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불러보고 싶다. 엄마!

손까리따스 수녀 2017. 08. 03
조회수 3444 추천수 0


---엄마1.jpg


엄마라고   번만 불러보면  돼요?’

 아무리 나이가 많아도  세상에서 가장 그리운 얼굴은 아마 어머니엄마일 것이다오십을 훌쩍 넘긴 어느 시인도 하늘나라 가면 엄마를 제일 먼저 만나서 세상의 일들을  일러바칠 것이라고 했다칠순이  되신 어느 성직자도 구십을 넘기신 나이의 어머니가 돌아가셨는데도 이제 세상에  혼자고 마치 고아가  느낌이라고 말씀하셨다어린 시절 우리는 학교에서 돌아오면 대문을 열고 가장 먼저 ‘엄마 불렀다넘어져 무릎에서 피가 나도 ‘엄마 찾았고 깜짝 놀랄 때에도 ‘엄마 불렀다우리가 살면서 가장 많이 부르는 단어가 ‘엄마 것이고 일생 동안 수천  이상은  ‘엄마 외치면서 살아갈 것이다


 그러나 일생 동안  흔하게 부르는 ‘엄마   번도 불러보지 못한 이들도 있다옹알이처럼 ‘엄마라는 단어를 겨우 내뱉을 나이에 누나와 함께 고아원에 버려졌던  꼬마성장하고 학교를 다니고 직장을 다니면서 누나와 함께 의지하며 서른일곱의 나이가 되어 버린 청년호스피스에서 간암 말기의  청년을 만났다 둘밖에 없는 남매지만 그래도 자기가 가장이라고누나 먼저 시집보내야 한다고 열심히 울산의 공장에서 돈을 벌었다누나도 시집가고 조카도 생기고 본인도 여자친구가 생겼다며 좋아하던  청년은 이제 세상과의 이별을   달도 남기지 않고 있었다.


 얼마나 세상에 대해 화가 나고 살아온 인생이 억울하고 모든 상황에 분노하지 않겠는가의료진도 봉사자도  분노가 가득 차서 이글이글 불을 내뿜을  같은  눈빛을 마주할 수가 없었다벌건 눈빛황달  얼굴복수  수시로 내뱉는 절규먹지도 씻지도 않고 잠도  자는 그를 어떻게 도울까 고민할  오랜 경험의 어머니 봉사자가  방에 들어가서  청년의 이름표를 보면서 ‘어머우리 아들과 동갑이네라고 한마디했다 순간  청년은 아마 이런 생각을 했던  같다. ‘그럼 우리 어머니도 살아계시면  아줌마 같은.’ 그때부터  청년은  어머니 봉사자에게 어리광을 피우기 시작했다. ‘ 먹여주세요머리 감겨주세요손톱 깎아주세요.’


 그러던 어느   청년이 퉁명스럽게 어머니 봉사자에게 이런 말을 했다. ‘아줌마 소원 하나 들어줄래요?’ 어머니 봉사자는 ‘그래말해 맛있는  해다 줄까산책 나갈래?’ 청년은 ‘아니요 그냥 아줌마한테 엄마라고   번만 불러보면  돼요?’ 봉사자는 ‘그래불러내가 엄마 해줄게’ 청년은  소리로 ‘엄마엄마 외치다가  타들어가는 목소리로 ‘엄마엄마 수십 거의 30 분을 외쳤다오직 ‘엄마라는 단어만을그리고 그날 밤 하늘나라에 계신 ‘엄마 만나러  달을 함께했던 우리 곁을 떠났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최근기사 목록

  • 가족이 시한부 선고를 받았을때가족이 시한부 선고를 받았을때

    손까리따스 수녀 | 2017. 07. 05

    ‘나쁜 소식’을 못 전하겠단다. 왜 그럴까. 분명히 그 사람들도 당신들처럼 알고 싶었을텐데....

  • 짬뽕 한그릇 먹여보냈어야했는데짬뽕 한그릇 먹여보냈어야했는데

    손까리따스 수녀 | 2017. 06. 09

    ‘니 아버지는 저 추운 냉동 땅에 누워 있는데 내가 어떻게 구들에 불을 펑펑 때느냐’

  • 죽음도 때론 축제가 된다죽음도 때론 축제가 된다

    손까리따스 수녀 | 2017. 05. 01

    어버이날이 다가온다. 많은 사람이 평소에 소홀했던 부모님께 효도를 좀 해보려고 새로운 결심을 해보기도 할 것이다. 임종의 말기 상태에 있는 부모님을&n...

  • 63년치 정을 어찌하라고?63년치 정을 어찌하라고?

    손까리따스 수녀 | 2017. 03. 30

    세상에 나와 할 일을 다 하고 이별했으니 슬프면 안 될까요?

  • 아이들도 죽음을 안다아이들도 죽음을 안다

    손까리따스 수녀 | 2017. 03. 01

    엄마나 아빠를 잃은 아이안다, 다만 모른 척할 뿐 내가 속한 ‘마리아의 작은 자매회’는 1965년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최초로 호스피스의 개념을 도입하고 강릉의 갈바리의원과 포천의 모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