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7대 종단 “단원고 존치교실 강제정리 반대”

휴심정 2016. 03. 25
조회수 12184 추천수 0
유가족에 임시이전안 수용 요청

국내 7대 종단이 단원고 ‘존치교실’ 문제와 관련해 세월호 참사(4월16일) 2돌을 맞아 존치교실을 단원고에서 이전하는 기존 합의안을 받아들여 달라고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요청했다.

천주교와 불교, 한국기독교협의회 등 국내 7대 종단 협의체인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는 24일 ‘단원고 교실 존치 문제에 대한 종교인들의 호소문’을 내고 “지난 3차 협의회에서 416가족협의회와 단원고학부모협의회 등이 만장일치로 합의했던 합의안을 우리 사회 갈등 해소와 대승적 차원에서 재검토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는 재학생 학부모들에게는 “교실 존치 문제는 가장 교육적인 방법을 통해 해결돼야 하며 사회적 합의야말로 가장 교육적인 길”이라며 재학생 학부모들이 거론한 ‘강제 정리’에는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지난 3월8일 제3차 회의에서 유가족들과 재학생 학부모 등은 ‘4·16교육체제’ 참여와 단원고 발전을 위한 협력, 희생 학생 추모사업 공동추진, 세월호특별법 개정을 포함한 진실규명 운동의 적극적인 참여 등에 뜻을 모으고, 4·16 2주기를 기해 경기도교육청이 제안한 ‘4·16 민주시민교육원’(가칭)이 건립될 때까지 존치교실을 임시로 안산교육지원청 별관으로 옮겨 보존·전시·운영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세월호 유가족들이 이 합의안을 추인하지 않아 다시 난항에 봉착한 상태다.

홍용덕 기자 ydho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휴심정
도그마의 감옥을 박차고 나와 깨달음과 행복을 위한 고무 찬양이 난발하는 곳, 그래서 더욱 알아지고 깊어지고 열리고 사랑하게 되고 행복해지는 곳, 단 1분도 쉬지 못하는 마음이 쉬는 곳, 잠시 뒤면 소란이 다시 몰려올지라도 1분만이라도 온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 휴심정 休心井입니다.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