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지금 바로 여기서 행복하기

마가 스님 2015. 09. 06
조회수 8349 추천수 0



지금 이 순간, 바로 여기서 행복하기



아주 오랜만에 지인과 영화를 봤습니다.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인데요, 130분간 잠시도 스크린에서 눈을 뗄 수 없었고 다른 생각을 할 여유도 없었습니다. 지인은 “너무 잘 봤다. 샤워한 것처럼 상쾌하다. 힐링이 된 것 같다”며 행복해했습니다. 그는 스트레스를 풀기 위하여 종종 영화를 본다고 하더군요. 저도 내용은 뭐가 뭔지 잘 모르겠지만 그 순간만은 잡념 없는 시간을 보냈고 머리가 맑아지고 개운해진 느낌이었습니다. 영화를 보는 동안 저절로 ‘명상’이 된 것입니다.


‘지도무난(至道無難)이요 유혐간택(維嫌揀擇)이니 단막증애(但莫憎愛)하면 통연명백(洞然明白)이니라.’

지극한 도는 어려움이 없으며 오직 간택함을 싫어할 뿐이니 다만 증애하지 아니한다면 툭 터져서 명백하리라. 승찬 스님의 신심명 첫 부분입니다. ‘지극한 도’라는 말을 ‘행복’으로 바꿔서 생각해봅시다.


우리가 가야 할 ‘가장 멋있는 삶=행복’을 찾아서 그 길로 나아가는 것이 ‘도’를 닦는 것입니다. ‘행복한 삶’을 살아가고자 한다면 먼저 시비분별하는 마음을 버려야 되겠지요. 그래서 다음 구절에 “다만 미워하고 사랑하는 마음을 내지 않는다면 훤하게 명백해질 것”이라고 말씀합니다.


일체의 두두물물에 대해 그대로 담담하게 바라보고 느낄 수 있는 상태, 아무런 선입견이나 편견이 없이 사물을 대할 수 있는 상태, 그리하여 항상 깨어 있는 마음으로 삶을 일구어 나갈 수 있다면 그것이야말로 멋진 삶이요 ‘도’에 부합한 삶이 되지 않을까요.‘그냥 있는다’가 된다면 자유인이 되는 것이고, 해탈을 얻고 가장 멋지고 환희롭고 행복하게 살 것입니다.


happy.jpg

*영화 <김씨표류기> 중에서


동사섭을 30년 넘게 이끌고 계시는 저의 멘토이신 용타 큰스님의 말씀입니다. 스님께서는 고통에서 벗어나 행복해지기 위해서는 다음의 ‘돈망삼관’(頓忘三觀)을 관행해야 된다고 강조합니다. 첫째, 지금 이 순간 ‘그냥 있어라’. 개념 이전 상태로 머물러라. 그러면 담담한 느낌 속에 깨어 있을 것이다. 둘째, 지금 이 순간 ‘몸과 마음에서 일어나는 모든 느낌을 있는 그대로 수용하라’. 그대로 수용해주니 저항하지 않고 온전히 깨어서 바라볼 수 있다. “인과를 볼 수 있고, 이만해서 다행이다”라고 미소 짓게 된다. 셋째는 ‘아공법공이니 걸림 없이 그냥 깨어 있는 것이 내 할 일 전부다’. 모든 게 공이라 다 쓸어버리고 지금 이 순간에 있으라는 것입니다.


이 맑은 가을날, 명상으로 행복해지고 싶지 않으신가요? 앉아서 눈을 반쯤 뜨고 눈앞을 바라보면서 위의 세가지 방법으로 명상해보시기 바랍니다.

이 방법이 어려우시면 하늘 한번 쳐다보고 숨 한번 깊게 내쉬고 들이마시며 입가에 미소를 지어보십시오. 지금 살아 있음을 느껴보십시오. 영화 보듯 선명하게 지금 이 순간 몸과 마음의 느낌을 알아차림 해보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누구나 행복한 삶을 꿈꿉니다. 그런데 그 행복이 어디에 있느냐가 문제입니다. 많은 분들이 행복을 찾아서 길을 떠났는데, 너무 멀리 가지는 마십시오. 그 행복은 바로 ‘지금 여기’, 숨 내쉬고 마시는 사이에 있답니다.


마가스님(자비명상 대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마가 스님
부처님은ㆍ태어난 것은 죽는다ㆍ언제 죽을지 모른다ㆍ죽을때 아무것도 가져가지 못한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오늘도 저는 살아있습니다 축복이고 기적입니다. 지금 죽을 때 가져갈 복을 짓는 일에 시간을 보내려고 합니다.
이메일 : gomagga@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아이는 핸드폰, 부모는 윽박 중독, 해독...

    마가 스님 | 2016. 06. 08

    얼마 전 중학생 인성교육 ‘EGG 깨뜨리기’ 프로그램을 진행하는데 눈길이 가는 한 참가자가 있었습니다. “스님! 이 아이 혼내서라도 스마트폰 놓고 공부할 수 있게만 해주세요! 어릴 땐 공부 잘하던 녀석이 핸드폰 하면서 이상해졌어요. 이제 제...

  • 소통과 화목으로 만 가지 복 온다

    마가 스님 | 2016. 02. 17

    한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 고향을 찾고 그리운 가족들을 만나는 설! 하지만 더 이상 우리에게 설이 반갑지만은 않게 되었다. 설을 지내며 가족 간의 갈등이 깊어지고 이혼율이 증가하며, 아귀다툼 속에 서로에게 상처만을 남기는 일이 흔한 설 풍...

  • 하루를 살다 가더라도 지금 바로 이 순...

    마가 스님 | 2015. 12. 23

    빛깔 있는 이야기벌써 한 해가 저물고 있습니다. 새해가 되면 바람이 이루어지길 희망하며 시작하지만, 연말이 되면 씁쓸하게 세월 탓만 하게 될 때가 있습니다. 한 해를 돌아볼 땐 후회할 일을 반복도 하지만 그래도 새해엔 더 잘해 봐야지 하...

  • 두 절, 미고사와 맙소사두 절, 미고사와 맙소사

    마가 스님 | 2015. 10. 27

    가을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가을을 생각하면 어떤 것이 떠오르시는지요. 빨간 단풍, 누런 황금빛 들판,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꽃, 탐스럽게 익은 과일, 높다란 청명한 하늘 등일 것입니다. 그중에서 요즘 도심에서도 쉽게 볼 수 있는 것이 국화꽃 ...

  • 새 삶을 원할수록 크게 버려라새 삶을 원할수록 크게 버려라

    마가 스님 | 2015. 04. 30

    크게 버린 자가 크게 얻는다 *바닥에 떨어진 벚꽃잎들. 요즘 남산 순례길에서는 사람들이 얼굴에 환한 미소를 머금고 서로 인사하는 모습이 종종 보입니다. 지난 겨울엔 볼 수 없었던 모습입니다. 아마도 주변에 백화가 만발한 산속을 걷다 보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