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아는 것이 끊어진 자리에서 본 것

서우담 2018. 08. 07
조회수 3233 추천수 0

lotus-1205631_960_720.jpg

소강절 선생이 마지막에 아는 것이 끊어진 자리를 보았기 때문에 대접을 받는 겁니다.

그러면 그는 그 끊어진 자리를 어떻게 보았느냐? 그가 끊어진 자리를 보고서야 지은 시입니다.

 

신생천지후(身生天地後)하고,

이 몸뚱이는 하늘과 땅이 생긴 뒤에 나오고,

 

심재천지선(心在天地先)이라.

우리 마음자리는 하늘과 땅이 생기기 전부터 있었느니라.

 

천지(天地)도 자아출(自我出)이어니,

하늘도 땅도 다 나로부터 나왔거니,

 

기여(其餘)야 하족언(何足言)이랴.

그 나머지 만물(萬物)이야 말할 게 뭐 있느냐.

 

일물(一物)이 유래(由來)로 유일신(有一身)이니,

한 물건이 말미암아 한 몸뚱이가 생겼으니,

 

일신(一身)에 환유일건곤(還有一乾坤)이라,

한 몸뚱이에는 또한 한 건곤[하늘과 땅]이 있음이라.

 

약지만물(若知萬物)이 비어아(備於我)라면

만일 우주만물이 나에게 갖춰진 것을 안다면

 

긍파삼재별입근(肯把三才別立根).

어찌 삼재[하늘과 땅과 사람]를 잡아서 따로 뿌리를 세우랴. (즉 하늘이니, 땅이니, 사람이니, 모두 다를 게 없다 )

 

천향일중분조화(天向一中分造化)하고,

하늘은 하나[眞理]를 향하는 가운데 조화를 나누고,

 

인어심상(人於心上)에 기경륜(起經綸)이라.

사람은 마음 위에 경륜을 일으킨다.

 

천인(天人)이 언유양반의(焉有兩般意)?

하늘과 사람에 어찌 두 가지 뜻이 있겠느냐?

 

도불허행지재인(道不虛行只在人)이다.

도는 헛되이 행하지 않는지라, 다만 사람한테 있다.

 

그렇게 아는 것이 끊어진 자리를 봤기 때문에 소강절 선생을 인정하는 겁니다. ‘의 차이가 그렇게 구별되어지는 겁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서우담
대학시절 이승만독재에 항거하다 경찰에 쫓기던중 오대산 상원사 탄허스님에게 출가해 10년가량 수행 정진하다가 환속해 탄허스님이 서울 인사동에 설립한 화엄학연구소를 도맡아 탄허스님의 유작원고를 정리 편찬 출간해왔다.
이메일 : seoudam@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어찌 미물인들 신령함이 없으랴어찌 미물인들 신령함이 없으랴

    서우담 | 2018. 08. 19

    쇠똥구리는 쇠똥을 동그랗게 굴리는 능력이 있다.

  • 입산 삼일만에 천하를 깨우쳤지만...입산 삼일만에 천하를 깨우쳤지만...

    서우담 | 2018. 08. 06

    정북창(鄭北窓)선생이 20살 시절에 산에 들어가 공부하는데,입산삼일(入山三日)에 지천하사(知天下事)라.산에(즉 절에) 들어간 지 사흘만에 천하 일을 알았다.그 분이 마흔 네 살에 죽었는데 만장(挽章)을 스스로 뭐라 썼는고 하니일일(一日)에 음진천종주(飮...

  • 누구에나 장단점이 있다누구에나 장단점이 있다

    서우담 | 2018. 07. 27

    인생에 누구를 만났느냐는 어쩌면 한 사람의 인생을 좌우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