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찾아서
나를 찾아 나를 용서하고 사랑하며, 나를 극복하기도 하고, 더 큰 나로 나아가는 마당입니다. 명상과 고전, 영화에 대한 조현의 독특한 시각을 통해 관념의 성벽을 뛰어넘어 비상하려고 합니다.

중세의 잔혹사 마녀사냥

휴심정 2015. 01. 09
조회수 14046 추천수 0


중세의 잔혹사 마녀사냥

양태자 지음/이랑·1만5000원


중세의잔혹사 마녀사냥-.jpg


중세의 잔혹사 마녀사냥

양태자 지음/이랑·1만5000원


<중세의 뒷골목 풍경> <중세의 뒷골목 사랑> 등으로 중세 유럽 풍속사의 이면을 보여주고 있는 비교종교학자 양태자 박사가 <중세의 잔혹사 마녀사냥>을 선보였다. 독일을 비롯한 중세 유럽 도시와 수녀원 및 마녀성을 직접 방문 취재해 마녀사냥의 현황을 살피고, 당대 신학자·의사·변호사 등 지식인의 마녀사냥 담론을 소개한다.


마녀 문화사의 대가인 볼프강 베링거의 자료를 보면, 1536~1693년 사이 북유럽의 마녀사냥 희생자는 최대 2000여명으로 추산된다. 스웨덴 한 지방에서는 한번의 마녀재판으로 70명의 여자와 15명의 어린이를 화형에 처했다. 이탈리아, 폴란드, 프랑스, 스위스에서도 수천명이 마녀로 몰려 죽임을 당했다. 한꺼번에 5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학살되기도 했다.


마녀사냥의 지침서인 <마녀망치>라는 책도 있었다. 잔혹한 심문과 고문 가운데는 불타는 석탄 위를 걸어가도록 하거나 가시로 뒤덮인 철의자 위에 앉히는 형벌도 있었다. 목에서 ‘마녀점’을 찾아내는 등 어이없는 판별법도 유행했다. 마녀로 몰린 이들은 마녀 연고를 만들어 발라 사람을 죽이고, 빗자루를 타고 다니며, 마귀와 사랑을 나누고, 숲에서 마녀춤을 추는 등의 혐의를 뒤집어쓰기 십상이었다.


지은이는 이 잔혹한 학살이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았으나 희생자는 대부분 여성이었다고 밝힌다. 자연재해와 페스트 등으로 많은 사람이 죽어나가고 지배계층의 수탈로 삶이 피폐해진 가운데 희생양이 필요했다는 것이다. 당시 마녀로 몰린 사람들은 약초를 사용할 줄 아는 여성, 재산은 많지만 가족이 없는 여성, 노인이나 고아 등 피억압층이 대부분이었다고 한다. 기득권자들이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저지른 종교적 학살이었지만 16~17세기엔 이웃끼리 조금만 싸워도 마녀라고 고발하는 일도 잦았다. 의사들도 마녀 ‘감별’에 일조한 기록을 볼 때, 의학의 우위를 점하려는 세력들도 한몫했던 것으로 보인다.


성녀와 마녀는 한끗 차이였다. 이탈리아 페루자의 복녀 골룸바(1467~1501), 이탈리아 파도바 출신 에우스토키움(1444~1469) 수녀는 마녀와 복녀라는 평가를 오간 대표적 인물이다. “선한 사회 만들기에 앞장서야 하는 종교의 순기능은 저버리고 자신들의 사리사욕만 일삼는 종교라면, 우리는 과감히 이를 바로잡는 데 앞장서야 할 것이다.” 지은이의 에필로그 마지막 문장이다.

이유진 기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휴심정
도그마의 감옥을 박차고 나와 깨달음과 행복을 위한 고무 찬양이 난발하는 곳, 그래서 더욱 알아지고 깊어지고 열리고 사랑하게 되고 행복해지는 곳, 단 1분도 쉬지 못하는 마음이 쉬는 곳, 잠시 뒤면 소란이 다시 몰려올지라도 1분만이라도 온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 휴심정 休心井입니다.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행복에 이르는 길

    휴심정 | 2018. 02. 18

    아버지의 갑작스런 죽음을 맞이한 나는 전혀 중요하지 않는 일에 시간을 낭비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 불평등의 기원

    휴심정 | 2018. 02. 09

    역사의 불균형은 현대 세계에까지 길고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

  • 인간은 평등하게 태어났는가

    휴심정 | 2018. 01. 15

    진화는 평등이 아니라 차이에 기반을 둔다.

  • 인공 섬에 갇힌 인간

    휴심정 | 2018. 01. 15

    지표면의 2퍼센트에 지나지 않는 좁디좁은 지역이 이후 역사가 펼쳐지는 무대 역할을 했던 것이다.

  • 발전과 편리함의 대가

    휴심정 | 2018. 01. 15

    일단 사치에 길들여진 사람들은 이를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인다. 그다음에는 의존하기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