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불신의 벽이 녹아 눈물이 된다

이승연 2018. 05. 02
조회수 3594 추천수 0


불신-.png


지난 며칠 간 저는 마치 마약에 중독된 사람처럼 한국소식에서 눈과 귀를 뗄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요즘 모두들 하는 얘기지만 저도 할 수 밖에 없네요; 남북의 두 정상이 만나 시멘트로 된 나즈막한 경계를 넘나든 것! 이까짓게 뭐라고, 한 순간 마음만 먹으면 이렇게 간단한 것을… 가슴이 벅차고 뜨끈해지며 눈물이 솟아 오르는 것을 느꼈는데, 많은 사람들이 저 처럼 그 장면을 되돌려 되돌려 다시 보았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이것은 남북한의 문제를 넘어서, 근본적으로 사람이 그리워하는 그 무엇이, 경계없는 자유로움이 잠시나마 이뤄졌다는 느낌 때문이 아닐까요. 제대로 숨도 못 쉬고 빛도 받지 못하며 빙산 속에 갇혀 있다가 해방되는 느낌. 얼었던 마음이 꿈틀거리며 녹아내려 눈물이 되는 거겠지요.

 

 그 나즈막하면서도 견고한 시멘트 분계선 - 그런 것은 우리 각자의 마음에도 참 많이 놓여 있어 갈등을 야기하고 소통을 어렵게 만듭니다. 

 몇 년 전, 전시회 준비로 큐레이터와 여러가지 의논을 하는데, 많은 부분을 메일로 주고 받았습니다. 그녀의 메일은 꼼꼼하고 세세한 설명으로 짜증스러울 정도로 길어서, 인쇄를 하면 A4 용지 한 두장을 넘겼습니다. 반면 제 메일은 점점 간략해져 갔습니다. 어느 날 느닷없이 그녀는, 저처럼 꼼수가 많고 솔직하지 못한 사람과는 더 이상 같이 일을 할 수 없다고 선언했습니다. 그만 둘 땐 그만두더라도 도대체 어떻게 그런 생각을 하게 되었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되니 만나자고 했지요. 얘기인 즉슨, 내 제안이 네 것과 다른 것이 많았는데, 왜 설명도 없이 동의하고 넘어가느냐, 더이상 수정이 불가능한 막판에 가서 뒤집으려는 속셈이 아니냐, 뭐 그런 거였습니다. 저는 그녀의 마음 속 깊이 똬리를 틀고 있는 그 불신과 두려움이 어디서부터 오는 것인지 너무나 궁금해서 많은 질문들을 했습니다. 


소위 일컫는 68세대인 그녀에게 나치청산과 기성세대에 대한 불신임은 가장 큰 이슈였다고 합니다. 국민을 속이고 불투명한 정치를 하면서 무조건의 복종을 요구했던 나치독재와 그에 동조한 기성세대에게 그 세대는 모든 것을 드러내놓고 까놓으라 했지요. 그래서 그녀는 해명도 없고 정당화도 하지 않는 모든 사람을 수상하게 보는 습관이 생겨버렸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내가 한 말의 뒤에는 아무 다른 꼼수가 있는게 아니라는 것을, 그건 내 개인적 성향일 수도 있고 문화적 차이일 수도 있다고 여러 예를 들어주며,  충분한 설명을  필요로 하는 그녀의 마음을 몰라줘서 미안하다 했습니다. 그토록 완고해 보였던 불신은 넘어갈 수 있는 경계였다는 것을 경험했고, 독일사람들이 왜 그렇게 따지길 좋아하는지 이해가 되는 참 고마운 대화였습니다.


김정은-.jpg

 

 불신이라는 울타리와 고정관념이라는 경계가 무너질 때 우리는 감동하고 행복해집니다. 울타리를 세울 때, 울타리는 ‘네’가 오는 것을 막을 뿐만 아니라 ‘나’ 스스로도 가두기 때문이지요. 하늘과 땅과 바람은 우리가 세워놓은 말뚝에 상관없이 자유롭지 않습니까. 존 레논의 imagine이라는 노래를 흥얼거려 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이승연
어머니는 압록강가에서, 아버지는 동해바닷가 흥남에서, 이승연은 한강가에서 자랐다. 서울에서 공업디자인과 도예를 전공하고 북독일 엘베강 하구의 항구도시 함부르크에서 회화를 전공한 후 30여년 간 작가로 활동하다 2011년부터 심리치유사로 일한다. 독일인과 혼인해 성년이 된 딸이 하나 있다.
이메일 : myojilee@t-online.d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엄마와 딸, 역할을 바꿔보니엄마와 딸, 역할을 바꿔보니

    이승연 | 2018. 11. 30

    오늘 아침에는 내가 딸이고, 네가 엄마가 되어볼까라고 제안했더니 신나 했지요.

  • 그리운 것들이 나를 살게한다그리운 것들이 나를 살게한다

    이승연 | 2018. 10. 31

    이미 채워진 것은 더 이상 그리움이 아니고, 그래서 우린 계속 그리워할 것을 만들어 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 내 안의 다섯살 아이내 안의 다섯살 아이

    이승연 | 2018. 10. 05

    어린 제 눈 앞에서 졸도하며 쓰러지는 엄마를 목격한 후로 엄마에 대한 걱정은 그 산 만큼이나 거대한 마음의 짐으로 50년 이상 자리잡고 있었던겁니다.

  • '하면 된다'의 긍정과 부정'하면 된다'의 긍정과 부정

    이승연 | 2018. 08. 29

    나름대로 최선을 다한 것 같은데도 안되는 일들이 생기고, 그런 경험은 늘어나기 마련이고, 또 생각대로 되지 않은 일이 꼭 나쁜 것도 아니니까요.

  • 난민에겐 처마가 필요하다난민에겐 처마가 필요하다

    이승연 | 2018. 07. 26

    아무도 소풍나가듯 고향을 등지지는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