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싫은 것을 제거해버리면

문병하 목사 2018. 05. 28
조회수 4389 추천수 0


나무-.jpg



어느 나라에 진기한 나무가 있었다. 
메마른 황야에 오직 그 나무 한 그루만이 
두 줄기 가지를 펴고 서 있었다. 
지금껏 그 나무의 나이를 아는 사람도 
그 열매를 맛본 사람도 없었다. 


열매는 황금빛을 띠었는데 아주 탐스러웠다. 
두 개의 가지 가운데 하나는 생명을, 
하나는 죽음을 담고 있었기에 절반은 먹을 수 있는 열매였고, 
절반은 맹독성을 가진 열매였기 때문에 먹을 수 없었다.
그러나 어느 가지가 생명 열매를 맺고 
어느 가지가 사망 열매를 맺는지 알 수가 없었다. 
그래서 아무도 그 나무의 열매를 따먹으려하지 않았다. 

그런데 그 나라에 무서운 기근이 몰아닥쳤다. 
나라 안에 먹을 것이라고는 그 나무 열매 외에 아무 것도 없었다. 
굶주린 사람들은 그 진기한 나무 아래로 몰려갔지만 
아무도 선뜻 먼저 따먹지를 못했다.
어느 가지의 열매가 생명의 열매인지 알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때 한 남자가 용기를 내어 그 중에 한 가지에서 열매를 따먹었다.
그 남자는 죽지 않았다. 
그러자 사람들은 너도나도 그 가지의 열매를 따 먹게 되었다. 
아무리 먹어도 가지는 계속 열매를 맺었다.
사람들은 여드레 동안 잔치를 벌였다. 
사람들은 이제 어느 쪽 가지가 독을 갖고 있는지를 알게 되었다. 

그 후부터 나무의 영양분만을 빨아먹는 
그 가지에 증오의 눈빛을 보내기 시작했다. 
그리고 마침내 그 못 먹을 열매를 맺는 가지를 잘라버릴 것을 결정했다. 
그런데 맹독성 열매를 달고 있는 가지를 자른 그 다음날 
생명나무 가지의 열매들이 다 떨어져버리더니 
그 나무에 앉아 지저귀던 새들도 날아가 버리고
나무는 시들시들 죽어가고 있었다.


사실은 독성의 나뭇가지가 있었기에 탐스러운 열매 맺는 가지도 존재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좋은 것만이 필요한 것이 아닙니다. 때론 안 좋은 것들도 정말 우리를 위해 필요한 것들이 많습니다. 정말 없었으면 하는 사람, 정말 없었으면 하는 것들, 늘 나를 찌르는 가시들, 어쩌면 그들이 있기에 내가 존재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문병하 목사
경기도 양주 덕정감리교회 목사, 대전과 의정부 YMCA사무총장으로 시민운동을 하다가 이제는 지역교회를 섬기며 삶의 이야기 속에서 희망의 씨앗을 찾는 스토리텔러이다. 저서로는 <깊은 묵상 속으로>가 있다.
이메일 : hope0314@naver.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자신감을 잃어버린다면자신감을 잃어버린다면

    문병하 목사 | 2018. 11. 07

    위협적인 죽음이나, 심각한 질병 혹은 자신이나 타인의 신체적,물리적 위협이 되는 사건 등으로 인해 겪는 심리적 외상을 트라우마라고 합니다.

  • 슬픔 속의 행복슬픔 속의 행복

    문병하 목사 | 2018. 10. 26

    신랑의 휑한 얼굴을 보고 참았던 울음을 터뜨리자 진통제를 맞고 서 있던 신랑도 눈물을 흘렸다.

  • 오늘의 실패가 내일의 실패가 아니다오늘의 실패가 내일의 실패가 아니다

    문병하 목사 | 2018. 10. 22

    실패를 인정하고 왜 실패했느냐를 분석하여 다시 도전한다면 실패는 실패가 아니라 경험이 될것입니다.

  • 융통성이 없으면융통성이 없으면

    문병하 목사 | 2018. 10. 10

    아들은 음식을 먹는 특정한 방법은 배웠지만 음식을 먹는 원칙을 배우지 못한 것입니다.

  • 가장 쉽게 답을 찾는 방법가장 쉽게 답을 찾는 방법

    문병하 목사 | 2018. 09. 27

    만약 곧 죽게 될 상황에 처했고 목숨을 구할 방법을 단 1시간 안에 찾아야 한다면 1시간 중 55분을 올바른 질문을 찾는 데 사용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