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죽음도 때론 축제가 된다

손까리따스 수녀 2017. 05. 01
조회수 5114 추천수 0

---죽음.jpg » 픽사베이 제공



어버이날이 다가온다. 많은 사람이 평소에 소홀했던 부모님께 효도를 좀 해보려고 새로운 결심을 해보기도 할 것이다. 임종의 말기 상태에 있는 부모님을 떠나보내야 하는 자녀들은 나름대로 마지막 효도를 하기 위해 참 많은 수고를 한다. 그런데 정말 그 수고가 부모님을 위한 것인지, 아니면 자신의 마음의 짐을 벗으려는 것인지 혼란스러울 때가 있다. 신체 대사가 원활하지 않아 계속 복수가 차오르고 뽑아내야 하는 고통을 겪는 아버님에게 그동안 불효한 것이 한스럽다며 마지막에 비싼 영양제라도 맞게 해드려야 한다면서 계속 영양제를 고집하는 아들이 있는가 하면 평소 어머님에게 맛난 음식조차 못 해드렸다며 주말만 되면 세 딸이 각자 자신있는 음식들을 해 가지고 와서 의료진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몰래몰래 어머님을 과식하게 해서 그 딸들이 떠나간 후에 복통과 호흡곤란, 구토, 설사로 간호하는 아버님과 의료진을 당혹하게 만들기도 한다.


 70대 중반의 어르신이 돌아가시기 전 고향에 가서 마을 사람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고 싶다고 하셨다. 산소호흡기를 단 채로 응급차로 서너 시간 걸리는 고향에 내려가서 마을회관에서 잔치를 베풀었다. 자녀들과 동네 할머니들은 이미 그 전날부터 가마솥을 걸어놓고 고기를 삶고 산더미처럼 전을 지지고 술상을 마련하였다. 동네 사람 200여명을 모두 불러서 밥을 먹이고 술을 따라주고 고기를 대접하였다. 한 사람씩 안아주면서 “감사합니다. 저 떠난 뒤에 제 아내 좀 잘 돌봐주세요. 맨날 울고 있지 않게”라고 말했습니다. 젊은이들에게는 “부모에게 효도해라. 고향 잘 지켜라”라고 하고, 같은 신앙을 가진 이들에게는 “신앙생활 열심히 해라. 우리 동네는 순교성지 아니겠니”라고 하면서 대여섯 시간 동안 잔치를 하고 돌아오셔서 닷새 만에 돌아가셨다.


 고향 전주 덕진공원에 가서 연꽃을 보고 싶다는 아주머니가 계셨다. 상태가 안 좋아 그냥 근처 봉선사에 가서 모든 예쁜 연꽃 사진을 찍어다가 병실 가득 도배를 해 드렸지만 만족스럽지 않다며 꼭 덕진공원을 가야 한다고 하셔서 여행을 갔다. 덕진공원의 연꽃을 보면서 마치 연인을 만난 듯 행복해하시던 그분은 되돌아오는 고속도로에서 하늘로 떠나셨다.


 자녀로서는 결심하기 힘들었지만 부모님이 떠나신 후 그들은 한결같이 이렇게 이야기한다. 부모님이 진정 원하는 것을 해드릴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다고, 우리 가족 모두에게 가장 의미있는 여행이었다고, 부모님이 기뻐하고 행복해하시는 모습이 우리들에게 계속 남아서 정말 마지막 효도를 잘한 것 같다고….


 삶을 포기하고 죽음을 마냥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삶을 완성해가면서 죽음을 준비해 나가는 모습은 이렇게 우리에게 축제처럼 좋은 추억을 선물하고는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손까리따스 수녀 가톨릭 마리아의 작은자매회
손까리따스 수녀 1990년 가톨릭 마리아의작은자매회 입회해 1999년 종신서원했다. 갈바리호스피스, 춘천성심병원, 모현호스피스 등을 거쳐 메리포터호스피스영성연구소에서 사별가족을 돌보면서 사별가족돌봄자들을 양성한다. 또 각 암센터 및 호스피스기관 종사자, 소진 돌봄 및 예방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호스피스 교육을 하고 있다.
이메일 : egoeimi@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칼보다 무서운 말칼보다 무서운 말

    손까리따스 수녀 | 2018. 08. 17

    강의가 끝나자 마자 인사도 없이 봉고차를 타고 훌쩍 떠나버리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 인생의 첫 남자 아빠에게, 하늘로 부치지 못한 편지인생의 첫 남자 아빠에게, 하늘로 부치...

    손까리따스 수녀 | 2018. 08. 01

    여학생이라면 대부분 사춘기 때 좋아하는 남자 선생님 한 분쯤은 있었던 것 같다. 물론 요즘은 그 대상이 선생님이 아니고 아이돌 스타로 변하기도 했다. 지금 생각하면 참 부끄럽고 우스운 이야기지만 그때는 멀리서 그 선생님이 걸어오면 가슴이...

  • 한번의 사별, 여러번의 상실한번의 사별, 여러번의 상실

    손까리따스 수녀 | 2018. 07. 12

    ‘사별’은 일회성인 사건이다. 그러나 ‘상실’은 사별 이후에 계속해서 꼬리를 물고 일어난다.

  • 엄마 엄아 우리 엄마엄마 엄아 우리 엄마

    손까리따스 수녀 | 2018. 06. 12

    몸이 부서지는 것처럼 열심히 최선을 다했는데 정말 하늘이 무너지더란다.

  • 사랑을 남기고 간 사람들사랑을 남기고 간 사람들

    손까리따스 수녀 | 2018. 05. 16

    오랜 투병하다가 떠나야 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된 최씨 할머니는 본인이 떠나면 제대로 밥도 해 먹지 못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