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유럽 종교개혁지를 찾아] 온 몸 불타면서도 외친 ‘7명제’는 “진실만을…”

조현 2011. 03. 17
조회수 13667 추천수 0
<2> 화형장에서 핀 꽃 얀 후스
“100년 뒤 백조는 어쩌지 못할 것” 종교개혁 예언
그의 동상이 자신의 아성인 교회당 향한 까닭은…

 
 
img_02.jpg


 
‘블타바(몰다우)강’은 애국가를 작곡한 안익태 선생이 일본 강점기 때 눈물을 흘리며 연주했고, ‘프라하의 봄’(1968년) 기념식에서 빠짐없이 연주되는 스메타나(1824~1884·드보르작의 은사)의 교향곡 <나의 조국>의 제2번 제목이다. 그 몰다우강을 가로지르는 길이 500미터의 카를교에서 밤에 바라보는 ‘높은 성’(교향곡 <나의 조국> 제1번곡 제목)에 우뚝 선 비투스대성당은 프라하의 제1야경으로 꼽힌다. 지난 3일 밤 몰다우강에 황금빛으로 물결치는 ‘높은 성’(고성)과 프라하 주교좌성당인 비투스대성당의 아우라는 인간의 이성을 마비시킬 만큼 황홀했다.
 

img_01.jpg

교회당 건너편 모래시계탑, ‘유한한 인생’ 경고
 
그 웅장함과 아름다움에 눈먼 순례객과 달리 그 이면의 진실을 냉철하게 본 인물이 있었다. 카를교 옆에 있는, 690년 전통의 프라하대학 총장이었던 얀 후스(1372년~1415)다. 독일의 마르틴 루터(1483~1546)보다 100여 년 앞서 종교개혁의 불을 댕긴 얀 후스는 보헤미아(체코)인을 위해 라틴어가 아닌 모국어로 성서를 번역하고 모국어로 설교하면서 성서와 달리 ‘교황을 우상시’하고 부패한 (가톨릭) 교회를 비판한 죄로 화형을 당했다. 어려서부터 총명해 29살에 프라하대학 철학부 학장, 37살에 총장이 되어 얼마든지 기존 교회와 황제와 영주 편에서 기득권을 누릴 수 있었지만, 그는 진리를 위한 ‘산제물’로 자신을 바쳤다.

 
카를교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옛 시가지 광장에 ‘얀 후스’ 동상이 있다. 그 동상이 바라보고 있는 곳은 그가 생전에 진정한 신앙과 보헤미아 민족정신을 일깨우며 설교했던 틴교회당이다. 두 개의 첨탑이 우뚝 솟은 틴교회당은 마치 영화 <반지의 제왕>에서 ‘욕망의 화신들’에 맞서는 인간들과 요정들의 요새 ‘미나스티리스’(감시자의 탑이라는 뜻)의 정수리처럼 빼어나다. 틴교회당의 광장 건너편엔 옛 시가지의 명물 시계탑이 있다. 매일 정오가 되면 수많은 구경꾼 머리 위에선 모래시계 주위로 12개의 인형이 도는 짧은 공연이 펼쳐진다. 해골은 죽음을, 모래시계는 ‘유한한 인생’을 깨닫게 하기 위함이다. 그 시계탑의 경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영원히 살 듯이 신과 인간을 동시에 욕보이는 ‘욕망의 전차’는 왜 속도를 더 내는 것일까. 


img_04.jpg

img_05.jpg

백조는 누구이고, 흑조는 누구인가
 
얀 후스의 동상 아래엔 그가 화형당하던 순간 외쳤다는 ‘진실의 7명제’가 쓰여 있다.
“진실만을 찾아라. 진실만을 들어라. 진실만을 배워라. 진실만을 사랑하라. 진실만을 말하라. 진실만을 지켜라. 죽음을 두려워 말고 진실만을 사수하라.”

 
사람들은 열매에만 목을 매지만 뿌리와 줄기가 없는 열매는 없다. 루터와 칼뱅의 종교개혁은 얀 후스라는 줄기 위에 열린 열매였다. 후스는 체코말로 ‘거위’란 뜻이다. 후스는 화형당하면서 “너희가 지금 거위를 불태워 죽이지만 100년 뒤 나타난 백조는 어쩌지 못할 것”이란 말을 해 루터의 등장과 종교개혁을 예언했다는 전설이 있다.

 
때마침 국내에선 발레 <백조의 호수>를 영화화한 <블랙스완>(흑조)이 상영 중이다. <블랙스완>에서 악(흑조)은 나 이외의 그 누가 아니었다. 영화에서 나탈리포트만이 분한 발레리나 니나가 자기도 모르게 악을 제거하기 위해 찌른 것이 실은 자신이었다. 백조는 누구이고, 흑조는 누구인가. 결국 ‘욕망의 흑조’와 ‘순수의 백조’는 모두 니나의 내면에 있었다. 그래서일까. 얀 후스의 동상이 지금 바라보고 있는 곳은 그가 죽음으로 항전했던 가톨릭의 대성당이 아니라 ‘자신의 아성’인 틴교회당이었다.

