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한 구석이라도 밝힐수 있다면

원철 스님 2018. 10. 12
조회수 4722 추천수 0

촛불-.jpg

 

 

照千一隅 조천일우

此即國寶 차즉국보

 

천 구석 가운에 한 구석만 밝힐수 있다면

이사람이 바로 국보 같은 존재가 될지니라.

 

이 한시는 일본 교토 인근 히에이(比叡)산 엔랴쿠지(延曆寺)의 후문 방향 주차장 가는 길에 있는 돌기둥에 세로글씨로 새겨졌다. 석조물 자체는 그리 오래된 것이 아니다. 이끼도 끼지 않았고 물때도 없으며 색깔도 바래지 않은 까닭이다. 그렇다고 원문까지 요새 것은 아니다. 이 절을 처음 지은 사이초(最澄·767~822) 대사의 어록인 까닭이다. 궁궐처럼 화려한 도시 사찰에 머무는 것을 당연시 여기던 시절에 그런 식의 삶을 거부했다. 22(788) 때 깊은 산을 찾아가 토굴을 짓고 고행을 자처하는 삶을 선택한 것이다. 손수 제작한 불상과 그 앞의 소박한 접시등잔에 불을 밝혔다. 사바세계의 수많은 어두운 구석 가운데 이렇게 한 구석(一隅)이라도 제대로 밝힐 수 있길 바라는 마음뿐이었다.

 

연력사-.jpg

사이초 대사는 804년 중국으로 유학해 저장(浙江)성 천태산(天台山) 국청사(國淸寺)에 머물렀다. 그곳은 전설적 은둔자 한산(寒山)이 나무와 바위에 아무렇게나 써두었다는 시를 모은 한산시집(寒山詩集)의 무대이기도 하다. 5번 시에 언제나 저 뱁새를 생각하노니 한 가지만 있어도 몸이 편안하다네(常念鳥 安身在一枝)’라는 구절이 나온다. 많은 나무가 있어도 뱁새에겐 한 가지(一枝)면 충분하다는 뜻이다. 우연의 일치로 일지(一枝)’일우(一隅)’는 천태산이라는 지역적 배경을 함께한 셈이다.

 

일지는 조선 초의 선사(1786~1866)에 의해 전남 해남의 작은 암자인 일지암(一枝庵)까지 뻗쳤다. 한동안 끊어진 다맥(茶脈)을 되살리자 차 향기는 다시 한반도 전체로 퍼져 나갔다. 나뭇가지 한 개가 드디어 천 가지(千枝)가 된 것이다. 일우등잔불은 오늘까지 천년 이상 이어져 불멸의 등불로 불렸다. 동시에 일본열도 전역으로 퍼져 나갔다. 등잔불 한 심지가 다른 심지로 이어지면서 마침내 천 구석(千隅)을 밝힌 것이다. 결국 사이초 대사의 일우등잔불과 초의 선사의 일지암자는 두 나라의 보배가 됐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원철 스님
해인사로 출가했다. 오랫동안 한문 경전 및 선사들의 어록을 번역과 해설 작업, 그리고 강의를 통해서 고전의 현대화에 일조했다. 또 대중적인 글쓰기를 통해 세상과의 소통도 게을리하지 않고 있다.
이메일 : munsuam@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하늘이 감춘 암자서 생을 마치다하늘이 감춘 암자서 생을 마치다

    원철 스님 | 2019. 03. 29

    밀려오는 외로움 때문에 사람을 그리워할 때도 많았다.

  • 서로 기운빼지 말자서로 기운빼지 말자

    원철 스님 | 2019. 03. 05

    어느 날 대사와 요괴가 다리놓기 시합을 했다고 한다.

  • 덕을 쌓으면 경사가 있다덕을 쌓으면 경사가 있다

    원철 스님 | 2019. 02. 06

    퇴계선생의 탄생에서 별세이후 흔적을 답사하며 “적선지가 필유여경(積善之家 必有餘慶 덕을 쌓는 집안에는 좋은 일이 많다)라는 말을 실감한다.

  • 고수들의 해갈이고수들의 해갈이

    원철 스님 | 2018. 12. 27

    끝과 시작을 구별해 말하지 말라(妄道始終分兩頭)

  • 최선 다해 살 이유최선 다해 살 이유

    원철 스님 | 2018. 12. 03

    변화무쌍함(空)을 짧은 시간에 두루 경험하며 ‘두모악’갤러리에 도착했다.