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황제의 다리 절단 수술, 생으로 잘랐을까

양태자 2016. 09. 13
조회수 7200 추천수 0
그 고통 참아내며 성공했는데 2달 뒤 뇌졸중 사망

수술0.jpg

사학자인 에어리히 박사가 “오스트리아의 의학사”를 집필하였는데, 이 책 내용 중에는 재미있는 얘기들이 많다. 
 많은 이야기들 중에 중세 왕의 수술을 하나 골라보았다. 위 그림 속의 주인공은 프리드리히 황제(1440-1493)다. 그의 왼쪽다리에 혈액순환이 안 되어 다리가 점점 더 썩어 들어간다고 주치의가 진단을 내렸다. 처음엔 잿빛으로 변한 그의 왼쪽다리가 점점 더 갈색으로 변해 갔으니 병이 깊어 간다는 징조였다. 
 이 소식을 들은 그의 아들 막시밀리안 왕이 포르투갈 출신인 그의 주치의 마테오 루피(Matheo Lupi)를 즉시 황제가 기거하는 오스트리아의 린쯔로 보냈다. 이 주치의는 나이 80살이었다는데, 당시의 80살은 오늘날 110살이라도 쳐도 무리는 없을 듯하다. 우리도 한 30년~40년 전에는 60을 고령이라고 생각 했었던 것처럼, 당시의 서양의 중세도 60살이면 벌써 고령에 속했기 때문이다.

수굴4.jpg
수술3.jpg
수술2.jpg


 이 의사가 도착했을 때는 벌써 알브레히트 4세(Albrechts: 1477-1508)의 외과 주치의였던 한스 쥬프(Hans Suff)도 당도해 있었다. 이 둘은 황제의 주치의 하인리히(Heinrich von Koeln)과와 함께 황제의 썩어 가는 다리를 어찌할 것인가를 고심하면서 논의하였는데, 이대로 두다가는 황제의 목숨이 위태로우니 수술을 하자는 쪽으로 결론을 내렸다.
 당시의 수술은 오늘날의 수술과 비교를 못한다. 그만큼 의술이 발달하지 않았던 시기다. 당시에 목욕탕에서 상주하는 이발사도 어떤 의미에선 외과의사로서 간단한 수술을 하던 시기였다. 때는 지금으로부터 딱 523년 전인 1493년 6월 8일 일요일이었다. 여러 명의 다른 의사들이 프리드리히 황제의 몸을 못 움직이게 완전하게 꽉 잡았다. 위 그림에서 보면 위쪽의 6명이 의사들일 것 같다. 주 수술을 담당한 한스 쥬프(Hans Suff)가 수술기구를 손에 쥐고 있었는데 바로 작은 톱이었다. 아래 그림에서 보는 것처럼 그는 수술을 시작했는데 수술이란 다름 아닌 이 톱으로 황제의 왼쪽 다리를 잘라내기 시작했던 거다.

수술1.jpg

 위에 이미 실었던 그림 다시 한번 상세히 보기로 하자. 얼마나 고통스러웠겠는가? 아님 식물로 만든 진통제라도 먹었을까? 그런 부언 설명이 따로 없는 걸 보면 생으로 수술(?)을 받은 게 아닐까 한다. 아!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아무튼 이 수술이 대성공이었다고 전해진다. 6주 후에 그의 상처가 아물어갔고, 점차 상처는 거의 다 나았다고 한다.

수술5.jpg

 그러자 황제는 이 수술에 참여했던 의사들 중 두 명만을 궁중에 남기고 나머지 의사들에게 큰 상을 내렸다. 오늘날의 개념으로 왕이 의사들에게 포상 휴가를 내렸다는 거다. 하지만 사람의 운명을 어찌 알겠는가? 그는 8월 19일 뇌졸중이 와서 죽었다. 황제는 이 수술을 하지 않았어도 약 2달 후에는 떠날 운명이었던 건가? 그럼 그런 고통스런 수술을 하지 않았더라면 더 나을 뻔 했던가?
 이런 상황에서 한용운의 시 ‘알 수 없어요’를 대입해 본다면? 한치 앞을 못 내다보는 우리네의 인생도 마찬가지일 듯하다.
 어쨌든 다리를 자르는 수술에서 보여준 이 황제의 용기가 참 대단하게 여겨진다. 그 커다란 고통을 대체 어찌 참았을꼬?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태자
독일 마르부르크 대학교에서 비교종교학과 비교문화학으로 석사, 예나 대학교에서 비교종교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천국과 지옥』 (독일인 교수들과의 공저), 『서구 기독교의 믿음체계와 전통 반투 아프리카에 나타난 종교 관계성 연구』, 『한국 기독교에 나타난 샤머니즘적인 요소들』 등의 연구 저서가 있다. 『중세의 잔혹사 마녀사냥』(2015년, 이랑), 『중세의 뒷골목 풍경』(2011년, 이랑), 『중세의 뒷골목 사랑』(2012년), 영성 번역서 『파도가 바다다』(2013년)를 출간했으며, 전문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글을 대중매체에 쓰고 있다.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중세 종교 그림들의 순례중세 종교 그림들의 순례

    양태자 | 2017. 05. 11

    이 그림은 도대체 몇년간의 여행을 했던가?

  • 그땐 화장실세, 수염세, 살인과세도 있었다그땐 화장실세, 수염세, 살인과세도 있었...

    양태자 | 2016. 07. 21

    중세 과세 풍경, 사치세는 물론 창문세, 화덕세까지 어느 시대를 불문하고 태어나 살아갔던 사람들이 행해야 하는 여러 의무 중의 하나도 세금일 것이다. 위 그림에서도 보듯이 그림 속의 남자가 관청으로부터 세금 영수증을 받고선 “이렇게 많이.....

  • 중세 후기 도둑기사 들끓었다중세 후기 도둑기사 들끓었다

    양태자 | 2016. 05. 02

    4개 도시 연합해 거금 현상금 방 붙이기도잡히면 처참하게 죽여…처형장은 축제처럼 중세의 기사들 얘기다. 우리가 알고 있는 기사들의 이미지와는 달리 후기 중세로 갈수록 도둑기사들이 설쳤다는 사실이다. 독일의 뉘른베르크(Nuernberg)는 당시 상업...

  • 사제의 연인에게 피임과 사랑 처방과 의식사제의 연인에게 피임과 사랑 처방과 의...

    양태자 | 2016. 02. 29

    서양에도 중세 ‘무속’…병자에 치유 주문베개 깃털을 악마의 음모라며 ‘푸닥거리’ 중세에도 우리의 무교처럼 푸닥거리 등이 그리스도교와 함께 존재했다. 오늘은 리하르트 킥헤퍼 교수의 연구내용 중에서 얘기하나를 발췌해 본다. 1428년에 법정에 섰...

  • 중세인들 ‘볼일’ 뒷처리, 거리에 그냥중세인들 ‘볼일’ 뒷처리, 거리에 그냥

    양태자 | 2016. 02. 02

     저택 귀퉁이 발코니 같은 곳에서 아래로 ‘끙’ 가축 오물과 뒤엉켜 질척질척…하이힐 유래중세인들은 뒷처리를 어떻게 했을까? 인간의 목숨이 붙어 있는 한 매일 매순간 치러야 할 일은 숨쉬고 먹고 자고 똥 누는 것이라는 사실을 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