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어머니는 무덤이 아니라 나와 함께 있어요

박기호 신부 2017. 08. 25
조회수 2165 추천수 0
christmas-1038369_960_720.jpg » 사진 픽사베이.어머니의 승천
성모승천대축일에

우리 집안은 모두 가톨릭이지만 음력으로 제사를 모십니다. 저의 어머니께서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은지 그저께로 1주기를 맞았습니다. 다시한번 어머님의 선종을 맞아 기도와 조문의 위로를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예를 올립니다.   

어머님은 열여덟에 박씨 집안으로 시집 오서셔 서른여덟에 5남매를 낳고 아버님께서 돌아가셔서 홀로 되셨습니다. 아버지께서 남기고 가신 빚잔치와 50년 동안 자식들을 기르시고 집안을 지키셨습니다. 행상과 파출부와 고속버스 청소부.... 온갖 일을 다하셨고 둘째 아들이 노동운동 사건으로 무기징역형을 받는 등 남다른 인고의 세월을 사셨습니다. 어머님은 생전에도 시신을 화장하는 것을 싫어하셨었고 포천 천보묘원의 아버지 곁에 합장되셨습니다.

“이제 나의 종은 할 일을 다 하였으니 높이높이 솟아오르리라.”
‘내가 세상에 강생시켜 보낸 종은 할 일을 기꺼이 다하고 누웠으니, 
내 품에 안으리라.’

성모님께서도 우리 어머니께서도 하느님의 사랑받고 마음에 드는 삶을 살았으니 순종한 모든 이들과 함께 하늘로 들어 올림 받으시어 이제 하늘에 계심을 믿습니다.

예수님은 무덤에 안계시고 십자가와 성체성사로 우리와 함께 계십니다.
성모님은 무덤에 안계시고 예수님의 제자들과 함께 계십니다.
어머님은 무덤에 안계시고 저의 기억과 함께 계십니다.
예수님 성모님 어머님은 하늘이 되셨으니
이제는 푸른 하늘이시고 흰 구름이시고 석양이시며 은하수이십니다.
어머니는 천인결사이시고 남한강이시며 산위의 마을이십니다.
연립주택 창문이시고 나무지팡이이시고 성당이시고 동네 할인마트 이시고
갈치 서대 양태 건어물이시고 외발꽃게간장 밥상이십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박기호 신부
1991년부터 천주교 서울대교구 사제. 1998년 ‘소비주의 시대의 그리스도 따르기’를 위해 예수살이공동체를 만들어 실천적 예수운동을 전개했다. 소비주의 시대에 주체적 젊은이를 양성하기 위한 배동교육 실시했고, 5년 전 충북 단양 소백산 산위의 마을에서 일반 신자 가족들과 함께 농사를 짓고 소를 키우며 살아가고 있다.
이메일 : sanimal@catholic.or.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요즘은 기도가 잘 안되요요즘은 기도가 잘 안되요

    박기호 신부 | 2017. 08. 14

    청원기도를 줄기차게 오래 바치면 나의 기도가 질적으로 정화됩니다.

  • 하느님도 공동체로 사셨다하느님도 공동체로 사셨다

    박기호 신부 | 2017. 06. 13

    저그 추기경님, 아까 가르쳐준 주기도문 뒷 쪽을 까먹어부렀어요

  • 기독교와 무슬림의 신은 다른가기독교와 무슬림의 신은 다른가

    박기호 신부 | 2017. 03. 24

    ‘인샬라!’는 ‘신께서 허락하신다면’

  • 사제서품을 받는 후배들아사제서품을 받는 후배들아

    박기호 신부 | 2017. 02. 24

    사제생활에 넘어질 수 있지만 주저앉지 말아야 합니다.

  • 하느님은 하느님일뿐!하느님은 하느님일뿐!

    박기호 신부 | 2017. 02. 05

    내가 믿는 믿음에 대한 반성  10년도 넘었을 건데, 터키 중서부 지방을 보름 동안 여행한 적이 있었습니다. ‘니데’ 라는 지방 소도시에서 민박을 했어요. 물론 무슬림들이지요. 그 가정의 대학3년, 고3, 초등 6년생인 3남매와 대화를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