜 돼서 될 게 더 많아 보였습니다.

  • 다선일미(茶禪一味)

    휴심정 | 2018. 04. 30

    향기가 비로소 들리고

  • 꽃이 웃다

    휴심정 | 2018. 04. 19

    맑은 향기 스며들어 새벽 창이 신선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