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그는 천계로 갔을까

성해영 2013. 11. 19
조회수 18929 추천수 0

[나를 울린 이 사람]


스베덴보리의 천계- (1).jpg » 스베덴보리가 다녀왔다는 천계


 ‘김충’ 사무관을 처음 만난 건 지금으로부터 18년 전이다. 지금은 종교학자가 되었지만, 나는 사회생활을 문화체육부 공무원으로 시작했다. 호리호리한 체격에 선한 미소, 곱슬머리의 그는 내 전임자였다. 모든 게 서툴러 자주 귀찮게 굴던 나를 군말 없이 많이도 도와주었다.

 더욱 친해진 건 나와 관심사가 비슷하다는 걸 알고서였다. 만화와 무협소설을 비롯해 책이라면 뭐든 좋아했고, 무엇보다 종교와 수행에 관심이 많았다.


가상 유에프오-1-.jpg » 가상의 UFO(유에프오)


 윤회, 최면, 초능력, 유에프오(UFO), 미스터리와 같은 어른이라면 더 이상 하지 않는 얘기를 하며 소년들처럼 함께 킥킥댔다. 그래서일까. 정말 재미있는 책은 다 읽는 게 싫어 일부러 천천히 읽는 것처럼 우리는 만남을 아꼈다.

 두고두고 대화의 즐거움을 만끽하려고. 그러던 어느 날 그는 자신이 좋아하는 책이라며 두권의 책을 갑자기 내게 빌려주었다. 막스 피카르트의 <침묵의 세계>와 <스베덴보리 평전>을.

 그런데 한달도 안 돼 그는 전신이 마비되는 치명적인 사고를 당했다. 말을 전혀 못 했고 그저 눈만 움직일 수 있었다. 겁이 나 차마 못 가던 면회를 갔다. 한참의 입원으로 뼈만 앙상하게 남은 그는 손끝도 까딱할 수 없었지만, 나를 보고 오랫동안 눈으로 웃어주었다.

 그게 마지막 만남이었다. 그는 며칠 뒤 빌려준 책 제목처럼 침묵의 세계에 있다가, 스베덴보리가 보고 왔다는 천계(天界)로 떠났다.


스베덴 보리-1-.jpg » 갈릴레이 못지않은 저명한 천체물리학자로, 천계 체험을 책으로 쓴 스베덴보리


 사고가 나기 직전에 왜 하필 그 책들을 내게 빌려주었는지 이유를 아직도 모른다. 책은 돌려주지 못했다. 갑작스러운 그의 죽음은 공무원을 그만두고 내가 종교학을 하게 만든 큰 이유 중 하나다. 

 누구 못지않게 자유롭고 유쾌했던 그는 내가 닮고 싶었던 영혼이었다. 젊은 나이에 훌쩍 저세상으로 간 그가 요즘도 가끔 생각난다. 그럴 때마다 그립다. 마지막 만남에서 나에게 보여주었던 그의 웃음은 여전히 나를 울린다. 다시 만나게 되면 아끼느라 미처 못 했던 이야기들을 깔깔대며 나누고 싶다.

 성해영 서울대 인문학연구원 교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성해영
서울대 외교학과를 나와 행정고시에 수석으로 합격해 문화관광부에서 사무관으로 근무했다. 그러나 고교 때 체험한 신비체험을 규명하기 위해 공무원 생활을 접고 서울대에서 종교학을, 미국 라이스대학에서 종교심리학과 신비주의를 공부한 뒤’로 서울대 HK(인문한국) 교수로 있다. 종교체험이 우리 삶에 어떤 의미를 갖는 지 탐구중이다. 저서로 오강남 교수와 함께 나눈 얘기 모음인 <종교, 이제는 깨달음이다>가 있다.
이메일 : lohela@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사라진 내면의 행복과 기쁨, 신비를 찾아서사라진 내면의 행복과 기쁨, 신비를 찾...

    성해영 | 2013. 06. 18

    왜 신비주의인가양극화를 넘어 공동체성을 회복하려는 희망의 체험 ▶성혜영의 엑스터시 이야기 http://well.hani.co.kr/39506정신분열과 양극화, 갈등과 고통의 시대. 이 모든 것을 넘어선 희열을 체험하고 싶은가. 비밀주의나 사이비로 비난받아온...

  • 신비주의에 대한 오해신비주의에 대한 오해

    성해영 | 2013. 05. 14

      2006년 알래스카에 나타난 오로라  사진 AP통신     신비주의 개념의 등장   신비주의 개념은 어떻게 등장했을까?신비주의 개념의 유래와 함께 이 단어를 둘러싼 오해에 대해 얘기해 보자. 신비주의가 크게 ‘신비 체험, 체...

  • 종교 없는 신비주의종교 없는 신비주의

    성해영 | 2012. 11. 10

    신비체험을 다룬 저번 글을 올리고 어쩌다 보니 한참의 시간이 흘러버렸다.

  • 열일곱에 삶을 바꾼 ‘그 일’이 날벼락처럼 왔다열일곱에 삶을 바꾼 ‘그 일’이 날벼락...

    성해영 | 2012. 03. 19

    열일곱 살이 되던 해 마른하늘에 날벼락처럼 찾아와 내 삶을 송두리째 뒤바꾼 ‘그 일’을 이제 적어볼까 한다.

  • 내 인생 바꾼 17살 신비체험내 인생 바꾼 17살 신비체험

    성해영 | 2012. 02. 11

    열일곱 살적 나를 찾아왔던 체험은 소위 ‘신비적 합일(mystical union)’이라 불리는 것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