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양조위가 부탄식으로 결혼한 이유

현장스님 2018. 04. 08
조회수 8509 추천수 0


양조위와유가령.jpg » 부탄식 예복을 입고 결혼한 홍콩배우 양조위(오른쪽)와 유가령


불교왕국 부탄에서 부탄국왕의 주례로 영화같은 결혼식 올린 양조위와 유가령 이야기

스스로 선택한 가난을 청빈이라고 한다.물질과 재산은 넉넉하지만 허영을 멀리하고 검소한 생활을 하면서 이웃들과 정을 나누며 살아가는 아름다운 삶의 방식을 청빈이라고 한다.

한 개인이 청빈의 삶을 이루기도 어려운데 국가적으로 청빈의 삶을 살아가는 나라가 있다.히말라야의 불교왕국 부탄이 바로 그런 곳이다.

부탄은 선진국되기를 바라지 않고 경제개발을 바라지 않는 나라이다.오히려 관광객을 제한하고 등산객을 받지 않는 나라가 부탄이다.부탄은 강대국의 원조를 거부하고 외교관계도 맺지 않는다. 부탄은 비슷한 환경의 나라와만 외교관계를 맺고 있다.부탄의 이러한 외교정책을 ,자발적인 고립,이라고 부른다.

경제개발보다 외교관계보다 그들이 소중하게 여기는 것은 부탄의 전통문화이며 불교신앙을 지켜가는 일이다.그리고 국민 한사람 한사람의 행복을 소중히 여긴다.

부탄은 국왕이 모범을 보여 의회민주주의를 선택하여 권력을 국민에게 돌려주었다.국왕이 직접 국민들을 10년간 설득한 결과였다.

국왕의 토지는 농민들에게 돌려주고 왕궁은 국가에 돌려주었다. 그들은 조용한 별장에서 검소한 삶을 산다.그 결과로 국민들의 절대적인 존경과 신망을 얻고 있다.가난한 나라지만 백성들에게 고루 복지혜택을 베풀어 돈을 벌기위해 경쟁할 필요가 없게 만들었다.

병원의 의사들은 국가공무원이며 병원비는 무료이다.인도나 미국에가서 암치료받는 비용도 국가에서지원해 준다.학비도 대학까지 모두 무료이다.해외 유학 경비도 국가에서 지원해준다.

그들은 사람이 행복하기 위해서는 사람이 깃들어 사는 자연도 행복해야 한다고 믿는다.
첫째.그들은 도로를 낼때 터널을 뚫지 않는다.자연을 큰생명으로 여기기 때문이다.
둘째.낚시질을 하지 않는다.고기를 속이면 안되는데 사람을 속이겠는가?부탄에서는 물고기를 잡으면 종신형이다.
셋째.나라 전체에 도살장이 없다.부탄의 닭과 돼지들은 천수를 누리고 죽는다.필요한 육식은 수입해서 먹는다.
넷째.그들은 꽃도 함부러 꺽지 않는다. 실내장식은 조화로 한다.

부탄에서는 자연을 한 몸으로 생각하고 식물과 동물을 가족처럼 여긴다.그래서 부탄은 사람뿐 아니라 식물과 동물까지도 행복한 에덴동산이다.

중화권 인기배우 양조위와 유가령이 부탄왕국에서 부탄국왕의 주례로 영화같은 결혼식을 올렸다.두사람은 독실한 불자이다.

홍콩 조폭집단 삼합회가 자기들이 요구하는 영화를 거절하자 애인 유가령을 납치하여 강간하고 나체사진을 공개하였다.양조위는 사람을 보내 위로하고 지속적인 사랑을 구애하였다.

정신적인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유가령도 2년간에 걸친 양조위의 진실한 사랑을 받아들여 히말라야 부탄의 왕궁호텔 해발 2400미터에 위치한 우마 파로호텔에서 부탄국왕의 주례로 불교식 결혼식을 올렸다.

믈질적인 쾌락보다 정신적인 행복을 중시하는 부탄의 불교문화를 존중하는 양조위는 결혼식이 끝난후에 불교사원을 찾아 기부금과 대중공양을 올리고 동자승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

양조위의 부탄 결혼식이후 중국인들의 부탄관광이 크게 늘었다.
행복의 나라 부탄은 상처받은 영혼들이 치유되고 재결합 할수 있는 성소로도 이름을 떨치고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현장스님
아름다운 전남 보성 백제고찰 대원사 아실암에서 불자들을 맞고 있다. 대원사에 티벳박물관을 설립하여 티벳의 정신문화를 한국에 소개하고 있다. 티베트불교와 부탄을 사랑한다.
이메일 : amita1755@gmail.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내 안의 더 큰나내 안의 더 큰나

    현장스님 | 2018. 10. 04

    누구에게나 세 가지 ‘나’가 있습니다. 첫 째는 ‘내가 생각하는 나’ 입니다. 둘 째는 ‘남이 생각하는 나’ 입니다. 셋 째는 ‘나도 모르는 나’ 입니다.

  • 더러움 속에서 더러움을 정화더러움 속에서 더러움을 정화

    현장스님 | 2018. 08. 30

    여름에 연꽃축제를 시작한 지자체는 전남 무안이다. 일제 때 조성된 10만평의 회산 저수지에 향기롭고 탐스런 백련이 수없이 피어나지만 아무도 관심 갖는&n...

  • 백제 성왕이 일본에서 환생한 까닭백제 성왕이 일본에서 환생한 까닭

    현장스님 | 2018. 08. 07

    정유년 2월 15일(위덕왕24년 서기 577년) 백제왕 부여 창이 죽은 왕자를 위하여 절을 세우고 사리 2과를 모셨는데 신의 조화로 셋이 되었다. 부여 왕흥사지에서 발굴된 사리기 외함에 적힌 내용이다. 이 내용은 신라 사리봉안 기록보다 ...

  • 자야와 백석의 사랑이 낳은 길상사자야와 백석의 사랑이 낳은 길상사

    현장스님 | 2018. 07. 15

    자야 김영한은 매년 7월 1일이 되면 일체음식을 입에 대지 않고 허공만을 바라 보았다.그날은 백석의 생일이었다.

  • 계율과 이익의 갈림길계율과 이익의 갈림길

    현장스님 | 2018. 07. 04

    한국 스님네들은 무슨일을 할려고 하면 계율보다 이익이 얼마나 남는가를 계산해 보고 결정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