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찾아서
나를 찾아 나를 용서하고 사랑하며, 나를 극복하기도 하고, 더 큰 나로 나아가는 마당입니다. 명상과 고전, 영화에 대한 조현의 독특한 시각을 통해 관념의 성벽을 뛰어넘어 비상하려고 합니다.

히말라야에선 누구나 별이 된다

조현 2017. 02. 03
조회수 8220 추천수 0


덕기자 덕질기

조현의 히말라야 트레킹 체험기


1.히말라야에서는 누구나 별이 된다


2.분노와 애욕의 벼랑 끝에 서다

3.사람 한명이 천하절경보다 낫다 

4.설산의 화려한 나신보다 반가운 선물

5.발길을 멈춰야 보이는 선경


조2.jpg

*히말라야 트레킹 중인 조현 기자



여행이 운명론처럼 정해져있다면 무슨 재미가 있을까. 뜻하지않은 사건을 만나면 ‘이것도 하늘의 뜻이려거니’하고, 항로를 벗어나볼 필요도 있다. 그때부터가 진짜 여행이다. 


인도에서 네팔로 들어갈 때만해도 ‘그 좋다는’ 포카라의 페와호수에서 나룻배나 타며 요양할 셈이었다. 그런데 포카라행 항공편이 기상악화로 결항이란다. 숙소를 찾던중 만난 한 청년이 ‘안나푸르나 라운드’를 했다고 자랑한다. 포카라의 게스트하우스에서 댓명이 의기투합해 함께 13일간 안나푸르나 5416미터 트롱라를 넘고 200여킬로미터를 완주했다는 것이다. 그 말을 듣는 순간 심쿵했다. 설산이 시야에 가득찼다. 10년전 달라이라마 제자 청전스님과 함께 인도 라다크의 5080미터 싱고라를 넘을 때 너무 무리해 죽을 고생을 한 적이 있었다. 그런데도 생고생을 까마득하게 망각하고, 설산이란 말에 몸이 먼저 반응한 것이다.   


그러나 병이 나 휴직한 몸으로 트레킹을 감당해낼 수 있을까. 하지만 고민이란 안가면 후회할 것이란 뜻이다. 다만 안나푸르나에 묻힌 산악인 박영석 대장처럼 설산에 묻힐까봐 두렵다는 것이다. 하지만 두려움을 버리려, 하고싶은 일마저 버릴 수는 없다. 두려움은 달래며 안고가야할 어린아이지 버리는게 아니다. 여차하면 설산에 묻히리. 찬란한 설산을 거닐다 피라미드보다 수만배나 큰 무덤에 안기는 것을 어찌 불운이라고만 할것인가. 병석에 누워 죽어가는것보다는 나은게 아닌가. 겁많은 내가 그런 기특한 생각을 다 하다니. 그래 이왕 가는김에 가이드도 포터도 없이 혼자 가보는거다.


안나푸르나 초입 베시사하르에서 입산허가증을 발급받고 트레킹을 시작했다. 하산객들이 함박웃음을 짓는다. 등산객은 입대하는 군인처럼 군기가 바짝 들어있는데, 하산객들은 해탈한 제대병의 표정이다. 내게도 저런 날이 오긴 오는걸까. 그 때부터 걸었다. 먹고 걷고 자고 걷고 또 걸었다.


외롭지않느냐고? 외롭다. 그래서 혼자 가는거다. 인간에 대한 지겨움에서 해방돼 인간들을 그리워하려 그리 하는거다. 철다리를 넘은 가토라는 마을에 객은 나뿐이었다. 어둠에 잠긴 롯지(숙소)에서 만두와 라면을 안주삼아 현지 막걸리인 창을 마시는데, 화톳불가에 불을 쬐던 야크몰이꾼 둘이서 군침을 흘린다. 그들에게 창 한잔씩을 돌리니, 눈동자에 별빛이 반짝인다. 히말라야에서는 누구나 이렇게 서로 별이 되는 것이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겸 논설위원 cho@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발길을 멈춰야 보이는 것들발길을 멈춰야 보이는 것들

    조현 | 2017. 03. 03

    통증이 만성이 되면 오직 통증을 벗어날 생각밖에 안 든다.

  • 설산의 절경보다 반가운 선물설산의 절경보다 반가운 선물

    조현 | 2017. 02. 22

     [덕기자 덕질기] 1.히말라야에서는 누구나 별이 된다 2.분노와 애욕의 벼랑 끝에 서다3.사람 한명이 천하절경보다 낫다 4.설산의 화려한 나신보다 반가운 선물     5.발길을 멈춰야 보이는 선경 설산의 빛이 어둠을 부수고 찬란히...

  • 안나푸르나 절경보다 좋은 사람안나푸르나 절경보다 좋은 사람

    조현 | 2017. 02. 15

    덕기자 덕질기 1.히말라야에서는 누구나 별이 된다 2.분노와 애욕의 벼랑 끝에 서다 3.사람 한명이 천하절경보다 낫다 4.설산의 화려한 나신보다 반가운 선물 5.발길을 멈춰야 보이는 선경안나푸르나의 폭포들은 높고도 길다. 배낭보다 무거운 마음의 짐이 오...

  • 분노와 애욕의 벼랑 끝에 서다분노와 애욕의 벼랑 끝에 서다

    조현 | 2017. 02. 09

    불처럼 분노하거나 섹스하는 부처다. 왜 그럴까.

  • [라다크·잔스카르 순례기]근엄과 천진 사이, 환생한 네 살 아이 린포체[라다크·잔스카르 순례기]근엄과 천진 ...

    조현 | 2010. 09. 28

    <7>히말라야 최고 어른시봉 받으며 법회장 높은 자리에 의젓하게졸음 못 참고 자다 깨고 누나도 ‘물끄러미’   라다크 샴텐링 사원에서 열린 리종 린포체의 겔룩파(황모파) 법좌(종정) 착좌 환영 법회장에서 최고 귀빈은 어린 아이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