 

프라하/글·사진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 얀 후스는?

img_03.jpg보헤미아의 가톨릭 사제이자 신학자이자 명설교가였던 그는 라틴어성경을 영어로 번역해 중세 가톨릭교회의 부패상을 꼬집었던 영국 위클리프의 영향으로 교회의 도덕적 해이와 고위 성직자들의 부패를 강력히 경고했다. 교회는 결국 그를 파문하고, ‘콘스탄츠(현 독일 남서부의 스위스 접경지역) 종교회의’에 소환했다. 후스는 신성로마제국 황제의 신변보호 약속을 받고 갔으나 황제는 약속을 모르쇠했고, 로마교회쪽은 그에게 ‘이단’의 굴레를 씌워 화형에 처했다. ‘보헤미아 지성의 얼굴’이던 그가 죽자 보헤미아인들은 그를 ‘순교자’이자 ‘국민 영웅’으로 승화했다. 그의 죽음은 구교(가톨릭)-(개)신교 간의 30년 전쟁의 시발점이 되었다.

훗날 루터가 세속적 영예를 얻기 원하는 부친의 뜻을 거역한 채 법학공부를 중단하고 가톨릭 사제 훈련을 받은 독일 에르푸르트의 아우구스티누스은둔수도회 대성당 제단 아래엔 얀 후스를 콘스탄츠종교회의로 유인해 죽음에 이르게 한 로마가톨릭의 공로자이자 그 수도회의 명사인 요한네스 자칼의 무덤이 ‘성보’인양 딱버티고 서있다. 루터는 그 성당에서 살면서도 자신은 “요한네스 자칼이 아니라 얀 후스의 (정신적) 자손이며, 얀 후스를 계승한다”고 했다는 말이 전해진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7명제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성서의 현장을 가다]죽음으로 산 자유의 요새 마사다[성서의 현장을 가다]죽음으로 산 자유...

    조현 | 2011. 05. 27

    [이집트~이스라엘, 성서의 현장을 가다] 유대 독립전사 960명 자결로 로마 노예 거부사해 짠물에 2천년 전 그 ‘정신’ 썩지 않은 듯    죽으면 모든 것이 끝난다. 하지만 그 죽음마저 앗아갈 수 없는 것이 있었다. 세계 대제국 로마의 힘과 ...

  • ‘오직 성서·믿음·은총’의 독 탓에 교회가 죽었다‘오직 성서·믿음·은총’의 독 탓에 교...

    조현 | 2011. 03. 31

    [‘유럽 종교개혁 현장’ 연재를 마치고]김경재-이정배 교수 좌담종교개혁 성서적 맥 되찾았지만 인문학적 요소 잃어자본주의에 먹히고 성직자 중심 된 기독교 개혁해야    얀후스, 루터, 칼뱅 등 ‘기독교 개혁의 발자취 그 현장을 찾아서’ 연재를...

  • 개신교 반석 위에 올려놓고 교회의 소금으로개신교 반석 위에 올려놓고 교회의 소금...

    조현 | 2011. 03. 24

    [유럽 종교개혁지를 찾아서] 개혁도 개혁한 칼뱅‘개혁된 교회는 항상 개혁되어야 한다’ 좌우명목사·교사·장로·집사 체계로 성직자 독단 차단    국제적십자사, 국제노동기구, 세계보건기구, 국제연합 유럽본부 등 200여 기구의 본부들이 있어서 ‘...

  • [유럽 종교개혁 성지를 찾아] 모든 것을 하나님께 돌린 ‘죄’ 500년 증거[유럽 종교개혁 성지를 찾아] 모든 것...

    조현 | 2011. 03. 09

    루터가 심은 생명의 사과나무 돈 받고 파는 교권의 면죄부 맞서 ‘예수뜻 회복’ 화형으로도 태우지 못한 ‘성서 진리’ 깊은 뿌리   마르틴 루터(1483~1546)의 종교개혁 500돌(2017년)이 6년 앞으로 다가오면서 ‘교권’이 아니라 ‘하나님의 진리’로...

  • [성서의 현장을 가다]3종교 경배-저주가 십자가처럼 엇갈려 평화 통곡[성서의 현장을 가다]3종교 경배-저주가...

    조현 | 2010. 10. 07

    [이집트~이스라엘, 성서의 현장을 가다] 성지 같은 기독-이슬람-유대교 미움의 ‘뿌리’예수와 마호메트 메시아도 서로 총구 겨눌까   감람산에 오르면 예루살렘이 한눈에 들어온다. 갈릴리에 살던 예수가 예루살렘에 입성하면서 사람들의 환영을 받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