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상처를 보듬어줄수 있는자가 지도자

문병하 목사 2017. 09. 21
조회수 4426 추천수 0


--봉사.jpg


머로우라는 사람이 캘빈 클릿지를 저녁 파티에 초대하였다.
클릿지는 미국의 정치가로서 국민들 사이에
대통령 감으로 입에 오르내리던 사람이었다.
쿨릿지가 사정 때문에 먼저 연회장을 떠나고 난 뒤에
머로우는 쿨릿지가 미국의 대통령 자리에 올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런데 함께 있던 다른 사람들은 
머로우의 그런 생각에 동의하지 않았다.
쿨릿지는 너무 조용할 뿐 아니라
어떤 분명한 성격이나 특징이 없다는 것이었다.
누구도 그런 사람을 대통령 감으로는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고 그들은 말했다.

그때 머로우의 여덟 살바기 딸 앤이 나서며 말했다. 
"나는 그 아저씨가 좋아요.
아저씨는 틀림 없이 대통령이 될 거에요."
앤은 반창고가 부쳐진 작은 손가락을 내밀며 말했다. 
" 파티를 하는 동안 내가 다친 손가락을 걱정해준 분은
바로 그 아저씨뿐이거든요."
앤은 웃음을 지으며 덧붙여 말했다. 
"그렇게 때문에 그 아저씨는 좋은 대통령이 될 거예요."

어린 앤의 생각대로 캘빈 쿨릿지(Calvin Coolidge,1872-1933)는
미국의 제 30대 대통령이 되었다.

캘빈 쿨릿지 대통령이 자기 고향 마을 사람들을 
백악관으로 초대했다.
그런데 초대받은 고향 사람들은 백악관 식탁에서의 매너를 
몰라 고민에 빠졌다.

그 때 한 사람이 대통령이 하는 대로 따라하자고 제안했다.
이 전략은 그럭저럭 성공을 거두었다.
그런데 식사가 끝나갈 무렵 커피가 나오자
대통령이 자신의 커피를 커피 잔 받침 접시에 붓는 것이었다.
손님들도 슬금슬금 눈치를 보며 따라 했다.

대통령은 거기에 설탕과 크림을 탔다.
손님들도 그대로 했다.
쿨릿지는 몸을 굽혀 그 접시를 식탁 밑에 있는 
고양이에게 주었다.

--------

큰 일만을 하는 사람이 큰 지도자가 아닙니다.
좋은 지도자는 겸손하고 온유하며
기본적으로 양을 돌보는 목자의 심정을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국민의 고통을 알고 마음 아파하며 국민의 편에 서서 고민하고
정책을 결정하는 지도자가 좋은 지도자입니다. 

어린 아이의 손에 있는 조그만 상처에도 관심을 가지고
함께 할 수 있는 사람이 정말 큰 지도자입니다.
예수님은 누구든 크고자 하는 자는
섬기는 사람이어야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 너희 중에는 그렇지 아니하니 너희 중에는 누구든지 크고자 하는자는 너희를 섬기는 자가 되고 너희 중에 누구든지 으뜸이 되고자 하는 자는 모든 사람의 종이 되어야 하리라. " (마태복음 10:43,44)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문병하 목사
경기도 양주 덕정감리교회 목사, 대전과 의정부 YMCA사무총장으로 시민운동을 하다가 이제는 지역교회를 섬기며 삶의 이야기 속에서 희망의 씨앗을 찾는 스토리텔러이다. 저서로는 <깊은 묵상 속으로>가 있다.
이메일 : hope0314@naver.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융통성이 없으면융통성이 없으면

    문병하 목사 | 2018. 10. 10

    아들은 음식을 먹는 특정한 방법은 배웠지만 음식을 먹는 원칙을 배우지 못한 것입니다.

  • 가장 쉽게 답을 찾는 방법가장 쉽게 답을 찾는 방법

    문병하 목사 | 2018. 09. 27

    만약 곧 죽게 될 상황에 처했고 목숨을 구할 방법을 단 1시간 안에 찾아야 한다면 1시간 중 55분을 올바른 질문을 찾는 데 사용하겠다.

  • 누구도 늦지않았어요누구도 늦지않았어요

    문병하 목사 | 2018. 09. 17

    누구도 늙었거나 늦은 사람은 없습니다. 희망과 소망과 사명이 없을 뿐입니다.

  • 쓸모없음의 쓸모쓸모없음의 쓸모

    문병하 목사 | 2018. 09. 04

    나는 재주는 없지만 역풍을 맞으면서도 배를 앞으로 나아 가게 할 수 있단다.

  • 내 행동과 남의 행동의 차이내 행동과 남의 행동의 차이

    문병하 목사 | 2018. 08. 27

    남이 예배에 참석치 않는 것은 신앙이 없기 때문이고, 내가 예배에 빠지는 것은 ‘하나님은 어디나 계신다’ 는 성숙한 신앙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