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돈에 대한 태도를 보라

오강남 2015. 05. 25
조회수 11735 추천수 0



거지와 도승지

-매임과 놓임의 함수 



“거지가 도승지 불쌍타”고 한다. ‘도승지(都承旨)’란 조선 시대 승정원의 승지들 중 가장 높은 자리를 차지하고 있던 정삼품 벼슬이다. 요즘으로 치면 비서실장이나 국무총리 비슷한 자리일까? 아무튼 이렇게 높은 자리에서 그야말로 부귀영화를 다 누리고 있는 분을 일개 거지가 감히 동정을 하다니 얼마나 가소로운 일이냐. 자기 앞도 못 가리는 사람, 제 할 일이나 똑똑히 하라는 뜻의 속담이다.


최근 도승지 자리에 올랐던 사람, 그 외에 그와 버금가는 자리에 있는 사람들이 이런 저런 일로 검찰 신세를 지며 곤욕을 당하는 것을 보면 도승지나 그런 높은 자리에 오른 사람들, 그리고 금품으로 이런 이들의 주위를 배회하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이, 모두 불쌍하다는 느낌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mansurE.jpg

*모나리자 그림에 낙서하는 갑부. KBS <개그콘서트> 중에서


거지 아버지가 자기 아이들을 데리고 길을 가다가 어떤 부잣집이 불에 타고 있는 것을 보았다. 그 집 식구들이 모두 발을 동동 구르며 안타까워하고 있었다. 거지 아버지가 자기 아이들을 향해 왈, “너희들은 저럴 걱정이 없으니 그것이 다 아버지 잘 둔 덕인 줄이나 알라.”고 했다는 이야기가 생각난다.


물론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우스갯소리에 불과하겠지만, 살아가면서 점점 이 소리가 단순한 우스갯소리만으로 들리지 않는다. 이렇게 말하면 당장 한 마디 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요즘 같은 사회에서 그 무슨 어정쩡하고 맹랑한 소리를 하는가? 자본주의 최대의 미덕은 부를 축적하는 일. 다다익선(多多益善), 많을수록 좋다. ‘To be or not to be’가 문제되던 시대는 지나가고 ‘To have or not to have’가 문제되는 요즘. 인간은 그 됨됨이(being)로 판단되는 것이 아니라 그 가짐(having)으로 저울질 되지 않는가. 이런 판국에 어디 거지 신세를 찬양하려 하는가. 그런 소극적이고 패배주의적인 자세로 남을 오염시키려 들지 말라.”고.


물론 여기서 거지됨 자체를 찬양하거나 부자 됨 자체를 불쌍히 여기자는 것이 아니다. ‘돈이 있다 없다’가 문제의 핵심이 아니기 때문이다. ‘돈을 사랑함이 일만 악의 뿌리’라는 그리스도교 사도 바울의 말처럼 돈 자체가 아니라 돈에 대한 우리의 태도, 거기에 대한 우리의 절대적 집착이 문제라는 것이다.


돈에 대한 욕심이 별로 없어서 가난해진 사람들도 있겠지만, 가난하기 때문에 돈돈하고, 이렇게 돈돈 하느라 더 가난해지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돈에 달라붙어서 악바리처럼 움켜잡음으로 부자 되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일단 돈을 가져 봐도 별로 신통할 것이 없음을 알고 돈에 대한 집착을 버린 부자들도 더러는 있을 것이다. 따라서 현재 은행 구좌에 얼마 이하의 돈이 있는 사람은 천국행, 얼마 이상의 돈이 있는 사람은 지옥행 하는 식으로 외부적으로 나타난 부의 척도에 따라 양과 염소를 가를 수 없는 것이 사실이다.


원숭이 잡는 틀 생각이 난다. 남양군도나 아프리카에서는 코코넛에 원숭이 손이 겨우 들어갈 정도의 구멍을 뚫고, 그 속에다 원숭이들이 좋아하는 땅콩이나 과자를 넣어 가지고 그것을 나무에다 묶어 놓는다. 원숭이가 냄새를 맡고 접근한다. 코코넛 속에 있는 땅콩을 꺼내겠다고 손을 쑤셔 넣어 땅콩을 한 줌 쥔다. 일단 주먹을 쥔 손은 그 구멍에서 빠져나오지 못한다. 땅콩이 아까워서, 일단 잡은 것을 놓았다가는 큰일 날 것 같아서, 혹은 그렇게 주먹을 쥐고 있는 것이 자기를 얽매고 있다는 사실조차 몰라서, 손을 펴지 못하고 그대로 거기 붙들려 있게 된다. 그러면 원숭이 사냥꾼은 유유히 다가가서 그 원숭이를 사로잡는다.


