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제주 왕벚나무, 첫 발견자 곁으로

휴심정 2016. 04. 05
조회수 18271 추천수 0
00554726701_20160405 (1).JPG
1908년 첫 보고한 타케 신부 잠든
천주교 대구교구청으로 옮겨심어
국립산림과학원은 자생 왕벚나무가 처음 발견된 한라산 북사면 해발 600m 지점에서 수형이 웅장하고 꽃이 아름다운 왕벚나무 한 그루를 기준 어미나무로 지정했다. 4일 대구대교구청에 심은 왕벚나무는 이 나무의 복제 나무 5년생 2그루다.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국립산림과학원은 자생 왕벚나무가 처음 발견된 한라산 북사면 해발 600m 지점에서 수형이 웅장하고 꽃이 아름다운 왕벚나무 한 그루를 기준 어미나무로 지정했다. 4일 대구대교구청에 심은 왕벚나무는 이 나무의 복제 나무 5년생 2그루다.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제주에 자생하는 왕벚나무가 프랑스 파리 외방선교회 선교사인 에밀 타케(한국명 엄택기·사진·1873~1952) 신부가 잠들어 있는 천주교 대구대교구로 갔다. 타케 신부는 제주에 자생하는 왕벚나무를 처음 발견해 외국에 소개한 식물학자다.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남성현)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4일 천주교 대구대교구(조환길 대주교)와 함께 타케 신부를 기리고 왕벚나무를 재조명하기 위해 대구대교구청에 왕벚나무를 심고 대구가톨릭대에서 학술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타케 신부는 대구가톨릭대의 전신인 성유스티노신학교의 교장을 역임했으며 대구대교구 안에 묘지가 있다.

산림과학원은 지난해 3월 한라산 북사면 해발 600m 지점에 있는 왕벚나무 한 그루를 기준 어미나무로 지정했는데, 이날 대구대교구청에 심은 왕벚나무는 이 나무의 복제 나무 5년생 2그루다.

타케 신부는 제주지역 전래 초기인 1902년부터 13년 동안 서귀포성당 주임신부로 선교활동을 했으며, 1908년 4월15일 한라산 관음사 부근에서 왕벚나무 자생지를 발견해 유럽 학계에 보고했다. 1911년 제주도에 최초로 온주감귤을 도입해 제주도 감귤산업 발전의 전기를 마련하기도 했다.

허호준 기자 hojoo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휴심정
도그마의 감옥을 박차고 나와 깨달음과 행복을 위한 고무 찬양이 난발하는 곳, 그래서 더욱 알아지고 깊어지고 열리고 사랑하게 되고 행복해지는 곳, 단 1분도 쉬지 못하는 마음이 쉬는 곳, 잠시 뒤면 소란이 다시 몰려올지라도 1분만이라도 온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 휴심정 休心井입니다.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전라도할매 마리안느와 마가렛전라도할매 마리안느와 마가렛

    조현 | 2017. 03. 06

    한센인촌인 전남 고흥 소록도에서 헌신적으로 봉사한 오스트리아의 두 간호사 의 삶이 다큐멘터리 영화와 책으로 동시에 만들어졌다.

  • “신부님은 우리 ‘숙자씨’들 가족이고 친구고 대빵이어요”“신부님은 우리 ‘숙자씨’들 가족이고 ...

    휴심정 | 2016. 04. 25

    맨 왼쪽이 최민석 신부.[짬] 광주대교구 가톨릭사회복지회 아름다운 동행 “니가 그라고 말해불면 대주교님께서 내가 ‘대빵(대장)질’한 줄 아시제~. 니, 웃겨분다, 이~!” “그라믄 신부님이 우리 ‘대빵’이제, 대빵 아니요?” 지난 22일 ...

  • 임상심리 전문가 꿈꾸다…‘마음 치료’ 웹툰작가 됐어요임상심리 전문가 꿈꾸다…‘마음 치료’ ...

    휴심정 | 2016. 02. 15

    이서현씨의 그림일기 ‘나는 왜 그때 우울하다고 말하지 못했나’‘그림일기’ 올리는 이서현씨생활속 소소한 감정들 포착전문가의 길 걷다 다른 선택기간제 연구원 일하며 그림“불안해도…느린 삶 살고파”“잘 지내지?” ‘아니! ○○ 우울해. 이러기...

  • 다산 조카딸 ‘정난주 순례길’ 열린다

    휴심정 | 2015. 11. 06

    내일 강우일 제주교구장 집전 개장‘백서사건’ 황사영 부인…제주 유배제주지역의 4번째 천주교 순례길인 ‘정난주 길’(빛의 길)이 7일 개장된다.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 천주교 순례길 위원회는 2011년부터 추진해온 천주교 순례길의 4번째 길이 7일 ...

  • 종이 울릴 때 욕망에 속았다는 깨달음종이 울릴 때 욕망에 속았다는 깨달음

    휴심정 | 2015. 11. 02

    예수원 건물은 저마다 비슷한 외관을 갖추고 있다. 건물마다 깨어 붙인 돌들이 투박하고도 견고한 아름다움을 드러낸다. 예수원 뒷산에서 내려다보면 마른풀이 내려앉은 지붕들도 여럿 보인다. 사진 박유리 기자[토요판] 르포‘설립 50주년’ 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