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성자가 된 인도의 하녀 한국 ‘흙수저’에 뭐랄까

휴심정 2016. 02. 03
조회수 25212 추천수 0
빛깔 있는 이야기

01844013_P_0.JPG » 인도 승려. 한겨레 자료 사진.

아주 먼 옛날, 인도의 마가다국 수도 라자가하에 뿐나라는 부잣집 하녀가 살고 있었다. 어느 날 뿐나는 주인마님의 지시에 따라 밤새도록 쌀을 빻고 있었다. 땀이 줄줄 흘러내려 주체할 수 없었다. 그래서 땀을 식히려고 잠시 밖으로 나왔다. 그런데 저 멀리 산등성이에 환한 불빛을 받으며 수행자들이 어디론가 가고 있는 모습이 뿐나의 눈에 보였다. 무심히 바라보다 문득 의아한 생각이 들었다. ‘나는 하녀라서 주인이 시키는 일을 하느라 잠을 못 자지만, 저 수행자들이야말로 아무런 걱정 근심도 없는 몸인데 왜 잠들지 않고 있는 것일까?’

다음날 아침, 마을로 탁발하러 내려온 붓다에게 조촐한 아침공양을 올리며 지난밤의 궁금증을 여쭈었다.

붓다는 대답했다. “뿐나여, 그대는 힘들게 일하느라 밤을 새웠지만, 그 수행자들은 위없는 깨달음을 얻기 위해서 정진하느라 밤늦도록 잠들지 않았다.” 그리고 붓다는 게송을 읊었다. “언제나 깨어 있고/ 밤낮으로 배우며/ 그 마음을 닙바나(열반)로 향하면/ 번뇌는 사라진다.”


05320753_P_0.jpg » 부처님 오신날 조계사 연등과 부처님. 강재훈 선임기자 khan@hani.co.kr

뿐나는 담담히 이 게송을 들었다. 그런데 <담마빠다> 주석서에는 뿐나가 이때 성자의 첫 번째 단계에 들었다고 말하고 있다. 노예가 성자가 된 것이다.

뿐나는 세상이 열두 번 바뀌어도 벗어나지 못하는 노예계급이다. 신이 세상을 창조할 때부터 그렇게 계급을 정해놨다고 <리그베다>에서 말하고 있다. 그러니 이 차별에 저항하는 짓일랑은 애초부터 꿈도 꾸지 말라는 것이 계급사회 인도의 상식이요 진리였다.

죽을 때까지 노예로 살아야 하는 뿐나로서는 당연히 다른 생각을 할 수가 없었으리라. 그런 뿐나가 성자의 첫 번째 단계에 들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그녀의 사회적 지위가 덩달아 높아지지는 않았을 것이다.

중요한 점은, 뿐나가 세상의 다른 면을 봤다는 사실이다. 주인이 시키는 일을 하느라 밤을 새우는 것만이 전부인 줄 알았는데, 진리를 추구하느라 밤을 새울 수도 있다는 걸 알았다. 뼛속까지 노예였던 그녀에게 이 깨달음은 충격이었을 것이다. 인도 사회가 수천 년 역사의 무게로 그녀를 노예계급으로 내리눌러도 뿐나는 인정하지 않았다. 그 순간 뿐나는 자신의 성스러운 가치를 회복했다.


05396568_P_0.jpg » 청년유니온 등 12개 청년단체가 지난 9월10일 서울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노동개혁 논의가 청년 일자리와 상관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청년 일자리 개혁과제 10대 요구안’을 노사정위에 전달하고 공식 면담을 요청했다. 김진수 기자

2600년 전 인도 땅의 여자 노예 뿐나는 자신의 가치를 회복했는데, 고도로 문명이 발달한 21세기 우리 사회는 지금 어떤가. ‘수저 계급론’이 심각하다. 젊은이들이, 심지어 초등학생들까지 흙수저를 말한다.


당신의 부모와 그 부모의 부모가 어려움을 딛고 이 세상에 희망처럼 피워낸 당신도 정말로 스스로를 흙수저라 보는가. 그래서는 안 된다. 설령 세상이 자신을 그리 내몬다 해도 ‘나는 흙수저’라 스스로를 규정짓지는 말자. 그보다는 사회의 구조적 불평등을 없애기 위해, 그리고 사람의 가치를 돈으로 재는 세상의 이 천박한 기준을 없애기 위해 나서야 하지 않을까.

1454411817_00550119705_20160203.JPG 이미령(불교 칼럼니스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휴심정
도그마의 감옥을 박차고 나와 깨달음과 행복을 위한 고무 찬양이 난발하는 곳, 그래서 더욱 알아지고 깊어지고 열리고 사랑하게 되고 행복해지는 곳, 단 1분도 쉬지 못하는 마음이 쉬는 곳, 잠시 뒤면 소란이 다시 몰려올지라도 1분만이라도 온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 휴심정 休心井입니다.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겉모습은 붓다 못지않았던 사나이겉모습은 붓다 못지않았던 사나이

    이미령 | 2016. 12. 27

    사람들을 휘어잡는 카리스마는 붓다 못지않았다.

  • 종교의 본질에 대한 붓다의 답종교의 본질에 대한 붓다의 답

    이미령 | 2016. 11. 10

    욕심과 증오와 그릇된 견해를 마음에서 덜어내십시오

  • 붓다의 현실 관여 방법, 진리를 말하되 선택은 세속에붓다의 현실 관여 방법, 진리를 말하되...

    이미령 | 2016. 07. 20

    빛깔 있는 이야기붓다 말년의 어느 날, 마가다국의 왕 아자타삿투가 대신을 보내왔다. 마가다국은 코살라국과 함께 당시 16대국 중 하나였다. 대신은 이렇게 붓다에게 물었다. “이웃나라 밧지국을 침략하려 합니다. 괜찮을까요?” 한 나라의 대신이...

  • 횡재다, 보물상자를 열었다…큰일 났다, 나를 봐버렸다횡재다, 보물상자를 열었다…큰일 났다, ...

    이미령 | 2016. 05. 13

    찢어지게 가난한 사람이 있었다. 애초 가진 것 없이 태어났는데 살다 보니 큰 빚까지 지고 말았다. 빚 독촉에 시달리다 보니 사는 게 사는 게 아니었다. 견디다 못해 야반도주했고, 끝내 아무도 살지 않는 깊은 숲으로까지 숨어들게 되었다. 그...

  • 지혜의 어머니는 슬픔, 붓다도 중생도 슬프다지혜의 어머니는 슬픔, 붓다도 중생도 ...

    휴심정 | 2016. 03. 30

    믿기지 않았지만 사실이었다. 부모가 어린 자식의 목숨을 해쳤다. 세상이 아무리 엉망진창이라고 해도 그런 일은 벌어져서는 안 되는 거였다. 그런데 상상해서도 안 되는 일을 저지른, 이른바 부모라는 자들은 태연했고 뻔뻔했다. 그 모습에 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