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새 삶을 원할수록 크게 버려라

마가 스님 2015. 04. 30
조회수 10664 추천수 0




크게 버린 자가 크게 얻는다



flower2.jpg

*바닥에 떨어진 벚꽃잎들.


요즘 남산 순례길에서는 사람들이 얼굴에 환한 미소를 머금고 서로 인사하는 모습이 종종 보입니다. 지난 겨울엔 볼 수 없었던 모습입니다. 아마도 주변에 백화가 만발한 산속을 걷다 보니 마음도 열리나 봅니다.
“봄이 오면 산에 들에 진달래 피네/ 진달래 피는 곳에 내 마음도 피어/ 건넛마을 젊은 처녀 꽃 따러 오거든/ 꽃만 말고 이 마음도 함께 따주오.”
콧노래를 부르며 산책하는 분들도 종종 목격하게 됩니다. 매화, 산수유, 벚꽃이 피었다 지고 나니 뒤를 이어 진달래, 영산홍, 이름 모를 작은 풀꽃 등등 온 세상이 꽃 천지가 되었고 거기에다 새들의 지저귀는 소리와 사람들의 웃음소리도 들리니 “이곳이 극락이구나!” 하며 저도 덩달아 즐겁습니다. 문득 오늘 나누고 싶은 얘기가 생각납니다.
“나무는 꽃을 버려야 열매를 맺고, 강물은 강을 버려야 바다에 이른다”(수목등도화 사재능결과 강수류도사 강재능입해·樹木等到花 謝才能結果 江水流到舍 江才能入海)라는 말씀이 화엄경에 전해지고 있답니다.


저는 몇해 전 타이에서 원숭이를 잡는 사람들을 보고 느낀 게 많았습니다. 원숭이가 좋아하는 바나나를 호리병 항아리에 넣어두면 원숭이는 빈손을 집어넣어서 항아리 속 바나나를 움켜쥡니다. 이때 숨어 있던 사람들이 원숭이를 잡습니다. 원숭이는 잡혀가면서도 손에 쥔 바나나를 놓지 않고 소리만 “꽥꽥” 지릅니다. 움켜쥔 바나나만 놓으면 도망가서 자유롭게 살 수 있는데도 욕심 때문에 손을 놓지 못하고 잡히고 맙니다.


부처님의 가르침의 핵심인 고(苦)·집(集)·멸(滅)·도(道)의 네가지 성스러운 진리인 사성제(四聖諦)에서 보듯이 괴로움의 원인은 집착입니다. 우리가 괴로워하는 것은 집착하는 마음에서 비롯된다는 것이고, 집착하는 마음을 내려놓으면 행복해진다는 것입니다. 너무도 당연한 말씀이기에 삼척동자도 알아들을 수 있는 쉬운 말입니다. 그러나 너무나 행하기 어려운 말입니다. 이렇게만 산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최근 벌어지고 있는 모든 문제의 근원은 욕심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우리는 욕심을 채우면 행복해질 거란 착각 속에서 살고 있습니다. 그러나 욕심은 위에서 얘기한 원숭이처럼 자기 자신의 불행으로 이어집니다. 욕심은, 집착은 불행한 삶으로 만들어 갑니다.
버림은 보시입니다. 보시는 나눔이고 나눔의 씨앗은 행복의 열매로 돌아옵니다. 저는 제게 찾아와 고민을 상담하는 분들에게 얘기합니다. “구하라! 그럼 불행해질 것이고, 놓아라! 그럼 행복해질 것이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여러분! 떨어지는 저 꽃을 보며 여러분은 무얼 버릴 것입니까? 법정 스님의 <살아있는 것은 다 행복하라>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적게 버린 자는 적게 얻을 것이고, 크게 버린 자는 크게 얻을 것이다.”

새로운 삶을 살고 싶다면 지금까지의 모든 걸 바꿔야 합니다. 행동도 바꾸고 말도 바꾸고 생각도 바꾸면 새 삶이 시작됩니다. 마치 나무가 꽃을 버리고 강물이 강을 버리듯이….


마가 스님(자비명상 대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마가 스님
부처님은ㆍ태어난 것은 죽는다ㆍ언제 죽을지 모른다ㆍ죽을때 아무것도 가져가지 못한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오늘도 저는 살아있습니다 축복이고 기적입니다. 지금 죽을 때 가져갈 복을 짓는 일에 시간을 보내려고 합니다.
이메일 : gomagga@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아이는 핸드폰, 부모는 윽박 중독, 해독...

    마가 스님 | 2016. 06. 08

    얼마 전 중학생 인성교육 ‘EGG 깨뜨리기’ 프로그램을 진행하는데 눈길이 가는 한 참가자가 있었습니다. “스님! 이 아이 혼내서라도 스마트폰 놓고 공부할 수 있게만 해주세요! 어릴 땐 공부 잘하던 녀석이 핸드폰 하면서 이상해졌어요. 이제 제...

  • 소통과 화목으로 만 가지 복 온다

    마가 스님 | 2016. 02. 17

    한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 고향을 찾고 그리운 가족들을 만나는 설! 하지만 더 이상 우리에게 설이 반갑지만은 않게 되었다. 설을 지내며 가족 간의 갈등이 깊어지고 이혼율이 증가하며, 아귀다툼 속에 서로에게 상처만을 남기는 일이 흔한 설 풍...

  • 하루를 살다 가더라도 지금 바로 이 순...

    마가 스님 | 2015. 12. 23

    빛깔 있는 이야기벌써 한 해가 저물고 있습니다. 새해가 되면 바람이 이루어지길 희망하며 시작하지만, 연말이 되면 씁쓸하게 세월 탓만 하게 될 때가 있습니다. 한 해를 돌아볼 땐 후회할 일을 반복도 하지만 그래도 새해엔 더 잘해 봐야지 하...

  • 두 절, 미고사와 맙소사두 절, 미고사와 맙소사

    마가 스님 | 2015. 10. 27

    가을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가을을 생각하면 어떤 것이 떠오르시는지요. 빨간 단풍, 누런 황금빛 들판,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꽃, 탐스럽게 익은 과일, 높다란 청명한 하늘 등일 것입니다. 그중에서 요즘 도심에서도 쉽게 볼 수 있는 것이 국화꽃 ...

  • 지금 바로 여기서 행복하기지금 바로 여기서 행복하기

    마가 스님 | 2015. 09. 06

    지금 이 순간, 바로 여기서 행복하기아주 오랜만에 지인과 영화를 봤습니다.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인데요, 130분간 잠시도 스크린에서 눈을 뗄 수 없었고 다른 생각을 할 여유도 없었습니다. 지인은 “너무 잘 봤다. 샤워한 것처럼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