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찾아서
나를 찾아 나를 용서하고 사랑하며, 나를 극복하기도 하고, 더 큰 나로 나아가는 마당입니다. 명상과 고전, 영화에 대한 조현의 독특한 시각을 통해 관념의 성벽을 뛰어넘어 비상하려고 합니다.

백제의 봄길 공주의 마음길

조현 2015. 04. 10
조회수 12520 추천수 0


1-.jpg 2-.jpg

3-1-.jpg

공산성


4-.jpg

황새바위


3-.jpg

무녕왕릉


5-.jpg

한옥마을


공주 휴심 동영상

https://youtu.be/cQJxiK1lapU



드디어 한때 백제의 수도였던 충남 공주로 떠났다. 4월7일 신문의날을 맞은 휴일이 디데이. 그 동안 신라의 천년고도였던 경주와 전주 한옥마을 등 역사의 자취가 남긴 곳을 종종 갔는데, 유독 백제의 흔적이 남은 공주나 부여를 가보지 못했기에 이번에 먼저 공주를 가본 것이다.


 서울 남부터미널에서 버스로 불과 1시간 30분. 공주가 이토록 가깝게 있었다니. 공주에 도착해 처음 간 공산성. 금강에 둘러싸인 토성을 산책하면서 그 아름다움을 찬탄하지 않을 수 없다.


 옛부터 산도 좋고, 물도 좋고, 거기에 정자까지 있는 곳은 찾을 수 없다하였는데, 어찌 옛말이 다 맞기만 하랴. 공산성은 산 좋고, 물 좋고, 멋진 누각들까지 즐비하다. 더구나 봄을 맞아 지천에 피어오른 왕벗꽃과 진달래가 함께 한 공산성은 그야말로 천상세계가 부럽지않다.


 475년 백제 문주왕 1년 한산성에서 천도했을 때 궁성이었던 곳이다. 한 눈에 봐도 천혜의 요새다. 당시는 웅진성이었다. 고려시대 이후 공산성으로 불리게 됐다. 538년 성왕 16년에 부여로 천도할 자ㅣ 5대 64년간 도읍지였던 공주를 수호하던 성이었다.


 해발 110미터 능선으로 총연장 2660미터다. 이곳 저곳 둘러보며 산책하면 족히 한두시간은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안에 산과 산책길과 절과 누각, 한옥이 절묘히 어우려져 있고, 주위로 금강이 흐르고, 멀리 계룡산과 차령산맥이 한눈에 들어오니, 더 말해 무엇할까. 그야말로 휴심산책길로 그만이다. 


 공산성에서 10분 거리엔 조선후기 공주감영 및 우영에 체포된 천주교인들 수백명이 처형당한 황새바위 성지가 있다. 이곳도 산책길로 잘 꾸며져 있고, 멋진 카페까지 갖추고 있다. 성지를 순례하면서 카페에서 차를 마시며 공산성을 조망할 수 있다.


 또 이곳에서 20분 정도 걸으면 송산리 제6호 고분군에 무령왕릉이 있다. 무령왕릉을 걸으며 백제의 화려했던 영광을 보며 산책길을 넘으면 공주박물관이 있고, 박물관 옆에 공주시에서 조성한 한옥마을이 있다. 20여채의 한옥마을이 정겹게 들어서 있다.


 휴심하기 좋은 그 길을 홀로 보기 아깝다. 해금을 들으며 공주의 봄길을 함께 걸으며, 봄길 마음길 사뿐히 내딛기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언더우드와 아펜젤러를 만든것들언더우드와 아펜젤러를 만든것들

    조현 | 2015. 09. 15

     <상> 조선 복음·근대화 위해 하나 되게 한 열정   <하>기독교 코리아 초석 놓은 힘의 원천 아펜젤러의 모교인 명문사학 드루대에서 공부중인 학생들 아펜젤러의 어린시절 큰 영향을 미친 메노나이트와 아미쉬마을에서 마차를 ...

  • 언더우드와 아펜젤러의 고향을 가다언더우드와 아펜젤러의 고향을 가다

    조현 | 2015. 09. 14

     개신교 선교 130돌, 최초 선교사 언더우드와 아펜젤러의 고향을 가다 <상> 조선 복음·근대화 위해 하나 되게 한 열정<하>기독교 코리아 초석 놓은 원천   130년전 푸른 눈의 두청년이 제물포항에 도착했다. 27세 헨리 아펜젤러(185...

  • 영혼의 쉼터 울릉도영혼의 쉼터 울릉도

    조현 | 2015. 09. 04

     “무거운 짐진 자들아, 모두 나에게 와 성인과 바다의 품에서 쉬라.” 독도에서 미사를 올리고 있는 울릉도의 사제와 신자들  울릉도 태하등대 전망대에서 바라본 대풍감(왼쪽)과 현포항 일대(오른쪽) 울릉도 도동성당과 천부성당,  ‘영혼의 쉼’인 ‘...

  • 네가 지구별에 온 이유네가 지구별에 온 이유

    조현 | 2015. 08. 04

    기독교공동체 영국의 다벨 브루더호프 방문기 “너희는 왕자나 공주가 아니라, 서로 돕고 사랑하기 위해 왔단다” 부르더호프 공동체 사람들. 300여명이 한마을을 이뤄 공동생활하는 공동체다. 두번째는 한국인인 원마루와 미국인 에일린 부부.맨아래...

  • 선인들이 흘린 붉은 피 더듬어가는 천주교 순례길선인들이 흘린 붉은 피 더듬어가는 천주...

    휴심정 | 2014. 05. 09

    [매거진 esc] 여행선인들이 흘린 붉은 피 더듬어가는 천주교 순례길오는 8월 방한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주요 방문지 중 한곳인 당진 솔뫼성지와 버그내길 *신리성지의 성당 옆에 세워진 종탑. 삽교천은 충남 홍성에서 발원해 북으로 흘러, 당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