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어떤 사람이 되시렵니까

문병하 목사 2018. 01. 30
조회수 5962 추천수 0


긍정부정-.jpg


항상 남의 나쁜 점만 끄집어내서 이야기하는 남편이 있었다. 


그의 아내는 그렇게 하는 남편을 나무랐지만 

 버릇은 고쳐지지 않았다.

 하루는 그 부부가 어떤 집에 초대를 받아 갔다.

 그런데 그 집에는 양쪽 귀가 없이 기형아로 태어난 아들이 하나 있었다.

 아내는 남편이 그 아이의 귀에 대해 이야기할까봐 걱정이 태산 같았다.

 그래서 그 집에 가기 전에 남편에게 약속을 받았다.

 반드시 그 집 아이의 귀에 대해서는 절대로 이야기하지 않기로 약속을 했다. 

 그 집에 가서 화기 애매한 분위기에서 식사를 하고 

 대화를 나누는데 귀 없는 아들이 들어왔다.

 아내는 그 순간 긴장했다. 

 혹시 남편이 아이의 귀에 대해 이야기할 것 같았기 때문이다.

 아니나 다를까, 남편은 아이에 대해 그 집 부부에게 말했다.

 “흠…흠… 아이가 참 건강하게 보이는군요.“

 그 집 아내가 아이를 보며 사랑스러운 표정으로 대답했다. 

 ”예, 아무 일 없이 잘 크고 있어요.“

 한참 아이를 보던 남편이 다시 한 마디 했다.

 ”아이의 시력은 괜찮습니까?“

 그 집 남편이 웃으며 말했다.

 “그럼요. 두 눈 모두 1.2 1.2 인데요.”

 아내는 남편이 귀가 아닌 눈에 대해 이야기하자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그런데 잘 나가다가 남편이 말이 갑자기 꼬였다.

 “참 다행한 일이군요.

 하나님도 참 고마우신 분이시지 어떻게 안경을 

 걸칠 곳이 없는 줄 알고 시력을 좋게 하셨을꼬? ”

 +

 어디가나 이런 사람 꼭 있습니다. 일은 실패하면 다시 시작할 수 있지만, 사람과 관계는 한번 깨지면 회복하기가 힘듭니다. 일보다 더 중요한 것이 사람과의 관계입니다. 사람과의 관계가 고통스러운 까닭은 하나님에게서만 찾을 수 있는 것을 다른 사람에게서 찾으려 들기 때문입니다.

 

 스물에는 세상을 바꾸겠다며 돌을 들었고, 서른에는 아내를 바꾸어 놓겠다며 눈초리를 들었고, 마흔에는 아이들 바꾸고 말겠다며 매를 들었습니다. 그런데 쉰이 되니 바뀌어야 할 것이 바로 나임을 깨닫고 들었던 것 다 내려놓았습니다.

 

 사람은 어디서 태어날지는 선택할 수 없지만, 자신이 어디서 죽을지는 선택할 수 있습니다. 

 어떤 얼굴로 태어날지는 선택할 수 없지만, 어떤 얼굴로 죽을지는 선택할 수 있습니다. 

 죽음을 선택하는 것이 삶의 선택임을 깨닫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문병하 목사
경기도 양주 덕정감리교회 목사, 대전과 의정부 YMCA사무총장으로 시민운동을 하다가 이제는 지역교회를 섬기며 삶의 이야기 속에서 희망의 씨앗을 찾는 스토리텔러이다. 저서로는 <깊은 묵상 속으로>가 있다.
이메일 : hope0314@naver.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마음우물 안 개구리 두마리마음우물 안 개구리 두마리

    문병하 목사 | 2018. 05. 20

    우리 연못 속에는 겨우 개구리 두 마리가 있었을 뿐입니다.

  • 사랑받기보다 사랑하기사랑받기보다 사랑하기

    문병하 목사 | 2018. 05. 10

    내가 당신에게도 한 가지 소원을 이루어주겠습니다. 소원이 무엇입니까?

  • 예수님도 못들어가는 교회

    문병하 목사 | 2018. 04. 09

    오늘 현대 교회는 학력차별이 얼마나 심한지 사도 바울 같은 목회자가 와도 이력서를 낼 수 없는 시대라는 것입니다.

  • 양들의 침묵양들의 침묵

    문병하 목사 | 2018. 03. 26

    그러자 양들은 일순 긴장을 하였다.

  • 사람은 길을 만들고 길은 사람을 인도한다사람은 길을 만들고 길은 사람을 인도한...

    문병하 목사 | 2018. 03. 15

    아이젠하워는 미국 대통령으로 2차 세계 대전의 영웅이었다. 1948년에 퇴역한 그는 콜롬비아 대학교의 학장을 지냈다. 당시 학생들이 건물에서 건물로 옮겨 다닐 때 잔디밭을 밟고 다녔다. 학생들은 학교에서 만들어놓은 길이 아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