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마지막날 하나님의 질문은

문병하 목사 2020. 01. 16
조회수 6204 추천수 0


테인.jpg » <TVN> 갈무리


네덜란드의 6세 소년 '테인 콜스테렌'은 뇌종양 판정을 받고 일년도 남지 않은 시한부 생을 선고받았다. 보통 시한부 선고를 받으면 아무리 마음이 담대한 어른이라도 슬퍼하고, 두려워하고, 괴로워 하지만 ’테인 콜스테렌‘은 달랐다. ’테인‘은 자신의 병과 아픔을 생각했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자신처럼 병으로 아파하는 또 다른 아이들을 돕고 싶다는 소망을 전했다. 그리고 사람들에게 매니큐어를 발라주는 대가로 1회당 1유로(1,300원)를 기부 받는 캠페인을 시작했다. 이 캠페인은 네덜란드 전역을 휩쓸었다. 수많은 사람이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동참하여 손에 매니큐어를 바르고 캠페인에 동참했다. SNS에 네덜란드 마르크 뤼터 총리, DJ 아민 반 뷰렌, EDM계 슈퍼스타 하드 웰, 네덜란드 윈드서핑 금메달 리스트 도리안 반 리셀버지. 네덜란드 유명인들이 손톱에 매니큐어를 바르고 그 모습을 올렸다. 그렇게 모인 모금액은 250만유로(약32억원). 이 금액은 전액 뇌졸중과 폐렴 아동 치료비로 기부되었다. 그리고 ’테인 콜스테렌‘은 2017년 7월 7일, 7살 생일을 일주일 앞두고 하늘나라로 떠났다.
+
사람이 얼마나 오래 살았느냐보다 무엇을 하고 살았느냐가 중요합니다. 하나님은 마지막 날에 누구를 위해 살았느냐를 물으실 것입니다. 하나님이 주신 목숨은 홀로 사는 것 같지만 사실은 이웃과 더불어 나누며 살라는 것입니다. 그래야 의미가 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문병하 목사
경기도 양주 덕정감리교회 목사, 대전과 의정부 YMCA사무총장으로 시민운동을 하다가 이제는 지역교회를 섬기며 삶의 이야기 속에서 희망의 씨앗을 찾는 스토리텔러이다. 저서로는 <깊은 묵상 속으로>가 있다.
이메일 : hope0314@naver.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