거지든 도승지든 손을 움켜쥐고 펼 줄 모르면 불쌍한 사람이다. 거지든 도승지든 손을 펼 때 펼 줄 알면 자유스러운 사람이다. 거지든 도승지든 더욱 ‘부자가 되기를 원하는 사람은, 유혹과 올무와 여러 가지 어리석고도 해로운 욕심에 떨어져’(딤전6:9) 결국 천국에 들어가는 것이 낙타가 바늘귀로 지나가는 것보다 어렵게 된다(마19:24).


“공중의 새를 보아라.” “들의 백합화가 어떻게 자라는가 살펴보아라.”(마6: 26, 28)고 하는 예수님의 권고는 오늘 같은 세상에서 한낱 잠꼬대에 불과한가? 오늘 같은 세상이니까 더욱 절실한 초청의 말씀이 아닐까. 아름다운 삶을 위해서 무엇이 정말로 필요한가 되돌아 봐야 할 것 같다.


*이 글은 <경계너머 아하 (http://www.njn.kr)>에 실린 것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오강남
종교의 기존 도그마를 그대로 전수하는 1차원적 학자에서 벗어나 종교의 진수로 가기 위해 도그마를 깨는 것을 주저하지않는 종교학자다. 서울대 종교학과와 대학원, 캐나다 맥매스터대에서 공부했으며, 캐나다 리자이나대 비교종교학 명예교수이자 서울대 객원교수다. 저서로 <종교,심층을 보다>,<예수는 없다>, <종교란 무엇인가> 등이 있다.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가재는 게 편?, 학연 지연 혈연 편만 들면 ‘반편이’가재는 게 편?, 학연 지연 혈연 편만...

    오강남 | 2015. 12. 18

    팔은 안으로 굽는다지만 밖으로 위로도 펼 줄 모르면 ‘곰배팔’유유상종(類類相從). 사정이 비슷한 사람끼리 자연히 가까이 모이게 되는 것은 과부 사정 과부가 아는 것처럼 서로 이해소통이 그만큼 잘 되는 까닭이리라. 따라서 같은 고향 사람, ...

  • 새우 싸움으로 고래 등 터지지 않게!새우 싸움으로 고래 등 터지지 않게!

    오강남 | 2015. 09. 10

     새우 싸움에 고래 등 터진다?-작은 이들의 힘“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진다”는 속담. 주로 큰 나라들이나 큰 집단들 간의 상호 이권 다툼으로 작은 나라들이나 작은 집단들이 무고하게 희생되는 일을 두고 하는 말이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

  • 하느님은 조용한 목소리로 말씀하신다하느님은 조용한 목소리로 말씀하신다

    오강남 | 2015. 08. 10

    하늘 보고 주먹질 하기-속삭임으로 다가오는 하느님  하는 일마다 꼬이기만 하여 정말로 하늘이 원망스러울 때가 있다. 그럴 땐 하늘을 보고 주먹질이라도 해야 성이 풀린다고 생각했던 모양이다. 그러나 하늘을 보고 주먹질한다고 뭐가 달라지...

  • 과거 잊은 당신은 개구리!과거 잊은 당신은 개구리!

    오강남 | 2015. 07. 21

    과거를 묻지 마세요?-올바른 역사의식의 함양일본 수상 아베가 과거를 묻지 말라고 한다. 개구리는 올챙이 적을 모른다고 하는데, 말 그대로 개구리가 올챙이 때를 모르는지 모르겠다. 아무튼 이 속담이 말하려는 뜻은 인간이 개구리가 아닌 이상 ...

  • 가난이 죄? 마음이 죄!가난이 죄? 마음이 죄!

    오강남 | 2015. 06. 14

    가난이 죄-결국은 가치관의 문제“가난이 죄”라는 속담이 있다. 우리가 저지르는 불미스러운 일들이 주로 가난 때문에 생기는 일이라는 이야기이다. 집에 찾아오는 손님들에게 박정한 것, 서로 아웅다웅하는 것, 장사에서 뒷거래를 하는 것, 남을 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